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여행/제주가볼만한곳)산굼부리. 제주도의 숨구멍은 어디.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한국관광 100선 산굼부리 여행. 


제주에서 가장 큰 분화구는 어디일까요??? 정답 한라산 백록담요 땡!!! 아니 그럼 제주도에 한라산 백록담보다 더 큰 분화구도 있습니까?. 예 물론 있지요. 그곳은 바로 산굼부리이며 일명 제주도의 숨구멍이라 부릅니다.










 


사람마다 모두 머리에 숨구멍을 두고 있듯이 제주도는 이곳 산굼부리가 숨구멍이라는 사실……. 이곳을 확 막아뿐다면 제주도는 그만 팍 죽고 말 정도로 깊이와 넓이에서 독보적인 존재입니다.


 

 

 

 


산굼부리는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의 해발 400m에 위치합니다. 정확하게 해발 438m이며 제주의 360개 기생화산에서는 제법 높은 축에 들어갑니다. 분화구의 외부 둘레가 2,067m이며 분화구 내부 둘레는 756m 그리고 그 깊이는 자그마치 132m로 꼭 절구통처럼 깊게 푹 파여 그 넓이가 자그마치 30㎡에 달해 한라산 정상 백록담보다도 크고 깊다고 합니다. 이제 그 궁금증이 풀렸습니까.


 

산굼부리 요금/운영시간 

 

 

 

 


일반적인 제주 화산의 형태는 대부분 분화구를 갖고 있지 않는데 또한, 분화구를 갖고 있더라도 넓은 대접 이를 엎은듯하거나 말굽의 형태입니다. 산굼부리 분화구는 기존의 분화구와 다르게 용암이나 화산재의 분출 없이 폭발만 일어나 구멍만 남게 되는 마르(Marr)형 분화구로 우리나라 뿐만 아닌 세계적으로도 희귀한 형태입니다.


 

 

 

 


이곳 분화구 내부에 서식하는 식물은 제주도와 한라산에서 자라는 식물과도 격리 상태로 오랫동안 살아와서 차이가 나 식물 분포의 귀중한 자료가 되고 있습니다. 또한, 분화구와 주위도 지질학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되어 천연기념물 제263호에 지정보호 관리되고 있습니다.


 

 

 

 


특히 산굼부리를 오르는 오른쪽 사면에는 참억새가 군락을 이루는데 가을에는 한들거리는 억새군무로 장관을 연출합니다. 분화구 내 사면에는 햇볕이 잘 드는 쪽과 그러지 못한 곳이 식생 분포의 차이를 보이입니다.


 

 

 

 


일조량이 좋은 북쪽 사면에서는 붉가시나무, 후박나무, 구실잣밤나무, 생달나무 등 난대림의 상록활엽수가 자라며 그 아래층으로는 금새우난, 자금우, 겨울딸기 등이 자라고 있습니다. 그리고 일조량이 충분하지 않은 남쪽 사면에는 상수리나무, 졸참나무, 산딸나무, 단풍나무 등 온대성 낙엽수 군락입니다.


 

 

 

 

 

 


이외에도 산굼부리에는 이른 봄부터 온갖 식물이 다투어 피는데 세복수초, 변산바람꽃, 고란초, 눈괴불주머니난, 벌깨냉이, 각시족도리 이외 약 450종류의 식물이 자라고 있습니다. 그리고 다른 곳에서는 보기 힘든 왕쥐똥나무 군락, 상산 군락, 복수초군락, 변산바람꽃이 군락을 이루고 노루와 오소리 등과 조류 파충류 둥 다양한 동식물의 보고로 알려져 있습니다.


 

 

 

 

 

 


산굼부리에는 그럴 뜻한 전설이 있습니다.

공주와 사랑에 빠진 은하 세계의 한감 청년과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가 전해옵니다. 아주 오랜 옛날 옥황상제는 하늘의 별도 다스렸는데 그중에는 한감이라 불리는 청년별도 있었습니다. 그리고 옥황상제는 여러 공주중에 특히 셋째딸을 귀여워했습니다.


 

 

 

 

 

 


예쁘고 착하며 총명하고 상제의 말을 잘 들어 누구보다도 말잣딸(셋째공주)을 귀여워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옥황상제의 생일이 되었고 많은 손님을 초대했는데 한감 청년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잔칫날 공주와 한감은 서로 한눈에 마음이 끌렸으며 사랑의 불씨가 타오르기 시작했습니다.


 

 

 

 


두 청춘남녀는 다른 사람들의 눈을 피해 서로 만나기를 반복하다 그만 두 사람이 서로 사랑한다는 소문이 꼬리를 물고 물어 옥황상제의 귀에까지 들리게 되었습니다. 상제는 진노하였으며 급기야 공주와 한감이 상제 앞에 잡혀 왔습니다. 공주와 한감은 용서를 빌었지만, 좀체 상제의 화가 풀리지 않았고 어쩔 수 없이 상제의 화가 풀릴 때까지 귀양을 떠나야 했습니다.


 

 

 

 


이들은 인간 세상의 경치 좋은 곳을 찾아보다 제주도의 산굼부리에 자리를 잡고 부부가 되어 귀양살이를 시작하였습니다. 한감은 산을 쫓아 다니며 사냥을 하였고 공주는 나무 열매를 따 먹으며 살았는데 이들은 식성이 서로 맞지 않아 부부싸움이 잦아졌고 어쩔 수 없이 둘은 따로 살기로 하였습니다.


  

 

 

 

 

 

 


공주는 마을로 내려왔는데 오늘날의 제주시 남문 밖 천년 팽나무 아래에 거처를 정했으며 현재 각시당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그 각시당을 보고 지금도 옥황상제의 셋째딸인 말잣공주가 귀양을 왔다고 마을 주민은 믿고 있습니다. 각시당은 마을 사람들에게 복과 건강과 행복을 내려주는 마을 수호신이 되었습니다.


 

 

 

 

 

 


그와 함께 한감은 산굼부리에 남아 산짐승들을 돌보며 살게 되었습니다. 오래전부터 제주도에는 사냥이 성행했는데 이곳에서 산신제를 지내야만 별다른 사고 없이 큰 사냥감을 잡을 수 있다고 믿었습니다.


 

 

 

 

 

 

 

 

 

 


 지금도 산굼부리에서는 시끄럽게 큰소리로 웃고 떠든다든지, 부정한 짓을 하면 산굼부리 일대에 순식간에 안개가 내려앉아 한 치 앞도 분간할 수 없게 만들어버리는데 이는 산신으로 변한 한감이 노해서 부리는 조화라고 합니다. 

(제주민속박물관장 진성기님 제주도 전설집중에서 정리....)




 

 

 

 

 

 

 

 

 


실제 산굼부리는 여행해보면 야트막한 둔덕같은 높이로 정상에서 분화구를 내려다보면 그 깊이를 알 수 없을 정도입니다. 주위 조망도 시원하고 멀리 한라산의 백록담도 선명하게 보입니다. 이곳은 말목장으로 운영하였으며 지금은 초록색 융단이 깔려 있어 한여름 제주여행에서 빠질 수 코스입니다. 제주의 산굼부리 내국인보다 유커가 더욱많아 꼭 중국 관광지를 걷는 기분입니다.


 

 

 

 

 

 

 

 

 

 

 

 



 

◆제주 산굼부리 영업정보◆

 

제주 산굼부리 주소: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조천읍 비자림로 768

☞제주 산굼부리 문의전화:064-783-9900

☞제주 산굼부리입장료

일반 6,000원, 청소년 3,000원, 어린이 3,000원

☞제주 산굼부리 관람시간

3월~10월 09:00~18:40

11월~2월 09:00~17:4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 166-2 | 산굼부리
도움말 Daum 지도
  1. 드래곤포토 2016.08.05 14:24 신고

    제주도의 명소죠
    오래간만에 보는 것 같습니다.
    즐거운 주말되세요

  2. pennpenn 2016.08.06 07:33 신고

    신혼여행 때 다녀온 산굼부리가 지금은
    무척 많이 변했네요.
    오랜만에 옛추억을 되살리고 갑니다.
    주말 찜통더위를 슬기롭게 극복하세요!

  3. 핑구야 날자 2016.08.06 07:49 신고

    제주도 숨구멍이라니 처음 봅니다 기회가 되면 들려 봐야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