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여행/금정구여행)아름다운 경치 액자속에 다 넣을수 없었던 회동수원지 둘레길. 갈맷길 8-1구간


부산 갈맷길 8-1구간인 상현마을~회동댐 구간은 부산의 둘레길 중에서 최고의 인기 코스입니다. 

부산은 바다로 감싸고 있어 갈맷길 대부분이 해안선을 따라 이어지거나 아니면은 금정산을 오르는 능선 길을 걷습니다. 

그러나 회동수원지 둘레길은 바다가 아닌 호숫가를 걷는 길입니다. 

조금 과장한다면 백두산 천지 안쪽의 수변 길을 걷는다고 할까요? 

그만큼 회동수원지 주위를 아름다운 산이 감싸고 있습니다. 

산이 감싼다고 해서 지레 겁부터 먹지 마시길... 

회동수원지 둘레길 내내 편안하게 이어지는 힐링 길입니다. 

그리고 둘레길 중간의 오륜본동에는 대중교통편과 연결되어 쉽게 탈출할 수도 있습니다. 

갈맷길 8-1 구간 상현마을 회동댐 회동수원지 둘레길 경로를 보겠습니다. 

상현마을~시내마을 삼거리~회동실증파일럿플랜트연구센터~오륜대전망대~부엉산 전망대~오륜본동~땅뫼산황토맨발길~오륜동수변자연산책로~명장정수사업소회동지소~동대교·시내버스종점에서 마무리하며 거리는 약 8.6㎞에 소요시간은 3시간 30분 안팎입니다.





부산 회동수원지 주소:부산광역시 금정구 선동 121




2016/06/23 - (부산금정여행/부산가볼만한곳)부산 범어사 등나무 군락. 찜통 더위인 여름철 최고의 피서지는 녹음방초 우거진 부산 범어사 등나무 군락. 부산 범어사 등나무 군락

2018/01/05 - (부산맛집/금정맛집)오륜동 회동수원지 맛집 할매집. 분위기 좋고 오리고기가 맛있는 오륜대 맛집 할매집

2019/07/27 - (부산맛집/금정맛집)금정산 범어사 맛집. 저렴한 가격의 오리불고기 범어사 맛집 금정산장

2019/07/31 - (부산여행/금정여행)휴가철 무더위를 잊게하는 사찰 여행, 영남3대 사찰 금정산 범어사 여행. 범어사

2019/08/13 - (부산여행/금정여행)가을철 가장 걷기 좋은 문화재 길, 금정산성 동문 북문 문화재 만나기

2019/08/27 - (부산여행/금정구여행)밀레와 피카소도 울고갈 도시철도 1호선 노포역 장작마을 벽화 여행하기,




트랭글 캡쳐



갈맷길 8-1 구간은 회동수원지 둘레길과 겹쳐지는데 그 출발점이 부산광역시 금정구 선동 상현마을입니다.  

상현마을버스정류장에는 여러 조형물이 세워져 있습니다. ㅎㅎ




먼저 상현마을 유래를 알아 보갰습니다.ㅎㅎ

상현마을은 선동마을입니다.  

선동은 원래는 서있는 돌이 있어 선돌로 불렸습니다. 

일제강점기때 한자 음으로 바뀌면서 입석(立石)으로 표기하고 선동이라 부른데서 유래합니다. 

또한 선동에서는 부산의 5대중 한곳인 회동수원지의 오륜대가 바라다보입니다. 

그 선경이 매우 빼어나 신선이 머물렀다는 데서 신선이 사는 마을이란 뜻인 선동(仙洞)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갈맷길 8-1코스는 '상현마을 유래' '여기는 상수원보호구역' 안내판 앞을 지나감니다.
 


회동동수원지 오른쪽의 너른길을 따라갑니다. 

둘레길 중간중간마다 이런 전망대겸 쉼터를 만들어 놓아 부산 식수원인 회동수원지 전경을 감상할수 있습니다. 

나무로 만든 사각형은 '포토존'입니다. 

회동수원지 둘레길은 스마트폰 셔트를 누르면 풍경이 될 만큼 선경입니다. 

그래서 선동으로 부르는가 봅니다 ㅎㅎ 



부산시민의 식수원인 회동수원지입니다. 아마 부산 주위에서는 가장 넓은 인공 호수입니

ㅎㅎ

 사진 가운데 딱 중앙에 보이는 바위절벽의 산이 부엉산이자 오륜대입니다. 

경치가 정말 시원하고 멋지죠. 그 뒤 오른쪽에 있는 산은 부산 기찰의 윤산입니다.



회동수원지 둘레길은 대부분 흙길로 이루어져 둘레꾼에게는  정말 사계절 걷기 좋은 산책길입니다.

울울창창 짙은 숲길이라 한여름에도 그만큼 시원합니다. ㅎㅎ



갈림길도 별로 없고 또한 이정표가 잘되어 있습니다. 

림길에는 바로바로 이정표가 세워져 있어 길안내를 잘 해줍니다.

정면에 바로 부엉산인 오륜대가 보입니다.




회동수원지 왼쪽으로도 둘레길이 이어져 이를 합하면 회동수원지 총 길이는 약 19㎞입니다. 



여기에도 전망대가 만들어져 있습니다. 

수원지길 초반 내내 바위로 이루어진 오륜대 단애를 보고 걷습니다. 



갈림길이 나오면 이런 이정표가 딱딱 세워져 있습니다. 

상현마을버스정류장에서 벌써 2.1㎞ 걸어 왔네요 ㅎㅎ

 경치가 정말 좋다 보니 거리감도 없어지는 것 같습니다. 

대부분 평지 길이라 그리 힘들지 않습니다. 

오르는 구간은 부엉산 오륜대 전망대를 오르는 곳과 마지막 회동댐 옆을 오를 때 뿐입니다.



부엉산 왼쪽에 이어지는 산은 아홉산입니다. 

고만고만한 봉우리가 이어지는데 9개봉이라 아홉산이라 부릅니다.

 회동수원지는 일제강점기때 공사를 시작하여 1966년에 완공했습니다. 

정말 엄청나게 긴 시간이었습니다. 

그리고 부산시민의 식수원이라 사람의 출입을 막아서 그런지 아홉산은 고산의 풍미가 느껴지는 그런 산입니다.  




회동수원지 둘레길을 걷다보면 민가를 만납니다. 

 대부분 회동수원지에 수몰된 주민들이 높은 지대에 올라와 터잡아 살고 있습니다. 




부엉산인 오륜대가 더욱 가까워졌습니다. 

새내 마을이며 맛집이 많은 동네입니다. 

그중에 할매집은 저도 자주 찾던 단골집입니다.

오리백숙, 오리불고기 ㅎㅎ 민물회와 매운탕도 아주 유명했던 곳입니다. 

아주 작은 사찰인 오륜사를 지나면 갈림길에 이정표가 있습니다. 

옛날에는 오륜취수장이라 불렀던 곳인데 아주 긴 '회동수원지 실증 파일럿 플랜트 연구 센터'란 안내 문구가 있습니다. 



이정표의 오륜전망대방향입니다.

철망문인 쪽문을 들어갑니다.



그 끝에는 오륜 취수장으로 불렸던 건물이 새단장을 하고는 회동수원지 실증 파일럿 플랜트 연구 센터란 복잡한 이름을 달고 있습니다.

어떤 일을 하는 곳인지 ㅎㅎ 예전처럼 취수장 업무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회동수원지 실증 파일럿 플랜트 연구 센터를 돌아 이정표를 지나면 30m 앞에 나무덱인 오륜대 전망대가 있습니다. 



이곳이 오륜대 전망대입니다. 

오륜대 바위를 바로 옆에서 볼수 있습니다. 




오륜대의 유래를 일별하고요?



오륜대 절벽 



오륜대 전망대에서 본 풍경.

출발지였던 상현마을과 그 뒤에 보이는 산은 부산의 명산인 철마산입니다. 



오륜대 전망대에서 가파른 오르막을 오르면 부엉산 정상 바로 직전 갈림길에 세워진 이정표입니다. 

저는 부엉산 전망대를 보고 되돌아 내려와서 오륜본동마을로 내려갑니다. 



부엉산 전망대는 남쪽과 북쪽 양쪽에 전망덱이 만들어져 있습니다. 

남쪽을 본 전경 입니다. 바로 아래 마을이 내려가야 할 오륜본동 입니다. 

그 뒤 작은 산이 황토 맨발 길이 유명한 땅뫼산입니다. 

구름을 뒤집어 쓴 산은 해운대 장산입니다. 

ㅋㅋ 그 규모가 대단할 만큼 덩치 큰 산입니다. 



북쪽의 부엉산 전망대입니다. 

포토존이 세워져 있습니다. 

부엉산의 높이가 175m 밖에 안되는데도 최고의 조망을 보여줍니다. 

발아래가 오륜대 절벽입니다. 




왼쪽 구름으로 뒤집어쓴 산은 금정산입니다. 

그아래 아파트가 들어선 동네는 금정구 두구동과 청룡동 ㅎㅎ

 규모가 대단합니다.



부엉산의 유래는 오륜대 바위절벽 틈에 부엉이가 많이 살았나 봅니다. 

그래서 부엉산이라 부르고 있다는 이야기 ㅎㅎ 

출발지인 상현마을과 구름을 뒤집어쓴 산은 양산 천성산이며 오른쪽은 철마산입니다. ㅎㅎ

부엉산 전망대의 경치가 끝내줍니다. 

 


이제 이정표 갈림길까지 되내려와 오륜본동으로 내려갑니다. 

길을 아주 예쁘게 잘 다듬어 걷기가 편했습니다.

 


다내려오면 만나는 이정표입니다. 

부엉산 정상 가는 안내판도 큼지막하게 세워져 있습니다.

 


오륜본동으로 들어가는 도로에 닿으면 왼쪽으로 꺾어 도로를 따라 갑니다. 



오륜본동마을 버스 정류장입니다. ㅎㅎ

갈맷길에는 명장정수장까지 4.5㎞라 표기 ㅎㅎ

이정표마다 거리가 조금씩 달라지니까 참고만하세요




요게 본동마을버스정류장 앞에 붙은 회동수원지 둘레길 안내판입니다. 


오륜본동에 왔으니까 오륜대의 유래를 알아야 안되겠습니까.  

그래서 오륜대 유래를 알아보았습니다. 

 오륜은 삼강오륜할 때 그 오륜(五倫)을 뜻합니다. 

오륜마을에 사람으로서 지켜야 할 다섯가지 도리인 군신유의, 부자유친, 부부유별, 장유유서, 붕우유신을 실행하는 사람이 살았다는데서오륜대가 유래한다고 합니다. 

오륜대에 관한 기록을 보면 1740년(영조16)과 1832년(순조32)에 편찬된 동래부지와 동래부읍지에서 오륜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각각 보면 “동래부의 동쪽 20리에 사천이 있는데 오륜대에서 4~5보 가량 시내에 이르고 바위가 기이하여 볼만한 곳이다. 그 대에 가까이 사는 사람들이 오륜을 잘갖추고 있기에 오륜대라 한다 ”이며

 “동래부의 북쪽 15리에 있는데 시내와 바위가 기이하다. 옛날 다섯 명의 노인이 지팡이를 꽂고 놀며 즐겼다”하여 오륜대라 부르게 되었다는 설 입니다.

개인적으로 전자로 저는 알고 있습니다. ㅎㅎ

 


회동댐 방향은 ㅎㅎ

 하동집 표지석 오른쪽 저기 보이는 키큰 소나무 방향으로 갑니다.



땅뫼산 황토숲길입니다. 

맨발로 걷고는 발을 씻을수 있게끔 해놓았습니다. 



정말 곱고 부드러운 황톳길로 보였습니다. 

대부분 사람들은 이곳 황톳길을 맨발로 걷고 계셨는데 저는 가야할 길도 있고해서 등산화를 싣고 계속 쭉 나갔습니다. 

 



피톤치드 좋은거는 다 아시죠 ㅎㅎ

피톤치드 덩어리라는 편백숲에 이리 쉼터도 조성되어 있습니다.

맨발로 걷고 피톤치드 편백숲에서 휴식도 취하면 정말 1석2조의  여행이 될것 같습니다.

 


땅뫼산 전망대입니다. 회동수원지 아래쪽인 회동댐 방향이 보입니다. 



땅뫼산 황토 숲길이 계속 이어집니다. 

가족과 함께 오손도손 걸으면 더욱 행복할 것 같습니다. 



소나무 숲길도 만나는 땅뫼산 황토숲길 ㅎㅎ

 정말 좋습니다.






땅뫼산 황토숲길을 벗어나면 이제 오륭동 수변 자연 학습 관찰로입니다. 

나무덱 길이 길게 이어집니다.





꼭 낙동강 강변길을 걷는 느낌이 들 정도입니다. 

시원한 바람에 눈이 시리도록 푸른 빛이 감도는

이 맛에 회동수원지를 찾습니다.



거의 만수위때의 회동수원지입니다.



물감을 풀은듯한 수변산책로 풍경 ㅎㅎ

색감이 정말 아름답습니다.






수변 자연 학습 관찰로를 지나면 갈림길에 이정표가 있습니다. 

회동댐은 왼쪽으로 꺾었습니다.



회동수원지 막바지 길이며 둘레길은 안쪽으로 들어갔다 다시 바깥 수원지쪽으로 나왔다를 반복합니다.



그만큼 수원지 둘레길은 오밀조밀합니다.

회동담 2.5㎞ 이정표를 보고 갑니다. 

이곳에서는 여러번 윤산 방향으로 오르는 길이 갈라지며 그때마다 이정표가 세워져 있어니 참고하세요.



회동수원지 둘레길이 아름다운 숲길로 이어졌습니다. 





산으로 뚤러진 회동수원지주변산의 높이가 400여m더 되지 않는 높이 입니다. 

그러나 들어 얹은 산세는 수반에 놓인 진경산수화를 보는 듯 아름답습니다.





회동수원지 둘레길 막바지의 전망덱입니다. 

도시고속도로의 자동차소리가 요란스럽게 들리는 곳입니다,. 



인공으로 조성된 회동수원지의 역사를 보면은 일제강점기 때 가뭄으로 물 부족 현상이 일어나자 1938년 12월에 수영강 보조 수원지에서 취수를 시작했습니다. 

그러다 1940년에 가뭄대책과 함께 안전한 상수원확보를 위한 수영강 상류에 30m 높이의 저수지 공사를 시작합니다. 

1943년에 회동수원지가 확대 되었고 1946년 명장 정수장과 함께 완공되었습니다.

 그 이후에도 1957년과 1967년에 인구의 급격한 유입으로 저수지 확장 공사가 이루어졌습니다. 

1983년에 와서는 상수관을 통해 낙동강 원수를 공급 받고 있습니다. 

회동수원지는 45년 만인 2010년에 일반인에게 개방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쌈지공원 같은 편백숲을 지나면 편안하던 둘레길은 회동댐 옆의 계단길을 올라 댐아래 공원으로 내려갑니다. 



수영강을 따라가다 동대교 옆 버스 종점에서 갈맷길 8-1구간인 상현마을~회동댐 회동수원지 둘레길을 마무리 했습니다. 

계속 수영강을 따라가면 센텀시티의 수영강 하구로 이어집니다. 참고하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금정구 선동 121 | 회동수원지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