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베틀봉~면봉산

베틀봉 정상 아래 전망대에서 본 면봉산과 보현산, 아래 푹 꺼진 곰내재와 면봉상 정상의 기상레이더기지, 그 좌측으로 보현산 좌측으로 뻗은 능선이 작은보현산 수석봉으로 이어진다. 

“이 사람, 청송 두마에서 왔나?”



경북 사람들이 세상 물정에 어두운 사람을 비유하는 말이다. 두마란 지금의 포항시 죽장면 두마리를 이르는 말. 두마는 두메를 의미한다. 얼마나 깊은 산골이었으면 마을 이름이 ‘두메’란 말인가.

면봉산 정상은 억새 천지다. 해질녘 겨울 기운을 머금은 햇살이 억새풀 위로 쏟아지면 금가루를 뿌린 듯한 환상적인 실루엣이 드러난다.

1천m급 고산에 둘러싸인 두마리는 해발고도가 5백m에 이르는 산간분지. 죽장면 소재지에서도 시오리나 달려와야 다다르는 오지 중의 오지다. 이곳을 너그럽게 감싸안고 있는 걸출한 두 봉우리가 면봉산과 베틀봉이다.

“잘 안 알려져서 그렇지, 면봉산은 보현산보다 더 좋니더. 일단 올라가 보소. 산세가 기가 막힐 껍니더.”

두마리에는 산도 사람도 한치의 때 묻음이 없다. 마을 노인은 처음 보는 산꾼을 붙들고는 한참이나 산에 대한 이야기를 해준다.

포항시와 청송군을 경계짓는 면봉산은 포항에서 가장 높은 산. 이웃한 베틀봉과 잇는 능선은 그야말로 유순하고 부드러워 포항 산꾼들이 첫손 꼽는 워킹 산행지다.

산행 코스는 ‘두마리 마을회관~당산나무(느티나무)~삼거리~베틀고개(망덕고개)~묘지~능선삼거리~베틀봉(934m)~능선삼거리~곰내재~헬기장~면봉산(眠峰山·1113m)~임도~두마리 마을회관’으로 이어진다. 산행시간은 5시간~5시간30분.


지형도상의 베틀고개지만 마을에서는 망덕고개로 불린다. 우측 바위는 베틀고개 우측 20m지점에 있는 망덕할매바위

산행은 두마리 마을회관 앞을 기점으로 삼는다. 마을 입구 쪽으로 50여m 되돌아 내려간다. 노란 물통을 지나면 멋들어진 느티나무 두 그루가 있는 삼거리를 만날 수 있다. 왼쪽 오르막 길이 가야할 길. 슬레이트 지붕을 얹은 구멍가게를 지나 100여m 올라가면 삼거리가 있다. 비닐하우스와 컨테이너박스 건물이 보이는 오른쪽 임도로 꺾는다.

산길로 접어들기 전, 산을 먼저 조망해 보자. 임도에서 2시 방향에 보이는 고갯마루가 1차 목표지점이다. 그곳이 베틀고개. 임도에서는 몇 번의 갈래길이 나온다. 가장 오른쪽 길만을 택해 걸어간다. 무덤 5기를 지나 15분 정도 가면 서서히 길이 옅어진다. 5분여 더 오르면 지형도상의 베틀고개에 다다른다. 두 마리 마을에서는 망덕고개로 불리고 있다.

이곳이 중요지점. 왼쪽으로 틀어 임도를 버려야 한다. 50여m 숲으로 파고들어야 한다. 숲 속에서 다시 임도를 만난다. 그러나 잡목이 자라 그리 깨끗치는 않다. 우측으로 샘터 표지판을 뒤로하고

임도길이 지금은 오솔길로 변했고 산길을 서서히 올라가는가 싶더니 길이 흐려진다. 오솔길이 오른쪽으로 슬그머니 흘러간다. 태풍으로 인해 나무가 넘어져 길을 막고 있다. 50여m를 가면 다시 오르막이다. 그 끝에 너른 묘터가 있다. 경주 최씨묘와 경주 정씨묘가 아담하게 자리잡고 있다. 그 뒤 곽씨묘를 지나자 낙엽이 수북한 길이 이어진다. 10여분 오르면 능선 삼거리다. 오른쪽은 베틀봉 가는 길. 왼쪽은 베틀봉서 되돌아 내려와 면봉산으로 가는 길이다.

예전에는 이 개구멍을 통과해 산길이 나 있었지만 지금은 좌우로 산길이 나 있다

오른쪽으로 5분여 올라가면 바위전망대다. 바위전망대는 개구멍 같은 작은 바위 통로를 품고 있다. 이를 지나 너럭바위 위로 올라 서면 보현산 면봉산 등 두마리 마을을 둘러싼 고산이 한번에 조망된다.

바위전망대에서 10여분 더 올라가면 베틀봉 정상이다. 서쪽으로 이어갈 면봉산의 능선이 기운 차다.

정상에서 되돌아 내려온다. 유순한 능선 삼거리를 지나면 곧 내리막. 100여m 정신없이 떨어지면 경사가 완만한 안부가 기다리고 있다. 산 왼쪽 기슭을 타고 도는가 싶더니 곰내재에 닿는다. 곰내재는 죽장면과 현동면을 잇는 임도가 지나간다.

임도를 지나 건너편 산길로 곧장 붙는다. 길이 다시 솟구쳐 오른다. 10여분 땀 깨나 흘려야 하는 오름길이다. 일단 능선에 닿으면 넉넉한 숨고르기를 할 수 있다. 평지보다 더 편편한 흙길이 이어지기 때문이다. 10여분 정도 넉넉한 산길을 걸어 가면 다시 오르막이다. 정상을 향해 치고 오르는 마지막 된비알.

포항시 죽장면 두마리 전경으로 100여가구가 살고 있는 두메산골마을이다.

10분여 발길을 위로 옮기면 헬기장에 닿는다. 경사길은 다시 이어져 20분 가량 올라간다. 두번째 헬기장에 오르면 멀리 정상이 눈에 들어온다. 주변에는 억새가 지천이다. 생기 잃은 억새라도 저무는 겨울 햇살을 받으면 금세 금빛 억새로 바뀐다.

오르막 길을 100여m 가량 오르면 마침내 정상이다. 1천m가 넘는 면봉산 정상. 그 멧부리에 서니 사방으로 조망이 탁 트인다. 정상에 서면 북쪽 아래 기상레이더 관측소가 있으며 남서쪽으로는 보현산이 능선을 살짝 떨구었다가 날갯짓 하듯 묵직하게 솟아 있다. 멀리는 주왕산 팔공산 등이 첩첩이 산그림자를 드리운다.

하산은 보현산 쪽이다. 억새밭 사이로 외길이 내려간다. 20여분 낙엽 사이로 힘차게 떨어지던 산길이 슬그머니 왼쪽 기슭으로 꺾어 든다. 밤티재다. 그대로 직진하면 보현산 날갯죽지를 따라 다시 오를 수 있다.

베틀봉으로 올라가는 우측으로 만나는 샘터 표지판, 갈수기에는 물 구하기가 힘이 든다

길은 산허리를 감싸안 듯 느린 비탈을 따라 왼쪽으로 흘러 내린다. 20여분 삭정이를 헤쳐 내려오면 임도다. 죽장 두마리와 영천 시계를 잇는 길이다. 임도에서 내리막인 왼쪽을 따라 내려간다. 굽이굽이 에돌던 길은 상촌을 거쳐 40여분 뒤 두마리 마을회관 앞으로 되돌아온다.

/ 글·사진= 박병률 기자

/ 취재협조= 설송산악회


▶ 떠나기전에

포항 최북단에 위치한 두마리는 죽장면에서 세번째로 큰 마을이다. 면봉산 베틀봉 작은 보현산, 수석봉으로 둘러싸인 고원에 100여 가구가 모여 산다. 하지만 여느 마을처럼 아이들이 없어 지난 95년 죽장초등학교 두마리분교는 폐교됐다.

홍만종은 순오지(旬五志)에서 이 마을이 콩(豆)과 삼(麻)이 많이 나온다고 말했다. 그래서 ‘두마(豆麻)’가 되었다는 의견도 있다. 지금은 고랭지 텃밭마다 심은 사과와 채소, 고추가 주요 수입원이다.

조선 광해군 때의 풍수지리학자인 성지(性智)는 두마리를 몇 손가락 안에 드는 피란지로 손꼽았다. 1천m급 고산들이 첩첩이 방벽 쌓듯 마을을 감싸고 있어 접근하기가 쉽지 않았다. 이 때문에 구한말에는 의병활동의 근거지로, 해방 이후에는 빨치산 활동의 무대가 되기도 했다. 70년대 경북 일대에 무장공비가 출현하자 산기슭에 있는 가옥들은 모두 이주시켜지기도 했다. / 이창우 산행대장(www.yahoe.co.kr)

▶ 교통편

베틀봉 정상. 보이는 능선을 따라가면 보현지맥으로 꼭두방재로 이어진다.

100% 원점회귀 코스라 승용차를 이용하는 것이 편리하다. 대중교통편은 있지만 상당히 불편하다.

부산 노포동종합터미널에서 경주행 시외버스는 오전 5시30분부터 10분 간격으로 출발한다. 4000원. 경주터미널에서 안동행 시외버스를 타고 죽장에서 내린다. 오전 8시30분, 8시45분, 11시40분. 6700원. 70분 걸린다. 죽장에서 들머리 두마리까지는 개인택시(054-243-2655, 011-9730-2655)를 이용하면 된다. 죽장에서 경주행 버스는 오후에는 6시 단 한 차례뿐이다. 경주에서 부산행 시외버스는 10분마다 있으며 막차는 밤 9시50분.

승용차를 이용할 경우 이정표 기준으로 경부고속도로 건천IC~경주 영천 20번 좌회전~포항 영천 경주 좌회전~포항 20번~건천터널~경주 포항~경주터널~포항~말구불터널~안강읍~안강 925번 우회전~안강 68번 좌회전(선리치골프클럽)~경주 안강 우회전~포항 안강~갑산리 우회전~포항 영덕 68번~기계 68번~기계 서포항IC~신광 청하 서포항IC~강동면~청송 기계 서포항IC 좌회전 31번~포항시 기계면~청송 기계~청송 죽장~한티터널~죽장면~청송 죽장~청송 현동 좌회전~현내 봉계 두마 면봉산 베틀봉 무학사 좌회전~두마리 면봉산 베틀봉 좌회전~무학사~두마리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청송군 현서면 | 면봉산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