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여행/김천여행)가을의 문턱에 다시 찾고싶은 사찰 김천 수도산 청암사 여행, 수도산 청암사 이끼폭포


김천 수도산 청암사는 직지사 말사로 859년 신라 헌안왕 3년 도선국사께서 건립한 사찰입니다. 

1647년 조선 인조 25년에 화재가 나는 바람에 청암사는 모두 불탔습니다. 벽암각성스님이 청암사 전소소식을 듣고 문도 중에 허정혜원스님을 보내어 중창토록 했습니다.





김천 수도산 청암사 주소:경상북도 김천시 증산면 평촌리 688

김천 수도산 청암사 전화:054-432-2652




2019/08/23 - (경북여행/김천여행)김천 10대 피서지중 한 곳, 무더위도 무색하게 하는 무흘구곡 9곡 용추폭포.

2017/07/26 - (문경여행)문경 김룡사 운달산 산행. 삼복더위도 무색한 냉골의 운달산 운달계곡 산행.

2016/06/04 - (경북여행/문경여행)문경 봉암사. 일년중 부처님오신날 딱 하루만 산문을 개방하는 천년고찰 문경 희양산 봉암사 여행을 하다. 문경 봉암사

2014/02/13 - (경북여행/구미여행)태조산 도리사. 아도화상이 창건한 신라 최초의 사찰 냉산 도리사 여행하고 왔습니다.

2013/05/04 - (경남여행/창녕여행/밀양여행)5월의 봄에 힐링이 될 것 같은 창녕과 밀양 당일 여행 6곳 둘러보기




이와 함께 청암사는 특이한 이력이 있습니다. 

조선 19대 왕인 숙종의 2번째 왕후인 인현왕후는 1689년 기사환국으로 폐서인으로 되어 청암사 극락전에 복위될 때까지 3년을 머물렀던 곳입니다.

 


비록 서인의 신분으로 강등되었지만, 국모였던 인현왕후를 예우하여 새로 지은 한옥인 극락전은 사대부가 형태의 건물이라 사찰의 건물로서는 특이하다 하겠습니다. 

인현왕후를 위해 극락전 옆에다 42수관세음보살을 모신 보광전을 지어 복위기도를 드릴 수 있도록 했습니다.

 


극락전에 머물렀을 때 어느 날 인현왕후는 자신의 처지를 한탄하며 죽을 결심을 하였습니다. 

서러움에 복받치다 살포시 잠이 들었고 꿈속에 백발노인이 나타나 천축산 불영사에 기거하는 중이라며 3일만 더 기다리면 좋은 일이 있을 것이다 하며 사라졌습니다.



인현왕후는 꿈에서 깨어나 기이하게 생각하여 마음을 고쳐잡고 3일을 더 기다렸습니다. 

그러자 숙종은 명령을 내려 인현왕후를 서궁으로 이전하게 하고 다시 왕비로 복위시켰습니다. 

인현왕후는 꿈속에 나타난 청암사의 노스님을 잊지 않았습니다.

 


서찰과 함께 수도산(불영산) 일대를 보호림으로 지정하고 전답을 하사하여 고마움을 표했습니다. 

인현왕후가 머물러서 그런지 조선 시대 말기까지 청암사는 궁궐의 상궁이 신앙생활을 하던 곳이라 합니다.



청암사는 수도산 자락에 있습니다. 청암사 자체가 워낙 지대가 높아서 그런지 분위기가 너무나 조용한 게 발소리도 조심스러웠습니다. 

청암사 주차장에 차를 대고 숲길을 걸어 올랐습니다. 

일주문을 지나고 천왕문을 통과하면 작은 다리가 놓였습니다.

 



좌우 바위벽에는 사람 이름 등 많은 글자가 새겨져 있습니다. 

이곳이 사진을 찍는 분들에게는 청암사 출사지로 유명합니다. 

저도 24mm 단 렌즈라 끌쩍거려보다 포기하고는 다리를 건너 계단을 올랐습니다.

 




청암사 경내이고 가장 먼저 인현왕후가 머물렀다는 극락전으로 향했습니다. 

현재 청암사는 비구니 스님의 수행 도량이며 극락전 또한 스님이 머무는 공간이라 출입을 할 수 없도록 막아놓았습니다. 

그래서 출입문에서 극락전을 보았습니다.

 






극락전 옆에는 인현왕후의 기도소인 보광전이 있어 둘러보았습니다. 

현재 극락전은 근대에 와서 새로 중건했습니다.





1905년 주지 스님이 빨간 주머니를 얻는 꿈을 꾸고 나자 한양에서 노보살이 자신이 죽으면 염불을 부탁하고는 많은 시주를 하였습니다. 

주지 스님은 노보살의 시주를 가지고 쇠락한 극락전을 중건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지금의 극락전은 인현왕후께서 머물렀던 당시의 극락전이 아니라는 말씀.






청암사 보광전은 1689년 숙종 15년에 인현왕후가 폐위되자 원당으로 건립되었으며 1905년 다시 중건했습니다. 

다포양식과 익공양식의 절충형 건물로 조선 말기와 일제강점기로 넘어가는 건축양식의 변천을 엿볼 수 있는 건물로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288호에 지정되었습니다.

 






대학 산악부일 때 수도~가야 종주산행을 여러 번 하면서 청암사 계곡으로 올랐던 기억이 새삼 생각났습니다. 

1980년 초이니까 그 당시의 청암사는 진짜 적막감만 흘렀는데 이번에 찾았던 청암사는 관광객이 제법 있었습니다.

 




대웅전으로 내려왔습니다. 창건 역사에 비해 청암사는 국보와 보물은 현재 남아 있지 않으나 천년의 역사를 간직한 사찰의 짜임새 있는 구조를 보았습니다. 

대웅전 앞의 청암사 다층석탑은 조선 후기의 석탑으로 1912년 성주에서 옮겨왔다고 합니다.

 


지대석 위에 2층의 기단을, 그 위에다 탑신을 올렸으며, 5층석탑이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1층 몸돌 각 면에 불좌상을 돋을 새김 했으며 전체적으로 지붕돌과 몸돌의 비례가 맞지 않아 불안정해 보였습니다.



경상북도문화재자료 제121호. 현재 청암사 대웅전은 1900년대 초에 주지였던 대운 스님이 중건하였습니다. 

2단으로 석축을 쌓고 그 위에다 건물을 올렸으며 앞면 3칸에 옆면 3칸인 겹처마팔작지붕에 청기와를 올렸습니다.

 




건물의 외부는 금단청을, 내부는 모로단청으로 채색했습니다. 

건물 외벽에 그려진 보살상, 천인상 등 불화를 인상 깊게 보았습니다.

 




경상북도문화재자료 제120호. 청암사 경내를 둘러보고 나서 돌아가야 할 시간도 있고해서 입구로 급하게 나오는데 “폭포가 어디입니까” 하며 누군가 물어보기에 위치를 알려주었습니다.

 








입구에 도착해서 함께 온 일행에게 양해를 구하고는 표준렌즈로 바꾸고 삼각대를 들고 다시 청암사 1 출사 포인트인 이끼폭포로 향했습니다. 

폭포를 물었던 분이 한참 사진을 담고 있었습니다.

 








저도 양해를 구하고 한쪽에 삼각대를 펴고 청암사 이끼 폭포를 찍는다고 찍었습니다. 

필터도 없는데 옆에서 왜 필터를 안 끼워 찍습니까 하면서 염장을 팍팍 찔렀습니다. 

대중 찍고는 좋은 사진 많이 담으시라 하고는 일행이 기다리는 주차장으로 달렸습니다.

 






벌써 계곡의 나무는 가을을 준비하는 듯 보였습니다. 

붉게 가을 색으로 채색한 청암사가 기대되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김천시 증산면 평촌리 688 | 청암사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