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의산과 용각산은 정상에 일제시대 때 한반도의 정기를 끊을 목적으로 산정상의 혈을 찾아 쇠막대기를 박아 영원한 식민지화를 꾀할여고 하였다 합니다. 지금도 선의산 정상에는 쇠막대를 꼽은 흔적을 표시하고 있어며 청도읍에서 용각산을 보면 일본의 후지산과 흡사하다고 합니다.
청도 선의산~용각산
황홀한 조망에 넋놓다
학일 통내 사룡 관룡 비슬 가지산 등 영천 대구 창녕 밀양의 산들 한눈에
사위질빵 익모초 무릇 등 야생화도
들머리선 감 복숭아 자두 등 과실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주 산행지는 청도 선의산~용각산.

마루금이 남북으로 이어져 마치 하나의 산처럼 종주 가능한 이 두 산의 자랑은 사방팔방으로 펼쳐지는 장쾌한 조망과 봄 한 철 온 산을 붉게 물들이는 진달래 군락지.

여전히 더위가 수그러들지 않는 요즘 선의산~용각산을 찾는다면 들머리에서부터 정신없이 눈이 휘둥그레진다. 워낙 볼거리가 많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도 선의산 정상 인근 전망대에서 바라본 조망이 황홀할 정도로 아름답다. 정면의 봉우리는 706봉, 그 우측 뒤로 용각산, 그 뒤 왼쪽 끝에서 우측으로 비룡산 시루봉 대남바위산 철마산 화악산 남산 등 청도의 산들이 확인된다.
 
청도의 특산물인 감나무를 비롯해 복숭아 사과 자두 피자두 모과 밤 등이 알토란처럼 익어가고, 여기에 오가피 두충 제피 그리고 지금 꽃을 활짝 피우고 있는 두릅나무까지 한눈에 볼 수 있다.

 

산 속으로 들어가면 우리 전통 과일 중 하나인 으름이 주렁주렁 매달려 있고 발 밑으로는 이름만으로도 눈길을 끄는 사위질빵 며느리밑씻개 짚신나물 박주가리 등 각종 야생화가 즐비하다. 영지 등 버섯류도 빼놓을 수 없다.

산행 초입에는 가시덩쿨을 헤치고 가야 하는 고행길이 제법 기다리지만 이 구간만 무난히 넘긴다면 근래에 보기드문 볼거리 많은 산행이 될 것임을 확신한다.

산행은 청도군 매전면 두곡리 마을회관~중들마을~숲실마을~암자골~주능선~선의산(756m)~706봉~용각산(697m)~달성 서 씨묘~임도~두곡리 마을회관 순. 순수하게 걷는 시간은 4시간40분 정도이며, 산으로 접어드는 초입 부분만 잘 찾으면 이후에는 별 문제가 없다.

두곡리 마을회관에서 마주보이는 산이 용각산이며, 선의산은 보이진 않지만 회관 뒤쪽 청도와 경산의 경계에 위치해 있다. 결국 마을회관을 기준으로 선의산에서 반시계 방향으로 한 바퀴 돌아오는 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맨 위 왼쪽에서 시계 방향으로 선의산 정상에 위치한 일제의 쇠말뚝 뽑은 표식(사진 내 오르쪽) 운지버섯 영지버섯 며느리밑씻개 사위질빵 익모초.
 
산행은 마을회관 우측으로 열린 포장로를 따라가며 시작된다. 주변에는 감과 복숭아가 널려 있고 그 사이사이로 오가피 두충 모과나무도 눈에 띈다. 논자락에는 벼 이삭이 탐스럽게 익어가는 전형적인 우리네 농촌 풍경이다.

 

조금 더 올라가면 사과 및 배나무까지 보이고 왼쪽 건너편 산비탈에는 아카시아나무 군락지와 활짝 핀 두릅나무 꽃도 시선을 붙잡는다.

첫 번째 만나는 중들마을을 지나 숲실마을 앞에서 갈림길. 개울물이 흐르는 왼쪽으로 간다. 5분 뒤 개울을 건너는 다리 앞에서 다시 갈림길. 이번엔 오른쪽으로 간다. 이때부터 타 산악회의 안내리본이 한 두 개씩 보인다. 개울 주변에는 온통 오가피나무다. 그간 안 보이던 자두 및 피자두 나무도 확인된다.

아직도 포장로의 연속. 길 우측에는 시원한 물소리가 들리며 그 주변에는 앞서 봤던 감 복숭아 오가피 자두나무 등이 가을의 결실을 준비하고 있다.

정면 저 멀리 그림같은 별장이 보일 무렵 흙길로 이어진다. 5분 뒤 별장에 닿는다. 오래 전 암자터였던 이곳 암자골 옛 가옥은 모두 사라지고 지금은 화려한 별장 두 채가 나란히 자리잡고 있다.

위쪽 별장 좌측으로 15m쯤 올라 우측 샛길로 향한다. 시원한 대숲을 지난다. 오래 전엔 대숲을 관통해 올라왔지만 별장 때문에 우회하는 셈이다.

10분쯤 뒤 이번엔 좌측으로 샛길이 열려 있다. 그간 인적이 드물어 잡풀이 무성하다. 5분 뒤 오래 전 경작지였는지 경사가 완만한 터에 선다. 이때부터 길은 애매모호하다. 정답은 물소리가 나는 계곡과 반대쪽인 왼쪽 지능선 쪽이었다. 노란 안내 리본을 촘촘하게 달아 놓았다. 참고하길. 이곳에서 산행팀은 사방팔방 길을 찾느라 30여 분을 허비했다. 찾고 보면 겨우 1분이면 통과하는 구간인데 말이다. 길을 찾다 보니 주변에 작은 바나나 모양의 으름이 자주 눈에 띈다.

이때부터 산행은 일사천리. 고진감래라고. 반듯한 산길이 이렇게 고마운 줄 새삼 느끼며 가볍게 발걸음을 옮긴다. 도중의 길섶에는 사위질빵 며느리밑씻개 며느리밥풀꽃 참나리 짚신나물 참취꽃 파리풀 주름잎 이질풀 무릇 익모초 박주가리 층층꽃 등 요즘 볼 수 있는 웬만한 야생화 및 야생초가 목격돼 자주 발걸음을 멈추게 한다.

산길은 서서히 경사를 올리더니 주능선에 닿기 전 마지막 20분 정도는 코가 땅에 닿을 만큼 경사가 급하다. 주능선부턴 비슬기맥길. 우측은 잉어재 삼성산 대왕산 학일산 통내산 방향, 산행팀은 왼쪽으로 향한다.

완경사길로 농짝만한 바위와 집채만한 바위를 잇따라 오르면 정상에 선다. 능선 갈림길에서 5분.

옛 정상석 쪽의 전망대 바위에 서면 좌측 10시 방향의 둥근 대왕산에서 우측으로 큰골산 학일산 통내산 효양산 비룡산 시루봉 대남바위산 원정산이, 학일산과 통내산 사이의 뒤로 문복산 쌍두봉 상운산 가지산 운문산 억산 천황산 등 영남알프스 산군이, 대왕산 뒤로 구룡산 발백산 사룡산 단석산 등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방향을 바꿔 북쪽인 경산 쪽으론 우측 삼성산에서 반시계 방향으로 백자 성암 병풍 주암 비슬산이 확인된다. 1시 방향의 용각산은 손에 잡힐 듯하다.

하산은 게양대가 서 있는 급내리막길로 시작한다. 밧줄을 잡고 내려서면 이내 갈림길. 오른쪽은 도성사, 산행팀은 이정표를 따라 왼쪽 용각산(5㎞) 방향으로 간다. 길은 묵은 완경사 내리막길이다.

20여 분 뒤 갈림길. 왼쪽은 전망대에서 본 용각산 앞 706봉을 거쳐 가는 길, 산행팀은 우측 우회길로 향한다.

이때부터 제법 산길다운 호젓한 오솔길. 마냥 걷고 싶은 길이다. 길섶에는 초록의 완연한 부처손과 바위채송화, 그리고 영지 등 다양한 버섯류도 만나고 푹신푹신한 송림길도 지난다. 흠이라면 전 구간이 숲길이라 주변 조망을 볼 수 없다는 점이다.

50분쯤 뒤 비로소 정면 숲 사이로 용각산이 모습을 드러낸다. '정상 30분'이라 적힌 간이 이정표를 지난다. 17분 뒤 갈림길. 우측은 용암온천 상설투우장 방향, 산행팀은 직진한다. 이제 정상은 불과 200m.

제법 경사진 산비탈에 어른 키만큼 자란 진달래길을 오르면 마침내 정상. 커다란 자연석에 '용각산'이라 음각돼 있고 그 위에 돌탑을 세워놨다.

발아래 남쪽으로 청도읍을 병풍처럼 둘러싼 남산 화악산 철마산과 그 왼쪽으로 원정산 대남바위산 시루봉 비룡산 효양산 통내산 학일산 단석산이, 서쪽 비슬산 왼쪽으로 화왕산 관룡산이, 북쪽으로 선의산을 기준으로 반시계 방향으로 팔공산 가산 유학산 주암산이, 동쪽으로 문복 고헌 상운 가지 운문 억산 천왕산 향로산 등이 한자리에서 확인 가능하다. 청도 경산 대구 양산 밀양 울산 창녕의 산을 한눈에 감상할 수 있는 최고의 전망대다.

하산은 왼쪽 곰티재 방향으로 내려선다. 정면으로 보이는 마을이 들머리인 두곡리다. 운산리 쪽 정상 아래 10m쯤엔 산신제를 올리는 제단이 보인다.

숲으로 진입하면 경사가 꽤 급하다. 30여 분 뒤 달성 서 씨묘를 지나면 곧 임도. 왼쪽 곰티재 방향으로 간다. 5분 뒤 임도 갈림길. 원점회귀를 위해 왼쪽 두곡리로 방향을 잡으면 30분 뒤 마을회관에 닿는다.


◆ 떠나기 전에

# 선의산, 일제 쇠말뚝 뽑은 표식 눈길

청도 매전면과 경산 남천면의 경계에 위치한 선의산에는 경산시에서 세운 정상석이 서 있다. 선녀가 내려와 춤을 추는 형상이라 하여 명명된 선의산(仙義山)을 두고 청도 매전면에선 마음산, 경산 남천면에선 쌍계산이라고도 부른다.

정상석 바로 옆에는 눈길을 끄는 것이 하나 있다. 일제가 산의 정기를 끊기 위해 박아 놓은 길이 150㎝, 지름 15㎝ 되는 쇠말뚝을 남천면 송백리 주민들이 뽑았다는 표식이 바로 그것이다.

선의산 동쪽의, 경산 남산면과 청도 금천면의 경계에 위치한 대왕산에도 정상석 바로 옆에 '항일 대왕산 죽창의거 전적비'가 있다. 이것으로 보아 청도와 경산의 경계 주변이 일제강점기 때 항일활동의 중심지였음을 보여준다.

청도읍과 매전면, 경산 남천면의 경계에 위치한 뿔 같이 생긴 용각산(龍角山)은 용이 땅을 뚫고 하늘로 승천하면서 생긴 것이라 하여 명명됐다.

특히 용각산은 자욱한 비안개가 내릴 때 운무에 덮이는 광경이 마치 선계와 같아 '용각모우(龍角暮雨)'라고 하여 청도팔경의 하나로 꼽힌다.


  
 
◆ 교통편

# 청도터미널서 운문사행 버스 타야

부산역에서 청도행 열차는 오전 7시5분, 7시45분, 9시3분, 11시55분에 출발한다. 1시간 걸리며 4800원. 청도역 건너편에 위치한 청도시외버스터미널에서 운문사행 버스를 타고 들머리인 두곡마을 입구 덕산에서 내린다. 오전 7시40분, 9시10분, 10시20분, 11시10분에 있으며 요금은 1300원. 덕산에서 두곡까지는 걸어서 15분쯤 걸린다.

덕산에서 청도행 버스는 오후 4시20분, 4시35분, 5시40분, 6시30분, 8시, 8시55분(막차)에 출발한다. 청도역에서 부산행 열차는 오후 4시52분, 6시12분, 6시42분, 7시42분, 8시55분, 9시45분에 출발한다.

승용차를 이용할 경우 이정표 기준으로 신대구부산 고속도로 청도IC~밀양 청도 25번 우회전~경주 운문 20번 좌회전~두곡리 덕산리 좌회전(길건너편 위치한 조그만 이정표)~두곡교~두곡리 회전 순.


문의=국제신문 산행팀 (051)500-5168

이창우 산행대장 011-563-0254 www.yahoe.co.kr



 
글·사진=이흥곤 기자 hung@kookje.co.kr

입력: 2007.08.23 19:58 / 수정: 2007.08.23 20:06
 
ⓒ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청도군 청도읍 | 용각산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