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여행/청도여행)매전면 처진소나무. 수양버들 처럼 가지가 땅으로 처져내린 매전면 동산리 처진소나무.

 

청도군에는 특이하게 부르는 소나무가 있습니다. 처진 소나무로 월래 소나무는 가지가 쭉쭉 하늘 방향으로 뻗어 올라갑니다. 그리고 사철 푸르름 때문에 선비의 곧은 절개를 뜻하는 사군자와 함께 많이 등장합니다.

 

 

선비들이 경치 좋은 곳에는 항상 정자를 짓고 빠지지 않는 것이 소나무를 심어 풍치림을 조성합니다. 그런 지조을 가진 소나무가 소나무로써는 어울리지 않게 반대로 땅쪽으로 가지를 축 늘어뜨린게 청도땅에 있습니다.

 

 

너무나 유명한 청도군 운문사의 처진 소나무는 한해 막걸리 5말을 먹는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또한 같은 류의 처진 소나무는 청도군 매전면 동산리 도로변에도 있습니다. 소나무의 가지가 수양버들처럼 가지를 축 늘여뜨렸다하여 유송으로 부르기도 하는데 왜 처진 소나무가 되었는지는 의견이 분분하지만 주변에 다른나무의 가지에 눌려 처진 것으로 추정만 할 뿐입니다.

 

 

이소나무는 속리산의 정이송품처럼 어느날 이 앞으로 정승이 지나가게 되었는데 소나무가 갑자기 큰절을 하듯 가지를 아래로 내려 예를 표한 뒤 다시 올라서지 않았다는 이야기가 전해옵니다.

 

 

 

나무의 크기를 보면 높이는 14m, 나무의 둘레는 1.96m,이며 소나무 가지의 폭은 동서로 10.3m 에 남북으로9.1m로 이며 땅에 닿을 듯이 가지가 지면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수령은 약 200년 정도 추정하고 있습니다. 현재 천연기념물 제295호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