(경남여행/함양여행)고고한 학처럼 선비의 기상이 느껴졌던 낙락장송 소나무와  탁영김일손의 청계서원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9곳의 서원중에 남계서원을 함양여행을 하면서 찾았습니다. 

그런데 남계서원과 이웃하고는 청계서원이 자리했습니다. 

남계서원을 보았다면 청계서원을 꼭 함께 볼것을 추천합니다.




탁영김일손을 배향한 함양 청계서원 주소:경상남도 함양군 수동면 원평리 669-1




2019/10/31 - (경남여행/함양여행)함양 개평마을 일두고택 솔송주 문화관 여행. 개평마을 하동정씨 가양주 솔송주

2019/10/28 - (경남여행/함양여행)가을에 꼭 가야할 여행지 유네스코 세계유산 한국의 서원 남계서원

2019/10/22 - (경남여행/함양여행)가을 하늘만큼 아름다웠던 함양 개평마을 일두정여창고택 사랑채 여행. 함양 일두고택

2019/10/19 - (경남여행/함양여행)단풍이 기대되는 함양 상림 숲 여행, 함양 상림

2019/10/17 - (경남맛집/함양맛집)다른 반찬 필요 없다는 종가 전통 비빔밥 개평마을 고택향기.

2019/07/08 - (경남여행/함양여행)폭염에도 두렵지 않은 냉장고 계곡 지리산 칠선계곡 산행. 추성동~비선담 칠선계곡


일두 정여창의 남계서원을 둘러보고는 왼쪽 청계서원으로 향했습니다.

 고마리인지 ㅎㅎ 야생화인 꽃은 다졌지만 그래도 청청한 하늘과 정말 잘 어울리는 그림이었습니다.

 


청계서원은 탁영 김일손을 배향한 서원으로 봄가을로 향사를 지내고 있습니다. 

청계서원의 건립은 1907년 지역 유림의 모금으로 청계정사가 있던 자리에 세워졌습니다.


 


김일손은 김종직의 제자로 조선 성종 때 사림파를 대표하는 학자였습니다. 

성종은 훈구파를 견제하려고 김종직의 사림파를 요직에  기용했습니다. 



그러나 성리학을 근본으로 하는 사림파와 성종과의 관계가 순조롭지 않았고 

그의 아들인 연산군과도 관계가 좋지 않았습니다.

김일손은 춘추관의 사관이었습니다. 



김일손은 사초에다 왕실의 유언비어와 이극돈과 윤필상의 의혹, 

1498년 성종실록을 편찬 할때 

스승 김종직의 '조의제문'이 세조를 비난하는 목적으로 

사초에 실었다하여 반역죄로 사형당했습니다. 




이를 무오사화라합니다. 

1498년 연산군이 훈구파인 유자광과 함께 김일손 등 신진세력인 사림파를 제거한 사건입니다.  

청계서원은 무오사화에 희생된 김일손을 배향한 서원입니다. 



한때 김일손이 청계정사에서 공부를 했다고 합니다. 

그 인연으로 무오사화로 종성 유베지에서 사망한 일두 정여창을 배향하는

남계서원에서 터를 기증받아 유림에서 청계정사 터에 세운 서원입니다.



서원의 대부분은 전학후묘 양식이며 청계서원 또한 이 양식을 따랐습니다.

청계서원의 외삼문을 들어서면 먼저 만나는게 중앙의 강당건물입니다. 

앞면 4칸에 옆면 3칸인 팔작기와지붕 건물이며

가운데 2칸은 대청을, 좌우 1칸은 온돌방을 넣었습니다. 


 


. 그 앞쪽 좌·우에 유생들이 거처했던 동재인 구경재와 서재인 역가재를 배치했습니다. 

·서재는 각각 앞면 2칸에  옆면 1칸 건물입니다.



 동재의 1칸은 개방된 누마루와 온돌방 1칸이라면  

서재는 판자로 폐쇄된 누마루와 온돌방을 각각 1칸씩 넣었습니다. 

근대에 지어진 서원 건물이지만 풍류를 아시는 분이 건물을 설계한 것은 아닌지 ㅎㅎ

강당과 잘 어울리도록 지어졌습니다. 




 2칸 크기의 동·서재 건물은 너무 앙증맞고 귀여웠습니다. ㅎㅎ

 실제로 보면 꼭 미니어처 건물 같습니다. 



청계서원보다 먼저 있었다는 탁영 김선생 유허비가 비각안에 모셔져 있습니다.



탁영김선생유허비 쪽에서 본 청계서원 모습입니다. 

최근 정비가 되었는지 동·서재와 강당 등 모든 건물이 깨끗했습니다.




청계서원 강당을 정면에서 보았습니다. 

대청 안쪽에 힘이 넘치는 필체의 청계서원 현판이 걸려 있습니다. 

 


서재인 역가재를 앞에서 본 모습입니다. ㅎㅎ

 깜찍하죠. 하룻밤 방문을 열어놓고 지내보고 싶습니다. 



옆에서 본 강당건물입니다. 

소나무의 가지가 뻗어 내려와 강당은 더욱 운치 있어 보입니다.



동재인 구경재를 다시한번 담았습니다. 

구경재와 역가재 앞으로 연못이 있어 유생들이 거닐면서 머리도 식히고 했을 듯,  

선경이 따로 없어 보였습니다. ㅎㅎ




강당을 돌아 오르면 김일손의 위폐를 모신 사당 영역인 청계사입니다. 

청계사를 들어서면서 뒤돌아 보았습니다. 

 담장 넘어 멀리 함양 상림이 있는 백암산과  

도숭산 대봉산 상산과 천령봉 삼봉산 등 함양 명산이 시야를 가득 채웠습니다. 



탁영 김일손의 위폐를 모신 청계서원 청계사입니다.



사당을 나와 다시한번 둘러보았습니다. 

도숭산 대봉산 상산과 함양의 옛 이름인 천령봉, 삼봉산 등 

함양의 명산을 다시금 둘러보고는 강당 앞으로 내려왔습니다.



강당 앞에 멋들어지게 자리한 소나무를 다시보기 위해서입니다. 

반송인지 모르겠지만 선비의 고고함과 탁영김일손선생의 지조가 

그대로 살아 있음을 보여주는 학 같은 소나무라 매우 품위가 있었습니다. 

이 소나무로 청계서원은 더욱 살아나는 듯 했습니다.




청계서원을 돌아나오며 본 전경입니다. 

외삼문을 나오면 그 앞쪽에 홍살문이 있습니다. 

미탁 태풍 때인지 넘어져 현재 보수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ㅎㅎ

맑은 날씨에 청계서원과 소나무는 환상의 궁합이라 나오면서 자꾸만 뒤돌아 보게 했습니다.

경상남도 문화재자료 제56호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함양군 수동면 원평리 669-1 | 함양청계서원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