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여행/조천여행)거문오름. 2007년 세계유네스코 지정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된 거문오름 탐방.


제주도를 찾는 산꾼들은 한라산을 빼면은 오를만한 곳이 없다는 이야기를 털어 놓는다. 사실 그만큼 제주도 산행은 한라산 하나로 단순하여 동쪽으로 올랐다면 서쪽으로 하산하고 또는 남쪽, 북쪽으로 몇 번만 정상을 올랐다면 더 이상 오르는 코스가 없게 된다. 그래서 찾아 나선 것이 제주도 올레길이다. 최근에는 올레길도 넘어 이제는 한라산의 마지막 보물이라는 오름 산행이 추세다.



제주도는 많은 오름이 있다. 물론 한라산도 오름으로 오름중에는 대왕이라 할까?. 제주도에는 368개의 오름으로 이루어진 섬으로 제주사람들에게는 오름에서 태어나서 오름에다 묻힌다며 그 만큼 오름을 어머니의 품처럼 따뜻하여 그곳에 기대며 숨을 쉰다.

 


그런 오름을 이번 제주 여행에서 댕겨 왔다. 한라산을 빼고는 뒷동산 수준이다 보니 둘레길과 함께 연결되는데 제주도에서 가장 귀한 오름은 한라산 백록담과 함께 거문오름(456m)이다.



검은오름으로도 불리며 백록담 3배 크기의 분화구가 숲으로 인해 너무 짙어 검게 보여 검은 오름으로 부르다가 거문오름이 되었다는 이야기가 설득력이 있다. 또는 ‘성스러움’을 뜻하는 ‘검’에서 유래되었다는 설도 있지만 거문오름은 현재 오름중에서는 신(神), 성스러움으로 대접받고 있다.



거문오름은 그 많은 제주 오름중에 유일하게 2007년 세계유네스코 지정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된 오름이다. 세계문화유산인 거문오름을 가는 것은 엄청 까다롭다. 유일하게 사전예약을 하여야만 답사를 할 수 있고 또한 우산, 스틱(지팡이), 아이젠, 샌달, 음식물 등을 신고 들고는 절대 입장 불가하며 또한 하루 최대 400명까지만 문화해설사의 통솔 하에 입장을 할 수 있다.

 


인터넷 예약은(http://wnhcenter.jeju.go.kr) 답사 하루 전 까지 예약을 해야하고 전화(064-710-8981)는 답사 이틀 전까지 예약을 해야 탐방을 할 수 있다. 예액이 끝났다면 자  이제 귀하고도 귀한 거문오름 답사 출발. 분화구 형태를 한 건축물이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로 이곳을 기,종점 삼아 거문오름 답사가 시작된다.




거문오름 코스는 1.8㎞(정상 코스), 거문오름을 완전 일주하는 10㎞(태극길 종주 코스)까지 다양한 코스로 되어 있어 자신의 체력에 맞게 걸으면 된다. 거문오름의 알짜배기 코스는 필자가 답사한 5.5㎞(분화구코스) 코스로 누구나 쉽게 걸을 수 있어 추천을 한다.

 


답사경로를 보면 세계자연유산센터~초소앞 갈림길~제1전망대)데크)~거문오름 정상~제2전망대(데크)~초소 사거리~용암협곡~분화구 전망대(데크)~일본군갱도진지~숯가마터~풍혈~화산탄~수직동굴~삼거리 갈림길~초소 사거리~세계자연유산센터 순으로 문화해설사의 해설과 함께 약 2시간30분이면 충분하다.



먼저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 중앙홀에 돌하르방과 안내도 앞에서 출발전 답사의 주의점과 코스의 전반에 대한 설명을 듣고 신비의 거문오름으로 출발한다. 거문오름 정상으로 향하는 완만한 오르막을 따른다. 주위로 삼나무 군락지가 이어진다. 10여분이면 능선 위에 있는 초소와 만나고 초소 직전에 갈림길이 있다.

 

 


 오른쪽은 10km 태극길 코스의  출구며 거문오름 정상은 왼쪽 전망대 방향이다. 이곳부터 덱 계단이 시작된다. 좌우로 삼나무가 틈도 없을 정도로 빽빽하게 심어져 있다. 계단을 힘들게 오르면 제1전망대와 만나고 한라산 동쪽 일대가 한눈에 들어온다. 답사 당일 날씨가 흐려 아무것도 볼 수 없는 것이 안타까웠다.



1전망대







곧 바닥에 정상을 알리는 검은 판석인 정상석이 누워 있다. 이제는 힘든 구간 없이 룰룰랄랄 걸으면 된다. 완만한 내리막길 끝에는 제2 전망덱이 기다린다. 이곳에 서면 거문오름 분화구 전체를 볼 수 있으며 백록담의 3배 크기란 것을 실감할 수 있다. 이곳을 지나면 다시 하산 길인 계단이다.


2 전망대

거문오름의 분화구





평지에 닿으면 초소 사거리가 나오고 1.8km 코스는 이곳에서 세계자연유산센터 방향인 왼쪽으로 나가고 거문오름 분화구로 가기위해서는 오른쪽 태극길 코스 방향을 따른다. 편편한 평지에 억새가 한창이며 바로 숲속으로 탐방로가 이어진다.



잠시 뒤 동굴 같이 파여 좁지만 깊은 협곡을 만나는데 안내판에 '용암협곡'에 대해 설명을 해 놓았다. 생성당시엔 협곡이 아니라 만장굴처럼 땅 밑으로 용암이 흘러 동굴이 되었는데 세월이 흘러 천장이 무너져 내려 현재의 모양이 되었다는 것이다.



거문오름의 용암협곡은 넓이 80~150㎝, 깊이 15~30m 가량으로 2㎞에 이를 정도 길이에 이른다. 삼나무가 울울창창하게 하늘을 가려 햇볕 한 점 들어오기 힘들 정도의 짙은 숲을 이룬다. 검은오름이란 말이 빈말이 아닌 듯하다.

 






거문오름 분화구에 자라는 나무를 보면 왕쥐똥나무, 가마귀베개, 말오줌때 등 이름도 특이하여 웃음이 절로 난다. 분화구는 돌무지숲인 '곶자왈'로 이루어져 있다. '곶'은 숲을, '자왈'은 작은 바위을 말하는 제주 방언으로 그만큼 돌이 많다는 이야기.



제주도는 난대와 아열대 식물을 만날 수 있는 특이한 환경으로 동남아의 밀림을 상상하게 된다. 화산암의 암석에는 초록의 이끼가 덮혀있는게 그 만큼 사람들의 때가 들 탄 자연의 보고라 생각된다.







편평하게 이어지던 탐방로는 전망덱을 만드어 놓았다. 동서남북 360도로 펼쳐진 분화구와 주위의 능선이 말발굽처럼 돌아나가는 것을 알 수 있다. 전망덱을 내려서면 일본군갱도진지를 만난다.






태평양전쟁이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일본군은 최후의 발악을 위해 약 6000여 명으로 구성된 108여단 사령부가 주둔하였다. 갱도진지를 구축하고 병차도로, 주둔지 등의 흔적이 아직도 뚜렷이 남아 있으며 거문오름에서 발견된 갱도진지만 10여곳이라 한다.

 


둘레가 25m, 높이는 2m 안팎인 숯가마터는 화산암인 현무암을 둥글게 쌓아 올린 가마가 원형을 잃지 않고 그대로 보존되고 있다. 이곳 숯가마에서 가시나무, 종가시나무, 서어나무, 보리수나무 등 거문오름 분화구내에서 서식하는 나무로 숯을 구웠다.

 








다시 탐방로를 따라가면 한여름 철에는 한기를 느낄 정도의 찬바람이 뿜어 나오는 풍혈을 지난다. 상부에서 더운 바람이 돌의 틈새를 통과하면서 차가운 바람으로 바뀌어 나온다 형태다. 제주도의 많은 돌무지숲으로 인해 만들어진 곳이다.

 






특히 거문오름에는 쇠살모사가 많이 있어 탐방로 이외에는 벗어나지 않도록 해야한다. 20여분쯤 가면 거문오름의 최대 볼거리인 수직동굴이 나온다. 깊이가 35m 쯤 되는 동굴은 호리병 형태로 이루어진 독특한 모습을 하고 있다. 흡사 블랙홀 같은 모습으로 빨려 들어가면 헤어나오지 못할 것 같은 오싹함이 느껴진다. 추락 방지를 위해 파이프로 막아 놓아 탐방객은 입구만 볼 수 있다.








수직 동굴을 지나면 삼거리에 닿는다. 오른쪽은 태극길 능선 종주 방향이며 거문오름 입구인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로 가기위해서는 왼쪽방향의 덱을 따라간다. 화장실을 지나면 갑자기 조망이 터이며 제2전망대에서 내려오면 만났던 초소 사거리로 나온다. 이곳에서 20분이면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로 나갈 수 있다.








부산에서 제주행 배편은 주)서경카훼리가 운항하는 카훼리를 이용하면 편리하다. 금요일 배편으로 가서 토요일 저녁 배를 이용하면 일요일 아침에 부산항에 도착된다. 서경카훼리의 서경파라다이스호(6626t급)와 서경아일랜드호(5223t급) 두 척의 배가 격일로 운행을 하는데 서경파라다이스호는 부산연안여객터미널에서 월·수·금요일 오후 7시에 출항해 다음 날 오전 7시에 닿고 제주항에서는 화·목·일요일 오후 7시, 토요일 오후 7시30분에 출항해 다음 날 오전 7시 부산항에 입항한다. 서경아일랜드호는 화·목·토요일 부산항에서 출항하고 월·수·금요일은 제주항에서 출항한다. 자세한 정보는 서경카훼리 홈페이지(http://skferry.haewoon.co.kr/)를 참고하자. 전화 예약(1688-7577). 제주시외버스터미널에서 번영로 노선 시외버스(매시간 10분, 50분 출발)를 타고 거문오름 입구에 하차하면 된다. 단체 답사일 경우는 그랑투어(051-554-6262) 등 여행사를 통하면 편리하다.



거문오름 고도표



거문오름 지형도






2014/09/20 - (제주맛집/조천읍 맛집)에코로바 테마랜드 선녀와 나무꾼 맛집 낭뜰에 쉼팡. 토속음식으로 빛나는 건강한 밥상 낭뜰에 쉼팡


2014/09/11 - (제주여행/제주숙박)제주 여행에서 농촌테마체험도 즐기고 가족과의 숙박은 명도암 참사리 마을이 너무 좋아요.


2014/09/21 - (제주여행/제주숙박)서귀포 표선면 숙박 유채꽃 프라자. 한라산을 가슴에 담고 숙박을 할 수 있는 유채꽃 프라자


2014/08/30 - (제주여행)제주여행 배를 이용한 3박4일 오름을 오르다.거문오름 사려니 숲길


2014/08/28 - (제주여행/용눈이 오름)지금부터 제주여행의 대세는 오름 오르기... 용눈이 오름에서 제주를 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영도구 봉래2동 |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