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여행/양산여행)통도사 당간지주. 사찰을 표시하며 행사를 알리는 깃발을 걸었던 당간과 지주가 양산 통도사에도 있습니다. 통도사 당간지주


통도사 일주문 앞에는 당간지주로 불리는 석당간이 완전한 모습으로 남아 있습니다. 당간은 사찰을 표시하며 사찰의 행사를 알리는 깃발인 당(幢)을 거는 대를 말합니다. 당간은 거의 목재로 만들어 세웠고 현재 남아 있는 게 거의 없습니다.






◆양산 통도사 여행·맛집을 찾는다면


☞2008/09/30 - (경남여행/양산여행)통도사 자장암 금개구리. 통도사 자장암 금개구리를 보섰나요


2008/10/01 - (경남여행/양산여행)통도사 자장암 여행.금와보살이 산다는 통도사 자장암 찾아가기...


2011/08/16 - 천년동안 통도사의 경계를 표시했던 국장생석표가 보물로 남아 있네요.


2012/01/05 - 암, 스님의 밥그릇이 이정도는 되어야지. 통도사 봉발탑


2012/01/18 - 임진왜란때 왜구가 활시위를 당겼다가 주변 경치에 반해 그만 두었다는 통도사 안양암


2012/01/24 - 부처님 불상이 없는 대신 진신사리를 모신 사찰 통도사 금강계단


2012/04/28 - (경남양산) 영남 알프스 통도사 서운암 들꽃 축제에서 넋을 빼앗기다....봉화봉~늪재봉


2011/09/07 - 고추장과 나물로 쓱삭 비벼 먹는 경기식당 산채비빔밥


2011/12/12 - 영남알프스 산내음으로 만든 산채비빔밥이 6천원하는 통도사 앞 맛집 통도식당


2012/06/26 - (양산통도사맛집) 통도사앞 뱀나올 것 같은 산채식당보다 시원한 국물에 다슬기와 장아찌가 맛있는 옥석





그러나 돌당간과 철당간이 국내에 남아 있으며 통도사 당간과 지주는 모두 석당간입니다. 당간을 지탱하기 위해 양쪽을 잡아주는 지주인 기둥은 당간지주 또는 찰간지주라 합니다.





거의 보면 사찰입구에 똑같은 모양을 한 두 개의 돌기둥이 서로 마주보며 세워져 있습니다. 통도사 당간의 지주는 기단의 구조와 지주의 규모 등을 고려하면 고려 말에 세웠던 것을 추정할 수 있으며 당간의 가운데에는 아직도 ‘나무아미타불(南無阿彌陀佛)’이라는 명문이 뚜렷하게 남아 있습니다.




세월이 지나옴에 따라 통도사 당간지주는 많은 변형을 거쳤으며 경상남도유형문화재 제403호로 지정되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 통도사 당간지주
도움말 Daum 지도
  1. pennpenn 2016.04.15 07:15 신고

    통도사 당간지주 잘 보았습니다.
    날씨가 매우 화창하군요.
    주말을 멋지게 보내세요~

  2. 핑구야 날자 2016.04.15 07:24 신고

    인고의 세월이 느껴지는군요 통도사는 못 가 봤네요

  3. kangdante 2016.04.15 08:15

    당간지주의 규모가 엄청 크네요..
    덕분에 즐감합니다.. ^.^

  4. @파란연필@ 2016.04.15 09:15 신고

    헉~ 어제 통도사 다녀왔는데.. 이 포스팅을 먼저 보고 갔으면 좀 자세히 봤을텐데요.. ^^

  5. 공수래공수거 2016.04.15 09:35 신고

    여긴 비교적 온건하게 남아 있군요
    저도 당간지주에 대해 관심이 좀 있습니다^^

  6. 바른이치과 2016.04.15 09:59 신고

    사진만이아니라 꼭한번 가보고싶어지네요
    잘 보고갑니다

  7. 워크뷰 2016.04.15 11:41 신고

    갈곳이 많아 집니다^^

  8. 『방쌤』 2016.04.15 11:55 신고

    저도 통도사로 들어가는 길에 만나는 이 석당간지주는 꼭 보고 지나간답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9. 행복한요리사 2016.04.15 12:12

    통도사의 당간지주에 대해
    잘 알고 갑니다.
    행복한 금요일 되세요. ^^

  10. 맛있는여행 2016.04.15 12:52 신고

    통도사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면 당간지주를 잘 볼 수 없죠.
    아름다운 소나무 숲길을 따라 입구서부터 걸어 들어가면 볼 수 있는데 통도사를 방문하시는 분들에게 꼭 권해드리고 싶은 길이더군요.
    오늘 덕분에 당간지주에 대해 상세히 알고 갑니다.
    행복한 날 되십시요^^

  11. 대한모황효순 2016.04.15 13:02

    음~특이하다.
    요런 문화재는 또
    처음 보는듯한.
    감사히 보고 알고 갑니다.^^

  12. 용작가 2016.04.15 16:48 신고

    이걸 당간지주라고 하는군요. 잘배워갑니다. ^^

  13. 귀여운걸 2016.04.15 17:07 신고

    소중한 경상남도유형 문화재로군요~
    덕분에 이런 문화재도 접하고 너무 감사해요!
    다음에 근처 여행가면 꼭 들려서 살펴보아야겠네요^^

  14. 청결원 2016.04.16 06:35 신고

    주말 잘 보내세요~~



 

 

☞(경남여행/거창여행)감악산 연수사. 물맞는 약수탕이 유명한 감악산 연수사에서 얼음물을 맞다.

경남 거창군 남상면에는 감악산이 있습니다. 이곳에는 약수탕으로 유명한 연수사가 있습니다. 감악산 산정의 높이가 952m이며 연수사는 약 700m의 높이에 위치를 하여 이곳에서 바라보는 전망이 너무 좋습니다. 높은 위치에 있는 감악산이지만 산 정상까지 올라가는 임도가 열려 있어 연수사 앞 까지 승용차가 올라가게 되어 누구나 쉽게 찾아 갈 수 있습니다.

 

 

연수사의 연혁을 보면은 신라시대인 애장왕 3년(802년)에 감악조사에 의해 창건되었습니다. 창건설화를 보면은 감악조사가 지금의 절 남쪽에다 절터를 정하고 그곳에서 절에 사용할 기둥과 서까래등을 다듬어 세워 두었는데 밤새 나와 보니 서까래가 사라지고 없어 감악조사가 현재의 대웅전에서 발견하고 깨달은 바가 있어 지금의 절터에 연수사를 창건하게 됩니다.

 

 

연수사는 또한 신라 헌강왕이 이곳에 와 약수를 마시고 목욕을 하여 불치병인 중풍을 말끔히 치유하였다는 전설이 내려오며 사찰의 이름도 약수와 무관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현재에도 이물을 맞기 위해 거창군민들은 여름휴가를 이곳에서 지낼 정도라 합니다.

 

 

물맞이 온 마을 주민에게 물어보니 연수사 위에 있는 약수바위 아래에서 비가 오나 가뭄이 드나 사실사철 일정한 양이 나온다며 물 온도도 일정하게 유지한다 하였습니다. 올해 여름철에 필자가 직접 맞아 보았는데 물의 온도가 성능 좋은 냉장고에 넣어 둔 얼음물을 뒤집어 쓸 정도로 찬물 이였습니다. ㅋㅋ 이바 딱딱하며 부딪칠 정도였습니다.

 

 

 

그 뒤 연수사는 조선시대인 이조 숙종때 벽암선사(1575-4660)에 의해 다시 중수되며 연수사의 중흥기를 맞게 됩니다. 거창군에서 가조면의 우두산 고견사와 함께 쌍벽을 이룰 정도로 알려졌다는 연수사는 현재 변변한 문화재도 하나 없습니. 지금의 연수사가 규모를 갖추게 된 것은 1991년 혜일스님에 의해 대웅전등 건물이 들어섰고 그 후 주지 석전스님에 의해 증 보수를 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이곳 연수사 일주문 옆에는 수령 600년이 넘었다는 은행나무가 있습니다. 실제로 보면 어마어마 할 정도 높고 큰 은행나무로 둘레가 7m, 높이는 38m, 동서남북으로 20m 이상 가지가 뻗어나가 가을철에는 노란 은행잎으로 감악산과 연수사를 물들입니다. 은행나무 침대가 아닌 연수사 은행나무는 전설이 전해내려 옵니다.

 

 

고려 때로 한여인이 왕손에게 시집을 갔으나 청상과부가 되어 유복자를 낳은 뒤 연수사로 들어와 머리를 깎고 스님이 됩니다. 어느듯 10년이란 세월이 흐르고 아이는 건강하고 영민하게 무럭무럭 자랐는데  노승이 아이를 위해 공부를 시켜야 한다며 여승을 설득합니다.

 

 

그녀는 아이의 장래를 위해서 허락을 하였고 헤어지기 전날 아이는 홀어머니가 걱정이 되어 절 뒤에 전나무를 심고는 이 나무는 사철 푸르게 자랄것이니 저를 보듯이 키워 달라며 부탁을 합니다. 어머니 또한 아들에게 나는 절 입구에 은행나무를 심고 기다릴테니 혹 내가 없더라도 어미를 보듯 하라며 서로 헤어 졌다합니다.

 

 

그 뒤 모자의 애뜻함을 아는지 전나무와 은행나무는 무럭무럭 자라 아들 전나무와 엄마 은행나무는 수백년을 서로 사이좋게 지냈습니다. 1980년 경 휘몰아친 강풍에 전나무는 부러져 죽고 은행나무만 잎이 무성하게 드리우며 아들 전나무를  그리워하며 연수사 앞 뜰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연수사 은행나무는 수나무라 합니다.




 

 

 

 

 

 

 

 

 

 

 

600년된 연수사 은행나무

 

 

 

 

연수사 물맞는 약수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창군 남상면 | 연수사
도움말 Daum 지도
  1. 나르지오워킹화 2014.08.28 09:17 신고

    여름에 산행하다 절도 보며, 시원한 물 맞으면~더위가 싹 ~ 달아나겠어요~!



 

 

☞(대구여행/팔공산 동화사)병들고 아픈 국민들을 어루만져줄 것 같은 동화사 통일약사여래대불을 만나다.

 

대구의 진산인 팔공산 아래에는 봉황이 알을 품는 명당터가 있어 그곳에 절을 세우니 동화사가 되었다. ‘대한불교조계종 제9교구 본사 팔공총림 동화사’ 중생들의 병을 고치는 약사여래불을 모신 도량으로 1990년  통일약사여래대불을 착공하여 2년만인 1992년 11월27일 완공하여 점안 봉안 법회를 열었다. 150억원의 공사비가 들어간 통일약사여래대불은 높이만 17m이고 좌대 높이는 13m에 달하는 어마어마한 불상이다. 대불 아래에서 불상을 바라본다면 목을 뒤로 90도 꺾어야 불두까지 바라 볼 수 있을 정도로 큰 불상이며 동화사에서 반드시 보고와야 할 명소로 자라 잡았다. 약사여래불의 최대 둘레는 16.5m이며 높이는 30m의 초 대형 국내 최대의 입불상이다.

 

 

 

 

 

(대구여행/팔공산 동화사)전북 익산의 황동석으로  만든 국내 최대 입불상인 동화사 통일약사여래대불.

 

팔공산 동화사의 통일약사여래대불을 만들기 위해서 전라북도 익산군의 황동석 원석을 300km나 옮겨왔다. 총5,000톤의 원석은 불상이 2,000톤이며 좌대원석은 3천톤으로 만들어 졌다. 2,000톤의 석조대불 원석은 8등분되어 300톤의 원석으로 나누어져 약사여래대불이 되었다. 그 이외 부속시설인 석탑2기, 석등2기, 지하석실등을 갖추어 모두 10,000톤의 화강암이 들어 갔다. 현재 약사여래대불은 웅장암과 예술성을 모두 갖추어 팔공산 동화사의 중심적인 위치를 하고 있다.

 

 

 

 

 

필자는 지난 주말에 대구 여행을 준비하며 대구 근대문화골목길 투어와 이곳 동화사를 찾았다. 또한 동화사는 팔공산을 찾는 입구에 있어 팔공산 산행시에 심심찮게 방문을 하던곳이다. 그때마다 찾아오는 곳이 통일약사여래대불이며 그 앞에만 서면 작아지는 나 지신의 모습을 보게된다. 그만큼  동화사의 약사여래대불은 병들고 아픈 전국민의 상처를 꼭 어루만져 낳게 해줄 것 같다.

 

 

 

 

(대구여행/팔공산 동화사)동화사 통일약사여래대불의 불교문화관에서 부처님 진신사리 친견.

 

현재 동화사 통일약사여래대불의 불교문화관 지하에는 스리랑카 쿠르쿠데 사찰에서 모시고 온 부처님 진신사리를 봉안하고 있다. 일제에 의해 강제 폐사된 비슬산의 대견사 중창 복원 불사가 완료되면 그곳 금강계단에 모셔진다고 한다. 현재는 오전10시 30분부터 오후4시까지 동화사 불교문화관에서 진신사리를 친견 할 수 있다.(매주 월요일은 불교 문화관만 휴관)

 

◆동화사 통일약사여래대불 둘러보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동구 공산동 | 동화사
도움말 Daum 지도
  1. 이전 댓글 더보기
  2. mindman 2013.12.12 10:29 신고

    와!~~ 전체에서 부분까지 다.....
    대단하세요. 석불 하단부의 부조까지 놓치지 않으셨군요.
    찍을 때는 번거로웠겠지만 나중에는 멋진 자료가 될겁니다.

    좋은 하루, 멋진 하루 되세요. ^.^

  3. ★입질의 추억★ 2013.12.12 11:02 신고

    석상 크기가 정말 거대하네요. 보기만 해도 듬직합니다.

  4. ★입질의 추억★ 2013.12.12 11:02 신고

    석상 크기가 정말 거대하네요. 보기만 해도 듬직합니다.

  5. MINi99 2013.12.12 11:12 신고

    팔공산 말로만 들었는데 멋진 불상이있군요. 크기가 엄청납니다^^

  6. 힐링앤건강 2013.12.12 11:26 신고

    우리나라에서 기도발이 가장 좋다는 곳이군요~~

  7. 솜다리™ 2013.12.12 11:40 신고

    약사여래불... 얼굴이 가름하지않고 두툼하니...
    왠지 기도하고 싶은걸요^^

  8. 풀칠아비 2013.12.12 11:57

    대구 팔공산 이름은 많이 들었는데, 아직 한 번도 못 가봤네요.
    다음에 대구 가면 꼭 올라서 동화사도 가봐야겠습니다.

  9. 가나다라마ma 2013.12.12 12:18 신고

    와, 정말 거대하네요.
    기회가 된다면 꼭 가보고 싶어요. ^^

  10. 건강정보 2013.12.12 12:47 신고

    기회되면 한번 꼭 가보고 싶어지는데요^^

  11. viewport 2013.12.12 12:56 신고

    온누리에 몸과 마음아픈 사람들 모두 어루만져 주시기를 .....

  12. 엠엑스 2013.12.12 16:13 신고

    사진에 사람들이 콩알만한걸보니...
    실제로 보면 굉장히 웅장할것 같군요....

  13. ★하이맨 2013.12.12 16:35 신고

    이 포스팅을 보니 왠지 마음이 경건해지네요 ㅎㅎ

  14. 바닐라로맨스 2013.12.12 16:46 신고

    앗! 저도 가봤던 기억이 나네요~

  15. 사자갈기 2013.12.12 17:00 신고

    일제때 강제로 폐사되었던 곳이로군요...
    복원이 끝나면 정말로 아픈사람들을 어루만져줬으면 좋갰습니다.

  16. 산위의 풍경 2013.12.12 20:19 신고

    여래대불이 엄청 나더군요.
    저는 동화사에서 템플 스테이 공간이 가장 맘에 들었습니다. ^^

  17. 워크뷰 2013.12.12 22:16 신고

    동화사의 자세한 글 잘 보았읍니다^^

  18. 톡톡 정보 2013.12.12 23:03 신고

    웅장하네요. 동화사 통일 약사여래불 잘 뵙고 갑니다.
    늘 행복하세요^^

  19. 가을사나이 2013.12.13 04:32 신고

    크기가 대단합니다

  20. 린넷 2013.12.13 20:11 신고

    언뜻언뜻 눈이 내리는 주말입니다.
    즐거운 토일 보내시고 활기충전하세요.
    감기는 물론 조심!

  21. 영도나그네 2013.12.13 22:00 신고

    부산에서 그리 멀지않은 곳에 위치한 대구의동화사는 부산사람들도 많이 찾는 사찰이기도 하지요..
    특히이곳의 약사여래불은 아픈사람들을 잘 낫게해준다는 설에따라 불공을 많이 드리는 것 같았습니다..
    오늘도 금정산님의 좋은 여행기 잘보고 갑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