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여행/함안여행)중국 최고의 명승지인 악양에 비길만하다는 함안 악양루 여행. 함안 남강변 악양루


함안 법수면과 대산면의 사이를 흐르는 함안천이 

남강에 흡수되는 지점의 대산면 쪽 바위 절벽에 악양루 정자가 있습니다.





악양루는 조선 철종 8년인 1857년에 지어진 누각입니다. 

정자는 한국 전쟁 이후에 복원되었으며 

1963년에 다시 고쳐지어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앞면 3칸에 옆면 2칸 규모인 건물로 지붕을 옆면에서 보면 

여덟 팔(八)자 모양을 한 팔작기와 지붕 건물입니다.

 




악양루가 자리한 바위 절벽을 가는 길도 덱 탐방로가 

만들어지지 않았다면 예사롭지 않아 보였습니다.

 


함안천과 금강이 서로 만나는 곳에 악양루가 있습니다.



그 덕분인지 진짜 빼어난 전망을 자랑했습니다. 

정자 아래로 함안천이 남강으로 흡수되고 

유유히 굽이치듯 흐르는 남강을 보니까 

범부인 저도 싯구가 마구마구 떠오르는데 

조선시대 선비들은 시상이 마구마구 떠오를 것 같았습니다.







함안의 들판이 쫙 펼쳐지고 법수면의 악양 제방이 

한눈에 들어오는 그런 곳이었습니다.

 




악양루 현판은 청남 오제봉의 글씨



정자 이름인 '악양루(岳陽樓)'의 악양은 중국의 명승지인 

‘악양’에서 이름을 따와 지었는데 이곳의 풍광이 

중국의 악양에 비길만하다고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옛날에는 의두헌(倚斗軒) 이라는 현판이 있었다고 하나 

지금의 악양루 현판은 승려 출신인 서예가 청남 오제봉(1908~1991)의 글씨입니다. 

1992년 10월 21일 문화재자료 제190호로 지정했습니다.

  1. 김명열 2020.01.15 18:00

    중국 호남성 동정호 악양루가 모델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