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여행/함양가볼만한곳)함양 화림동계곡 동호정. 하늘의 선녀도 시샘할 풍경 동호정을 여행하다. 함양 선비길 동호정.



남강 상류 60리의 금천을 화림동 계곡이라 합니다. 그 화림동계곡의 가운데에 동호정의 정자가 있습니다. 선비들의 시와 담론장소로 이용하였던 자리에 정자라 하기에는 큰 동호정을 주춧돌도 없이 구불구불 다듬지 않은 나무를 너른 암반에다 그대로 세웠습니다.







2016/08/29 - 함양여행/함양가볼만한곳)함양 선비길 화림동계곡 거연정. 선비의 고고한 기풍이 느껴지는 함양 화림동 계곡 거연정에서 가을 하늘을 만나다. 함양 거연정

2016/08/26 - (함양여행/함양가볼만한곳)화림동계곡 군자정. 일두 정여창이 유영하였다는 영귀대 암반에 새운 군자정의 아름다운 모습에 가는 여름을 잡아보다. 함양 군자정




 

 


층층이 포개어진 단애는 깊은 소를 이루어 함양 화림동 계곡에서 최고의 누각이라 해도 손색이 없습니다. 동호정은 앞면 3칸에 옆면 2칸 크기의 중층 건물로 겹처마의 팔작지붕입니다. 화림동 계곡의 거연정과 군자정, 농월정 등 여러 정자보다 더 크고 웅장하며 주변의 진경산수와 함께 한 폭의 한국화 소재로 가장 잘 어울립니다.


 

 

 

 


누마루를 오르는 나무 계단에서 동호정은 꾸밈이 없는 모습을 하였습니다. 통나무 두 개를 자연스럽게 붙여 도끼로 찍어내어 투박하게 계단을 만들었지만, 그 어떤 오성급 호텔의 이탈리아산 대리석 계단보다도 훨씬 좋으며 운치 있고 양복에 짚신이 아닌 삿갓과 짚신같이 한 몸을 이룰 정도로 동호정과 정말 잘 어울려 자연에 동화하는 선비정신을 닮았습니다.


 

 

 

차일암과 동호정 

 

 


군자정은 이마에 밭고랑이 움푹 팬 수더분한 시골 촌로와 닮았다면 거연정은 연지곤지 예쁘게 색칠하고 시골 오일장을 걷는 품새 있는 아낙네 모습입니다. 그에 반해 동호정은 예쁘고 화려하게 치장하고 잘나가는 도시녀의 모습이지만 화려함에 비해 추하지 않으며 주변의 녹색에 스며들어 자연과 동화된 모습입니다.


 

 

 

 

 

 


그만큼 단청이 화려한 동호정을 마주하면 이때까지 답답했던 가슴에 생기를 불어 넣어줍니다. 삐꺽 삐꺽 소리를 내는 투박한 계단을 밟고 누마루를 올라 단청을 자세하게 들여다보았습니다. 동호정을 지탱하는 대들보에는 용과 호랑이가 그려져 있습니다.


 

 

 

 

 

 

 

 

 

 

 

 

 

 

 

 

 

 

 

 두개의 나무를 가지런하게 붙여 도끼로 찍어 만든 투박한 나무 계단

 

 


여의주를 문 황룡과 청룡이 서로 마주 보고 있는데 이는 용이 물을 다스리는 신이기 때문입니다. 궁궐이나 서원, 누각, 사찰 등 주로 목재건물에 청룡과 황룡을 많이 조각해놓았는데 이는 불에 취약하기 때문이며 호랑이 두 마리는 개인적인 생각으로 악귀로부터 막는 비보 역할로 보입니다. 그리고 연꽃과 화려한 꽃무늬를 돌려놓았고 공자의 일대기를 그림으로 그렸습니다. 니구산에서 기도하여 태어난 공자부터 74세로 숨을 거둘 때까지 모습을 보면서 동호정을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됩니다.


 

 

 

 

 

 

 

 


동호정은 조선시대 학자였던 동호 장만리의 충절을 기리기 위해 그의 9대손인 가선대부 오위장 장재헌과 지역 유림이 뜻을 모아 1890년에 건립한 정자로 공의 호를 따 동호정이라 하였습니다. 동호 장만리는 임진왜란 때 의주로 몽진하는 선조를 등에 업고 피난하셨던 분입니다.


 

 

 

 

 

 


당시 충신이라 떠들던 신하들은 전란 통에 하나둘 자취를 감추었지만 장만리는 끝까지 선조 곁에 남아 주군을 보필하니 그의 충성을 가상히 여겨 선조는 호국공신의 원조공신에 책록하셨습니다. 말년에 관직에서 물러나 선생은 그의 고향인 함양군 서하면 황산마을에 낙향하여 화림동계곡의 차일암에서 마음을 닦으며 가끔 낚시를 즐겼셨는데 그의 후손이 모여 선조의 충성심을 기리기 위해 이곳에다 동호정을 건립했습니다.


 

 

 

 

 

 

 

 


1892년 조선 말기에 고종황제는 공을 좌승지에 추증하고 충신정려를 다시금 내려 그의 충절을 기렸습니다. 공이 유영하던 백옥같이 하얀 암반인 차일암에서 보니 파란 하늘과 울울창창한 녹색의 숲, 물감을 푼 듯 파란 옥수와 동호정의 붉은 단청이 너무나 잘 어울렸습니다. 이만한 모습이면 화림동 계곡의 동호정은 선녀도 시샘할 것 같습니다.


 

 

 

 

 


함양 동호정 주소: 경남 함양군 서하면 황산리 842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함양군 서하면 황산리 842 | 동호정
도움말 Daum 지도
  1. 공수래공수거 2016.08.31 09:11 신고

    저런곳에서 한번 풍류를 즐겨 보고 싶네요 ㅎ

  2. 에스델 ♥ 2016.08.31 10:16 신고

    너무나 아름다운 풍경과
    투박한 나무계단이 인상적입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3. 울릉갈매기 2016.08.31 11:47

    정말 멋진 곳에 자리잡은 용호정이네요~
    볼수록 참 좋다라는 느낌이 절로 듭니다~
    행복한 시간 되세요~^^

  4. kangdante 2016.09.01 07:12

    정자에 앉아 쉬노라면
    시 한수가 절로 나오겠어요.. ^.^

  5. 핑구야 날자 2016.09.01 08:11 신고

    사진을 너무 잘 찍으셔서 함양에 있는 듯 하네요

  6. 워크뷰 2016.09.01 11:09 신고

    한번 가야겠습니다^^

  7. 저녁노을 2016.09.02 05:56

    함양이라 그렇게 멀지 않아 ...가 보고 싶네요.

    잘 보고가요

  8. 영도나그네 2016.09.02 15:28 신고

    함양의 화림동 계곡에는 옛부터 아름다운 산수와 계곡을
    따라 이렇게 아름다운 정자들이 줄지어 만들어져 있어
    다시한번 옛 선인들의 정서를 느낄수 있는것 같습니다..

    덕분에 좋은곳 소개 잘보고 갑니다..






☞(함양여행/함양가볼만한곳)함양 선비길 화림동계곡 거연정. 선비의 고고한 기풍이 느껴지는 함양 화림동 계곡 거연정에서 가을 하늘을 만나다. 함양 거연정

 

 

고고한 선비들의 묵향이 흐르지 않는 곳이 없다지만 그중에서도 영남의 안동과 함양을 선비의 고장 중에서 으뜸으로 꼽습니다. 그래서일까요? 영남에서 두 고장을 좌안동 우함양하며 서로 사이좋게 양분하는 모양새입니다. 이번 선비의 고장여행에서 우함양인 그것도 함양 선비들의 보루였다는 화림동 계곡을 여행했습니다.

 


 

 

2016/08/26 - (함양여행/함양가볼만한곳)화림동계곡 군자정. 일두 정여창이 유영하였다는 영귀대 암반에 새운 군자정의 아름다운 모습에 가는 여름을 잡아보다. 함양 군자정


 



화림동은 원학동과 심진동을 합해 안음(안의 옛 지명) 삼동이라 합니다. 그중 가장 대표적인 곳이 1,580m의 남덕유산 정상에서 흘러내린 금천(남강 상류)의 화림동입니다. 삼각형의 조각칼로 후벼 판 듯 골짜기를 휘감으며 빚어낸 기이한 암반은 소와 담을 만들었고 그와 함께 산림 처사를 자처하던 선비들은 몸을 낮추는 은신처로서도 화림동은 최고의 조건이었습니다.


 

화림교


방화수류천


 60리의 화림동계곡을 선비들은 무릉도원에 비교할 만큼 많은 소와 정자가 있어 팔정팔담이라 불렀습니다. 그만큼 소와 정자가 많다는 뜻인지 아니면 화림동계곡에 거연정, 동호정, 농월정 등 진짜 여덟 정자와 소가 있어서 그런지 확인할 수 없지만 지금 남아있는 정자를 고려해도 화림동계곡은 많은 선비들이 정자를 짓고 시문을 서로 나누었을 듯합니다.







오늘날 화림동계곡에서 최고의 꽃은 거연정과 농월정입니다. ‘달을 희롱한다’라는 농월정은 2003년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로 전소하여 최근에 다시 복원하여 새 옷을 갈아입어 아직은 어색한 모습입니다. 그에 반해 거연정은 화림동계곡의 수려한 풍광을 한몸에 담아 날아오를 듯 고운 자태를 마음껏 뽐내었습니다.


 



거연정이 새워진 자리는 동지중추부사를 지냈던 정선전씨 화림재 전시서공이 1640년경에 서산서원을 짓고 난 뒤 이곳에다 억새를 올린 작은 정자를 지었던 게 그 시초입니다. 전시서는 이곳에서 인근의 선비와 시문을 서로 나누며 유영하였습니다.







1853년에 서산서원이 화재로 전소하였고 그다음 해 새롭게 복원했지만 1868년 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훼철되었습니다. 그의 7대 후손인 전재학 등이 억새로 남아 있던 정자를 헐면서 대신에 서산서원를 철거하여 나온 부재로 전시서의 뜻을 받들어 현재의 거연정 정자를 세웠습니다.







거연정은 앞면 3칸에 옆면 2칸의 겹처마 합각지붕형식입니다. 거연정의 규모는 중층 누각 건물로 내부에는 뒷면의 1칸을 판재로 막아 따로 작은 마루방을 만들었습니다. 대청과 판재방 사이에 머름을 두어 구분하였고 판재 방은 뒷면을 뺀 3면은 모두 문이 없는 상태입니다.


 



 









누마루는 사면 기둥에서 30cm쯤 덧붙여 계자난간을 돌렸습니다. 그리고 자연 암반에다 나무를 대강 다듬은 누하주의 기둥을 세우다 보니 울퉁불퉁 바닥이 고르지 않아 높이를 맞추려고 나무 밑 둥을 깎아내고 주춧돌을 쓴 기둥도 있으며 그렇지 않은 기둥도 있습니다. 마루 위의 기둥과 대들보 등을 보면 서산서원의 목재를 이용해서 지은 듯한 흔적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거연정의 편액은 주자의 시 ‘무이정사잡영(武夷精舍雜詠)’의 12수 중 ‘거연아천석(居然我泉石)“에서 음을 취했는데 “물과 돌이 어울린 자연에 편안하게 살고 싶다”란 뜻입니다. 이곳 거연정에서 다리쉼을 하다 보면 누구나 물과 돌과 주변 자연에 꼭꼭 숨어 살고 싶다는 전시서 선생의 마음이 될 것 같습니다. 그만큼 거연정은 ”자연에 내가 거하고 내가 자연에 거하니 길손의 발걸음을 멈추게 하고 세상일을 잊게 하는 곳이다”







거연정을 들어서는 무지개다리는 화림교이며 그 밑을 흐르는 담은 ‘방화수류천’이라 따로 부르고 있습니다. 금방 이무기라도 솟아오를 듯 바위에 갇인 물은 깊이를 알 수 없는 짙은 감청색이며 “꽃을 찾고 버들을 따라간다”로 풀이하여 이곳의 아름다운 자연을 노래하고 있습니다.




거연정 정자에는 구한말 유학자였던 은진 송병선(1836~1905) 선생의 편액이 걸려 있어 이곳 거연정에서 영호남의 선비와 함께 교류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선생은 1905년 을사늑약을 체결한 을사오적을 처형할 것을 고종에게 상소하고 을사늑약의 반대를 주장하다 비분강개한 심정으로 음독 자결한 애국지사입니다.




 




학처럼 고결한 선비의 지조가 살아 있는 함양 화림동계곡의 선비길에서 꺾일지언정 휘어지지 않는 올곧은 선비의 정신을 담아갑니다.

경남유형문화재 제433호이며 거연정을 위시한 이곳은 대한민국 명승 제86호에 지정되었습니다.






 


 

 

함양 화림동 계곡 선비길 거연정 정보 안내

 

★함양 거연정 주소:경남 함양군 서하면 봉전리 2006

★함양 거연정 연락처:055-960-5756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함양군 서하면 봉전리 2006 | 거연정
도움말 Daum 지도
  1. 멜로요우 2016.08.29 21:12 신고

    여기는 드라마 같은곳에서 보는 것처럼 경치가 좋네요!! 그리고 계곡도있어서 여름에 많이 시원했을거같아요

  2. *저녁노을* 2016.08.30 05:03 신고

    양반의 고장...함양...

    구경 잘 하고 갑니다.ㅎㅎ

  3. 핑구야 날자 2016.08.30 07:57 신고

    함안도 볼 만 힌곳이 많네요 가을에 더 잘 어울리는 풍경이네요

  4. 공수래공수거 2016.08.30 08:40 신고

    옛 선조들의 풍류가 느껴지는곳입니다^^







☞(함양여행/함양가볼만한곳)화림동계곡 군자정. 일두 정여창이 유영하였다는 영귀대 암반에 새운 군자정의 아름다운 모습에 가는 여름을 잡아보다. 함양 군자정



경상남도 함양군의 화림동계곡은 남덕유산에서 흘러내려 온 물이 굽이굽이 에돌아 빚은 심산유곡으로 지금이야 너도나도 찾고 있지만, 오래전에는 절간이라 할 정도로 조용하고 한적한 깊은 골짜기였습니다. 좌우로 1,000m 높이의 대봉산과 거망산, 황석산 등이 치솟아 빚어놓은 절경에 취하다 보면 화림동계곡에 세운 많은 누각처럼 나도 저절로 이곳에서 초가집을 짓고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화림동계곡을 따라 많은 누각과 정자가 지어져 있습니다. 골골마다 암반마다 터 잡은 정자는 거연정과 군자정, 영귀정, 동호정, 농월정 등 특색있는 정자에 화림동은 새로운 정자문화를 만들었습니다. 군자정은 거연정의 유명세에 찾지 못하고 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번 화림동 정자 여행에서 거연정과 불과 150m 거리에 있는 군자정을 먼저 만났습니다. 이곳 군자정은 ‘군자가 머무르던 곳’이라 하여 군자정이라 불렀는데 1802년에 영귀대의 암반에 세워졌습니다. 군자가 머물렀던 곳이라 하여 어떤 분인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군자정이 있는 서하면 봉전리 봉전마을은 일두 정여창 선생의 처가 동네입니다. 조선 시대에는 남자가 결혼하면 처가 입향을 하였는데 정여창선생도 이곳 처가에 내려와 있을 때는 영귀대 암반에 앉아 화림동계곡의 절경에 심취해 넋을 놓고 바라보았을 것 같습니다. 지금의 풍경도 이러한데 당시의 이곳 화림동 전경은 어떠했을지 짐작만으로도 흥분이 됩니다.









그럼 일두 정여창선생에 대해 조금은 알고가야겠습니다. 조선전기의 문신이자 성리학자인 일두 정여창은 한훤당 김굉필과 함께 점필재 김종직의 제자가 됩니다. 무오사화 아시죠. 1498년 연산군 4년에 연산군이 훈구파인 유자광 등과 합세하여 신진세력인 사림파를 제거한 사건으로 그 발단은 김일손의 ‘사초’에서 기인합니다.







 스승 김종직의 ‘조의제문’을 성조 실록 사초에 넣었는데 내용의 속뜻을 보면 세조에게 왕위를 찬탈당한 단종에 관한 문서입니다. 이 일로 김종직은 부관참시를 당하게 됩니다. 또한, 정여창은 김종직의 문하라는 이유로 다른 사림파들과 함께 귀양을 가 함경도 종성에서 병으로 사망합니다.







무오사화 뒤 유자광의 권세는 날로 커졌고 폐출된 연산군의 어머니 폐비 윤씨 복위문제로 일어났던 갑자사화로 정여창은 다시 목이 베이는 부관참시에 처했습니다. 1506년(연산군 11년) 중종반정으로 신원이 회복되었으며 1610년(광해군 2년)에 정몽주, 김굉필, 이언적, 조광조와 함께 동방 5현으로 문묘에 배향되었습니다.







군자정은 정선 전씨 입향조인 화림재 전시서의 후손 전세설, 세택 형제가 일두 정여창 선생을 기념하여 세운 정자입니다. 군자정은 앞면 3칸에 옆면 2칸 규모로 앞면의 주칸은 5자, 옆면의 주칸은 4자로 규모는 화림동계곡의 여러 정자에 비해 그리 크지 않습니다.


 



영귀대의 천연 암반에 세운 누각 건물로 사면을 개방하였고 앞쪽에다 판재로 출입하는 계단을 만들었습니다. 군자정은 네면의 기둥 바깥으로 15~18cm 정도를 달아내어 계자난간을 돌렸으며 현재 장마루가 깔렸는데 처음에는 우물마루였다 합니다. 건물의 수리 과정에서 변형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군자정은 천연 암반 위라 초석을 쓰지 않았으며 둥근 기둥에다 누하주는 큰 나무를 원형 그대로 대충 다듬어 사용하여 계곡과 함께 너무 잘 어울려 더욱 운치 있는 분위기입니다. 그리고 건물의 추녀 끝에는 활주를 각각 세워 건물의 무게감과 안정감을 주었습니다.


 





가구는 5량 구조이며 홑처마 팔작지붕에 단청을 입히지 않은 수더분한 촌로의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일두 정여창이 즐겨 찾았다는 영귀대 암반에 올라 군자정에서 지나가는 여름을 붙들어보세요. 계곡 물소리가 아직은 그리 시원할 수가 없습니다.


 

 


◆함양 화림동 계곡 선비길 군자정 정보◆

★군자정 주소:함양군 서하면 봉전리 2006번지

★문화재자료 380호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함양군 서하면 봉전리 2006 | 함양군자정
도움말 Daum 지도
  1. 영도나그네 2016.08.26 17:06 신고

    함양의 화림동계곡에는 아직도 옛스러움을 간직한
    이런 정자들이 많은것 같습니다..
    무더위를 식혀줄 정말 좋은 쉼터 역할을 할수 있을것 같구요
    오늘도 좋은곳 소개 잘보고 갑니다..
    편안하고 즐거운 주말 되시기 바라면서..

  2. 공수래공수거 2016.08.27 06:20 신고

    화림동 계곡에 정자가 많군요
    이런곳에서 풍류를 한번 즐겨 보고 싶네요^^

  3. 핑구야 날자 2016.08.27 07:43 신고

    사진만 봐도 가보고 싶군요 계곡과 정자가 너무나 잘 어울리네요

  4. *저녁노을* 2016.08.27 15:30 신고

    정자 구경 잘 하고 갑니다.
    예스러움을 그대로 간직한 모습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