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여행/밀양여행)아무 생각없이 그저 바라만 봐도 힐링이 되는 삼랑진읍 우곡리 우곡저수지 풍경.


방가방가

ㅎㅎ

경남 밀양 삼랑진읍 장수마을인 

우곡리 우곡마을을 찾았습니다.





밀양 삼랑진읍 우곡리 우곡마을 우곡복지회관 주소:경남 밀양시 삼랑진읍 우곡리 703




2020/05/14 - (경남밀양여행)만어사 경내 수많은 바위는 일만마리 물고기떼가 변했다는 밀양 만어산 어산불영

2020/05/07 - (경남밀양여행)현재 밀양 위양지는 이팝꽃 앓이 중. 밀양 위양지 이팝꽃이 절정

2020/05/01 - (경남밀양여행) 2020년 4월30일 밀양 위양지 이팝나무 꽃 상황, 아직 피지 않았다는 ㅋㅋ

2020/04/11 - (밀양무안여행)나라에 국란이 있을때마다 땀을 흘렸다는 표충비와 우산을 펼친듯 독특한 밀양 무안면 향나무

2020/04/10 - (경남밀양여행)진달래꽃과 삼문동 물돌이 마을 최고 전망대 밀양 종남산 산행. 밀양 진달래 산행지 종남산

2020/03/31 - (경남밀양여행)무릉도원 꽃새미마을 와지저수지 전경이 밀양에서 또하나 봄 사진 촬영 포인트에 깜놀. 밀양 꽃새미마을

2020/04/09 - (밀양무안여행)조선시대 사대부의 전형적인 정자 어변당과 적룡지 덕연서원 여행. 밀양 어변당 적룡지

2020/03/30 - (경남밀양여행)이팝꽃이 피는 위양지를 기다리지 못해 미리 가 본 연둣빛 새싹이 아름다운 밀양 위양지

2020/02/24 - (경남밀양여행)밀양의 신비 삼복더위에 얼음이 어는 밀양 얼음골 한겨울에는 역고드름이 주렁주렁. 밀양 얼음골




우곡마을은 만어사와 만어산을 

들어가는 입구에 자리한 마을입니다.



천년고찰 만어사 입구이다 보니 

만어사를 찾은 많은 분들이 

우곡마을을 찾았을 것 같습니다. 

 



우곡리 우곡마을과 염동마을, 추곡마을 

모두 전원마을일 정도로 외지인이 많이 들어와 

생활할 만큼 아름다운 마을입니다. 



제가 우곡마을을 찾았을 때 ㅎㅎ 

연둣빛 봄이 시작되었는데 

정말 아름다운 전원마을이었습니다.




다랑이논은 모내기를 준비하는 듯 

논에 물을 가두어 놓았습니다. 




밀양 삼랑진읍과 그리 멀리 떨어지지 않았는데도 

정말 조용하고 한가로워 보이는 농촌마을입니다.



여기는 우곡마을에서 추곡골짜기를 

오르는 임도이며 전원주택으로 

바뀐 추곡마을이 나옵니다.



추곡마을에서 내려다 본 모습입니다. 

ㅎㅎ

사진 중간의 둥근산은 낙동강 건너 김해 무척산이고 

마주한 산은 작약산 입니다.



마을길에 핀 큰으아리꽃입니다.

정말 아름답죠 그런데 아쉽게도

 그 이틀뒤 다시 가니 누가 캐가버리고 

흔적도 없이 사라져 정말 많이 아쉬웠습니다.

  


여기는 제가 가장 마음이 

편안했던 우곡소류지입니다. 

소류지는 작은 저수지를 말하는데 

우곡저수지라 하겠습니다. 




우곡리는 전원마을이 많이 

들어섰다고 말씀드렸는데 ㅎㅎ

진짜 마을사람중 젊은사람도 

저수지를 돌며 운동을 많이 하였습니다. 



우곡 저수지를 따라 

둘레길이 조성되었는데 ㅎㅎ 

그 길이가 500m 남짓 되었습니다.



저도 마을 사람을 따라 우곡저수지 

둘레길을 한번 돌아보았습니다.



저수지에는 낚시를 금하고 있어 

물고기가 정말 많았습니다. ㅋㅋ

물고기의 천국 같았습니다.




마을 뒤에 이런 저수지가 있다보니 

마을이 한결 더 좋아 보였습니다.



저수지를 편안하게 돌수 있도록 

나무 덱 길도 설치되어 있습니다.



북쪽에서 본 우곡저수지 풍경입니다.

우곡마을은 동쪽·남쪽·북쪽은 

산으로 막혔지만 서쪽은 열린 'ㄷ'자 형태입니다.



저수지 둑을 배경으로 애기똥풀이 만발하여 

ㅎㅎ

우곡저수지와 함께 정말 보기 좋습니다.




우곡리의 우는 소 우(牛)자입니다 

여기에는 소에 관한 전설이 있는데요 

조선 영조때 일입니다.

 


마을에 돌림병이 돌아 소가 모두 죽어 버리자 

어쩔수 없이 논갈이 밭갈이 등 힘든 일을 

주민이 대신 농사를 지어야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마을에 

힘센 소 두 마리가 들어왔습니다.

 


마을사람들은 기뻐하며 집집마다 

차례를 정해서 소를 부리며 논밭을 갈았습니다.



그러나 일이 감당을 못할 정도로 너무 많아 

소는 일에 지쳐그만 죽고 말았습니다.




마을사람은 뒤늦게 이를 알고는 후회하며

소의 죽음을 슬퍼하며 고이 묻어 주었습니다.

 


그 후에 마을에 소가 계속 늘어나고 

풍년이 계속 이어져 우곡이란 지명이 생겼다고 합니다.

  


이를 보면 ㅎㅎ

사람이나 짐승이나 

쉬어가면서 일을해야 합니다.



소의 전설이 있어 그런지 

꼭 제가 어렸을 때 뛰어 놀던 

고향 풍경과 정말 많이 닮았습니다.



우곡마을은 자성산이라 불리는 

만어산과 구천산이 마을을 두르고 있습니다.

만어사는 사진에서 보이지 않습니다. 

오른쪽 능선 뒤에 숨어 있습니다.



우곡마을의 당산입니다.

저기 마을을 굽어보며 느티나무가 서 있습니다.







우곡저수지에서 본 꼬깔산입니다. 

만어산은 저 봉우리 뒤에 있어 보이지 않습니다. 


우곡저수지 옆에 주차장과 운동시설도 있어 

만어사를 둘러보고 잠시 쉬어가기 좋은 마을입니다.

또한. 삼랑진은 우리나라 딸기 시배지입니다. 

삼랑진역에서 우곡마을로 들어오는 길에 

딸기하우스가 쭉 늘어서 있으며 도로에서 판매도 합니다. 

참고하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밀양시 삼랑진읍 우곡리 703 | 우곡복지회관
도움말 Daum 지도
  1. 위양지관광농원/펜션 2020.06.03 13:17

    삼랑진 우곡마을의 유래를 상세히 소개해주셔서
    고맙습니다.
    밀양에 살면서도 만어사로 향하는 건 일년에 한번 정도일까 합니다.
    소개 덕분으로 우곡 저수지 함 찾아보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