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여행/창원여행)진해바다70리길 5구간 삼포로 가는 길 걷기. 진해해양공원과 우도여행


부산과 가까운 창원시 진해구의 해안 길을 걷고 왔습니다. 

창원시에서 진해구의 해안을 연결하는 둘레길을 만들고 진해 바다 70리 길로 명명했는데 전체구간이 7구간입니다. 

출발은 진해수협이며 종점은 안골포 굴강까지로 둘레길 거리는 총 29.2km에 당일로는 만만찮은 거리입니다.





진해해양공원 주소:경상남도 창원시 진해구 명동 656

진해해양공원 전화:055-712-0425






2019/02/03 - (경남여행/창원여행)진해해양공원 입구 명동항 일몰 여행.

2019/02/01 - (경남여행/창원여행)창원에서 가볼만한 여행지 창원 해양공원과 우도 여행, 진해해상공원과 우도

2014/01/03 - (경남여행/창원여행)저도 콰이강의 다리. 사랑을 약속하는 장소로 유명한 콰이강의 다리 사랑의 저도 연륙교 여행

2018/12/04 - (경남여행/창원여행)무학소주 굿데이 뮤지엄 세계주류박물관. 무학소주 세계술박물관

2018/12/01 - (경남여행/창원여행)옛흔적을 찾아서 마산 가고파 꼬부랑길 벽화마을과 몽고정 여행.

2018/11/28 - (경남여행/창원여행)창원 원도심길 창동 예술촌 창동 상상길 여행.




이번 둘레길 걷기는 진해바다70리길 전체를 주파하는 게 아니라 진해바다70리길의 핵심인 5구간 ‘삼포로 가는 길’만 걷기로 하고 길을 떠났습니다. 

진해바다70리길의 5구간인 삼포로 가는 길은 전체거리가 3.4km에 명동마을과 삼포항, 삼포노래비, 제덕항을 연결하는 초미니 코스입니다.



그래서 조금은 아쉬운 감도 있고 해서 물때만 잘 맞춘다면 동섬도 둘러보고 음지교가 연결된 음지도의 창원해양공원과 우도를 연결하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전체 거리가 약 8km 쯤 가까이 되었습니다. 

음지도에 있는 진해해양공원을 통해서 보도교를 걸어가는 우도는 행정안전부에서 2017년과 2018년 두 해 동안 휴가철에 꼭 찾아가고 싶은 섬 33곳에 선정될 정도로 때 묻지 않은 자연경관이 아름다운 섬입니다.




필자는 저도와 돌섬을 제외하고는 창원에 무슨 섬이 있을까 의구심을 가졌습니다. 

그런데 이번 음지도와 우도 소쿠리섬등을 둘러보면서 창원에도 아름다운 섬이 많은 것을 이번에 알고는 깜짝 놀랐습니다. 

가덕도와 거제도를 잇는 거가대교가 가장 잘 바라보이는 섬이 우도이며 이곳에서 바라보는 진해만의 아름다운 풍경은 한 폭의 그림 같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진해바다70리길 5구간 둘레길인 '삼포로 가는 길'에서 만나는 진한 여운이 남는 노래는 여유를 가지며 둘레길을 찾는 우리를 더욱 걷는 재미에 푹 빠지도록 했습니다. 

5구간인 삼포로 가는 길의 출발은 진해구의 명동항입니다. 

명동항은 진해해양공원의 명성에 비하면 겨울이라서 그런지 한적한 어촌의 작은 포구였습니다.



음지교



먼저 둘레길 삼포로 가는 길 경로를 보겠습니다. 

명동항~음지교~진해해양공원(창원솔라타워)~우도보도교~우도~명동마리나 방파제~음지교~동섬입구~(동섬)~명동선착장~삼포항~‘삼포로 가는 길’ 노래비~제덕항이며 전체거리는 약 7㎞이며 소요시간은 2시간 30분이면 충분합니다. 

그러나 진해해양공원과 우도를 둘러보면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될 수도 있으니 참고 하세요




명동 방파제라 불리는 명동항의 명동노인회관에서 출발합니다. 

명동항에서 보는 진해해양공원의 창원솔라타워와 짚트랙 탑승장이 하늘을 찌를 듯이 솟아 마천루를 보는 듯 웅장합니다. 

크고 작은 낚싯배들이 옹기종기 물 위에 떠있는 한적한 어촌 포구의 풍경은 마음마저 편안하게 해주었습니다.

 






명동항의 주차장을 빠져나가면 도로와 연결되고 곧바로 진해해양공원인 음지도와 연결된 음지교 입구입니다. 

진해해양공원은 무료입장으로 둘러볼 수 있습니다. 

다리를 건너면 해양생물테마파크 앞 도로를 따라갑니다.

 



소쿠리섬까지 연결된 짚트랙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며 태양광 타워인 창원솔라타워 건물을 보고 이정표 갈림길에서 오른쪽 길로 들어서면 'love' 조형물이 있는 전망덱이 기다립니다. 

다시 '하트'조형물 전망덱을 지나면 보도교가 연결된 우도입니다.

 








우도보도교는 2013년 3월에 연결되었으며 그 길이만 106m입니다. 

우도보도교는 사람만 건너갈 수 있도록 개설된 인도교입니다. 

보도교의 조형물 또한 특이한 모습을 하고 있는데 바다를 가로질러 나가는 배의 형상으로 그 뒤를 따르는 뱃길을 형상화했습니다.

 




보도교는 우도 포구로 연결되는데 원래는 나비섬으로 불렸다고 합니다. 

그리고 일제 강점기 전까지 ‘서쪽의 섬’을 뜻하는 벌도로 불렸으며 일제강점기에 일본인이 우도라고 불렀으며 오늘날까지 이어져 현재 공식명칭은 우도입니다.






1863년 우도에 처음 주민이 들어왔으며 현재에는 73가구에 200여 명이 생활하고 있습니다. 

섬의 규모에 비해서 보면 많은 주민이 생활하고 있습니다. 

그만큼 살기 좋은 섬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도 방파제를 따라 길게 도로가 이어지며 그 끝에 우도교회 은혜수양관이 자리했습니다. 

이곳에는 자갈 해변이 있으며 왼쪽 끝으로 돌아가면 저도와 거가대교가 정면에 보이는 전망대가 있습니다. 

여기서 왔던 길을 다시 되돌아나갑니다.






이번에는 오른쪽 우도항을 돌아가면 명동마리나방파제가 길게 이어집니다. 

명동마리나방파제는 삼포항으로 들이치는 해일을 막기 위한 것이 아닌지 생각되었습니다. 

평소에는 우도 주민과 관광객이 즐기는 휴식공간으로 활용되었습니다.












명동바리나방파제



다시 우도보도교를 건넙니다. 

왔던 길로 직진하지 않고 이번에는 오른쪽으로 난 덱 산책로를 따라 갑니다. 

음지도 해안을 따라 세워진 덱 탐방로는 어류생태학습관을 지나 해양공원광장으로 연결됩니다.

 









공원광장의 여러 가지 조형물을 보면서 해전사 체험관을 빠져나가면 이내 들어올 때 건넜던 음지교입니다. 

음지교를 걸어나가면 입구에서 오른쪽 도로를 따라 갑니다. 

오른쪽에 보이는 작은 섬이 동섬입니다.

 




동섬 입구를 알리는 조형물이 서 있으며 물때에 따라 하루 두 번 길이 드러나면서 걸어서 섬을 한 바퀴 돌 수 있습니다. 

필자가 찾았을 때는 아쉽게도 물때가 맞지 않아 섬은 패스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소쿠리섬과 우도를 수시로 운행하는 명동도선장을 지나면 마을을 벗어나고 본격적인 둘레길인 삼포로 가는 길입니다. 

오르막 도로를 따라 한 굽이 돌면 삼포마을 버스정류장이며 이정표가 있습니다. 

삼포는 오른쪽으로 180도 꺾은 다음 내리막입니다.

 


삼포항



이내 작은 포구인 삼포항과 만나고 포구 끝에서 이정표는 다시 왼쪽 오르막을 가리킵니다. 

곧 ‘삼포로 가는 길’ 노래비가 있는 삼거리입니다. 

삼포로 가는 길이 탄생하게 된 배경이며 이혜민 작사·작곡에 강은철이 잔잔한 음률로 불러 당시 많은 인기를 얻었던 노래입니다.







노래비 앞에는 강은철이 직접 부르는 삼포로 가는 길 노래도 듣게끔 되어 있습니다. 

의자에 앉아 먼저 삼포로 가는 길을 음미하며 들었습니다. 

“바람 부는 저 들길 끝에는/삼포로 가는 길 있겠지”로 시작하는 노래를 또다시 들으면서 입안에 응얼거리며 도로를 따라 공구지 고개를 넘었습니다.

 




이제 삼포로가는 길 종착지인 제덕항이 지척입니다. 

낚싯배들이 늘어선 어항 끝에 이정표와 5구간의 끝을 알리는 안내도가 서 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창원시 진해구 명동 656 | 진해해양공원
도움말 Daum 지도
  1. 김규민 2019.02.16 21:14

    창원시 일몰이 완전멋쩌요. 풍경도 완전 환상적이도 하고 예쁠것 같아요.






(경남여행/창원여행)창원에서 가볼만한 여행지 창원해양공원과 우도 여행, 진해해상공원과 우도


창원 해상공원이 있는 음지도는 우도와 인도교가 연결된 창원시의 아름다운 섬 중 한곳입니다. 

이번 창원시 진해구의 둘레길을 걷던 중에 진해구의 핵심 여행지인 창원 해양공원을 뺀다면 앙코없는 찐빵을 먹는 것과 똑같을 정도로 대단한 규모였습니다.





진해해양공원(창원해양공원) 주소:경상남도 창원시 진해구 명동 656

진해해양공원(창원해양공원) 전화:055-712-0425




2014/01/03 - (경남여행/창원여행)저도 콰이강의 다리. 사랑을 약속하는 장소로 유명한 콰이강의 다리 사랑의 저도 연륙교 여행

2014/10/13 - (경남여행/창원여행)우산을 펼쳐든 모양을 한 400년된 진전면 여양리 소나무.

2018/12/04 - (경남여행/창원여행)무학소주 굿데이 뮤지엄 세계주류박물관. 무학소주 세계술박물관

2018/12/01 - (경남여행/창원여행)옛흔적을 찾아서 마산 가고파 꼬부랑길 벽화마을과 몽고정 여행.

2018/11/28 - (경남여행/창원여행)창원 원도심길 창동 예술촌 창동 상상길 여행.

2015/07/04 - (경남여행/창원진해구여행)성흥사 굴암산 산행. 굴암산 대장동 계곡의 대단한 편백숲은 힐링 산행에 최고,




그만큼 창원에서 섬 여행을 즐긴다는 생각을 하지 못했는데 음지도와 우도의 특별한 여행도 즐기면서 부산과 가까워 힐링명소로 정말 좋았습니다. 

창원 해양공원은 진해해양공원으로 한때 불렸습니다. 

진해시와 마산시, 창원시가 통폐합해서 창원시는 거대 도시로 바뀌었습니다.

 




창원시가 되면서 진해해양공원이 창원 해양공원으로 바뀌었으나 아직도 많은 매체나 광고에서 진해해양공원으로도 부르고 있습니다. 

창원 해양공원이 자리한 섬은 음지도입니다. 

음지도는 육지인 명동과 가까운 거리에 있습니다.






2005년에 진해해양공원을 개관했으며 그 뒤 명동마을에서 해양공원을 연결하는 음지교가 놓였습니다. 

음지도의 진해해양공원과 연결된 보도교를 통해 우도로 건너가 보았습니다. 

보도교는 2013년 3월 연결되었는데 106m의 인도교입니다. 

창원해양공원이 생기기 전에 두 섬은 모두 각각 섬으로 걸어서는 들어가지 못했습니다.





조성된 덕분에 우도까지 배를 이용하지 않고도 섬여행을 할수 있어 그만큼 여행하기가 편리해졌습니다. 

특히 음지도의 트레이드마크는 태양광 타워입니다. 

공식명칭은 창원솔라타워이며 2012년 12월 준공되었으며 2013년 10월에 부대시설 등 주변공사를 완료하며 정식 개장했습니다.








태양광타워의 면적은 7,576㎡이며 단일 건물로는 국내 최대의 태양광 발전 시설이라 합니다. 

600㎾의 태양광 발전과 타워의 최대 높이가 무려 136m라고 합니다. 창원의 랜드마크로서 전혀 손색이 없을 정도로 웅장한데 솔라타워는 배의 돛을 형상화했으며 2,000여 개의 태양광 집열판을 한 면에다 도배했습니다.








또한, 창원솔라타워의 핵심은 약 120m 높이에 있는 원형전망대이며 외관을 보면 태양을 형상화한 모습입니다. 

이곳에서 부산신항과 거가대교, 거제도, 대통령 휴양지인 저도, 남해안에 떠있는 섬과 진해만 일원이 펼쳐져 그야말로 조망 하나는 끝내준다네요. 

맑은 날에는 대마도도 보인다고 합니다.

 


창원 해양공원의 주요시설은 어류생태학습관, 해전사체험관, 해양생물테마파크, 해안 덱길과 현재 소쿠리섬까지 집라인을 설치하여 곧 완공을 앞두고 있습니다. 

창원 해양공원(진해해양공원)이 있는 음지도에서 우도는 이제 걸어갈 수 있도록 우도 보도교가 놓였습니다.

 







특이한 모양을 했는데 이는 바다를 가로지르며 나가는 배와 그 뒤를 따르는 뱃길을 형상화하여서 그런지 보도교의 분위기가 남달라 보였습니다. 

우도는 처음에는 나비섬이라 불렸으며 일제 강점기 이전까지는 벌도라 했다 합니다.




벌도는 ‘서쪽의 섬’을 뜻하는데 이는 웅신현 관아의 서쪽에 우도가 있기 때문이며 발음하기 힘든 벌섬보다는 벗섬으로 불렀다는 이야기입니다. 

1863년에 처음으로 주민이 들어와 살았으며 일제강점기 때 부터 우도로 불리었습니다

 









우도는 현재 73가구에 200여 명의 주민이 생활할 정도로 살기 좋은 섬이라 생각되었습니다. 

동네를 둘러보면 벽화길이 만들어져 있었습니다. 

2015년 10월에 대기업의 63주년 창립기념 행사의 하나로 벽화 조성을 해서 우도마을의 분위기가 화사한게 한층 마을이 따뜻해 보였습니다.

 




















우도 끝 언덕에는 외따로 떨어진 우도 교회 은혜수양관이 자리했는데 제주도 섭지코지에서 촬영한 드라마 올인의 성당이 생각났습니다. 

수양관의 문을 열면 송혜교가 쨘~~하고 나타나는 것은 아닌지 생각하며 피씩 웃음이 나왔습니다.








바닷가에는 아담한 자갈마당이 있어 분위기가 한결 더 운치 있어 보였습니다. 

우도에는 명동 마리나 방파제가 길게 연결되어 있는데 이는 삼포마을로 들이치는 해일을 막기 위해 보였는데 이곳을 걷는 재미도 쏠쏠했습니다.

 

.

 










특히 창원 해상공원은 일몰이 장관이었습니다. 

때마침 명동마을에서 보는 저녁노을이 하늘을 붉게 물들이며 사위어져 가는 모습에 넋을 잃고 바라보았습니다. 

진해해상공원을 배경으로 저녁 일몰 정말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창원시 진해구 명동 656 | 진해해양공원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