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여행/달성군여행)천리마를 타며 가는 마비정 벽화마을 이색산행, 삼필봉~황룡산 산행 개요


비슬산은 대구의 남쪽을 받치며 팔공산과 함께 대구를 푹 꺼진 가마솥 같은 지형으로 만들었다. 비슬산에서 가지를 뻗은 능선이 여럿 있지만 그중 앞산으로 이어지는 능선이 가장 많은 사람들로 붐빈다. 봄이면 진달래 꽃길에 취해 비슬산 능선을 걷다보면 웅장한 산세에 넋이 빼앗긴다. 그 중간에 걸출한 봉우리 황룡산과 청룡산 배바위등을 일으켜 세워 대구의 근교산으로도 손색이 없다. 골이 산을 파고들어 수십, 수백의 계곡을 만드니 그 물이 모두 낙동강으로 흘러들고 철철이 봄이면 꽃이 피고 지고 아름다운 산상의 마을이 골짜기마다 자리하고 있다. 황룡산과 용문산 봉우리 아래에 보일 듯 말 듯 제비둥지 처럼 움푹 들어간 자리에도 마을이 있으니 세상에는 이를 마비정마을이라 하였다. 현재 마비정은 벽화마을로 더 유명하다. 2012년 5월 이재도 화백이 3개월간 마을의 외벽에 살아 있는 우리의 삶을 벽화로 나타내어 많은 사람들이 찾아 오며 티비 인기프로인 런닝맨의 촬영지로 방영된 후 전국적인 관광지가 되었다.  산행이 아니라도 가족과 함께 '우리 어릴적에' 벽화도 구경하고 요즘 한창 제철인 '용문 미나리'도 구입하여 밥상에 봄향기가 가득하게 하면 너무 좋을 것 같다.


 

 

 

☞(대구여행/달성군여행)천리마를 타며 가는 마비정 벽화마을 이색산행, 삼필봉~황룡산 산행  마비정 벽화마을 유래.


마비정 마을의 이름처럼 말에 관한 유래가 있다. 옛날 아주 먼 옛날에 비무와 백희가 서로 사랑하며 살았다. 숫말인 비무는 한번 달렸다하면 빠르기가 화살이 따라 오지 못할 정도며 뛰었다하면 천리를 달려 마을에서는 천리마라 불렀다. 암말인 백희는 아름다운 용모로 마을사람의 칭송을 받으며 항상 몸에서 꽃향기가 나 누구나 좋아하였다. 그런 백희는 항상 약초를 먹고 살았다. 어느 날 비무는 백희가 먹을 약초를 채취하러 길을 떠났고 전쟁터에 참가하기 위해 마고담은 마을을 지나가다 천리마에 관한 소문을 듣게 된다. 천리마를 타고 전쟁에 나가면 승리할 것 같아 마고담은 비무를 만나러 오게 된다. 마고담은 백희를 비무로 착각하여 같이 전쟁터에 나가자며 너의 천리마 실력을 보여 달라 하였다. 마고담이 동네 뒤 언덕에 올라가 화살을 쏘니 백희는 죽을힘을 다해 달려 보지만 화살을 따라 잡지 못하자 그만 화가 난 마고담은 백희를 단칼에 죽이고 길을 떠났다. 비무가 돌아와 죽은 백희를 보고 통곡하며 슬피 울다가 종적을 감추었는데 그 뒤 백희의 무덤가에는 항상 향기가 좋은 꽃이 놓여 마을사람들은 그때마다 비무가 왔다 간 것을 알았다. 어느 날 온 나라에 역병이 들게 되었다. 고을고을마다 사람이 죽어나고 하였지만 이 마을에서는 백희의 무덤가에 핀 꽃향기 덕분에 역병이 돌지 않아 마고담은 자신의 잘못을 빌며 정자를 짓고 이곳에서 일평생을 살았다한다. 마을사람은 이를 마비정이라 불렀다. 청도군에서 달성장을 가기위해서는 예로부터 이곳이 지나가는 길목이었다. 산이 높고 험하며 골이 깊어 짐승이고 사람이고 마을에 도착하면 모두 파김치가 되어 말에게 물을 먹이며 반드시 쉬어 갔다하여 마비정이라 한다는 이야기를 마을분에게 들었다.

 



 

 

 

 

 

 

 

 

 

 

 

 

 

☞(대구여행/달성군여행)천리마를 타며 가는 마비정 벽화마을 이색산행, 삼필봉~황룡산 산행 마비정마을에서 출발.


마비정 벽화마을 원점회귀 산행은 삼필봉과 황룡산을 거쳐 골재로 하산하여 마비정마을로 되돌아오는 산행을 잡았다. 삼필봉~황룡산 산행경로를 보면 마비정 마을 버스 종점~마비정 벽화마을~마비정 우물(남근갓바위·거북바위)등산로 입구~능선 삼거리~삼필봉 밑 주능선 오거리~삼필봉(465.2m) 정상~전망대~전망데크~수밭고개, 황룡산 갈림길~황룡산(673m)정상 삼거리~마비정 마을 갈림길(장단이재)~샘터~골재 사거리(용문사 갈림길)~ 비슬산 능선 방향 갈림길~용문사~용문폭포~화원자연휴양림~도로 갈림길~마비정 마을 주차장~마비정 마을 버스 종점으로 돌아 온다.

 

 

 

 

 

 

 

 

 

 

 

 

 

 

 

 

 

 

시내버스는 마비정 마을 안까지 들어간다. 마을 입구에 버스 회차지점이 있고 이곳에서 부터 벽화들을 구경하며 올라간다. 다양한 그림들이 어릴적 옛 생각에 젖게 하고. 마을 중앙으로 난 길을 따라 올라가면 갈림길에서 오른쪽으로 길을 잡아 물레방아도 지나며 왼쪽으로 크게 마을을 한바퀴 돌아보자. 족히 1시간은 잡아야 한다. 1년을 기다려야 받아 볼 수 있는 느림보 우체통부터 시작하여 말 동상, 가장 오래 되었다는 60년 된 옻나무 등 마을을 지키며 살아온 소소한 이야기가 너무 재미있다. 산행은 마을의 유래가 시작된 마비정 우물앞에서 시작한다. 이곳에는 부부애를 돈독히 해 주고 무병 장수한다는 전설이 마을 사람에게 내려오는 남근갓바위와 거북바위가 있어 필자도 기도를 하며 출발을 한다.

 

 

 

 

 

 

 

 

 

 

 

 

 

 

 

 

 

 

삼필봉(1.5km) 등산로 푯말을 보고 계단을 오르며 산행이 시작된다. 뒤돌아 보니 마을은 인적을 느끼기 힘들 만큼 조용히 내려앉은 모습을 하고 있다. 다리에 힘을 올려 본격적인 산행을 시작한다. 이 길은 비슬산 둘레길과 연결되며 '달성 마비정 누리길 제1구간'으로 불린다. 그 덕분으로 편안하게 정비된 길을 오르게 된다. 이따금 둘레길을 걷는 주민을 만나고 10여분이면 삼필봉에서 내려 온 지능선 삼거리로 올라 우측으로 꺾어 삼필봉 방향으로 능선을 걷는다. 능선에 무덤들이 줄지어 있고 산길은 다시 왼쪽 산사면으로 난 길을 따른다. 왼쪽 멀리 석화성 가야산이 아스라이 솟아 있어 한눈에 보아도 비범함이 서려 있다. 25분이면 삼필봉에서 내려온 능선 안부 오거리에 선다. 산길은 다양하게 내려가고 체육시설과 벤치 그리고 이정표 등의 시설물이 잘되어 있다. 산행은 이정표의 삼필봉 방향 0.3㎞를 보고 가면 되지만 능선길과 '쌍룡녹색길'인 둘레길이 함께 나 있어 두 길로 가도 상관이 없다. 필자는 산행의 재미를 위해 능선 길을 따른다.

 

 

 

 

 

 

 

 

 

 

 

 

 

 

10여분 능선길을 오르면 바위 위에 놓인 돌탑을 지나 철계단을 오르면 삼필봉 정상이다. 북쪽으로 시원하게 전망이 열린다. 허리춤에 구름을 이고 있는 가야산과 구미 금오산 그리고 팔공산의 능선이 확인되고 서쪽으로는 남산제일봉과 그 밑으로 우두산, 비계산 오도산, 두무산등 고렬 합천 거창의 산들이 오롯히 들어나는 명당터다. 발아래에는 낙동강이 흘러가고 강정보와 화원 유원지등 대구 시내의 아파트가 성벽을 이루듯 촘촘이 솟아 장관이다. 안내판을 보면 삼필봉은 진등산 시루봉 청룡산의 세 봉우리가 서로 만나는 지점이라 '용상등'으로도 불린다. 삼필봉의 이름처럼 붓끝 형상의 세 봉우리 중 정상석이 있는 주봉을 따로 작봉(鵲峯·까치봉)으로도 부르며 세 개의 봉우리다 모두 고만고만하여 능선에서는 구분하기가 쉽지 않다.

 

 

 

 

 

 

 

 

 

 

 

 

 

 

삼필봉에서 능선을 걸으면 왼쪽으로 큰 바위 전망대를 만나게 된다. 수밭골 건너편의 배바위, 청룡산, 앞산이 옹골찬 모습을 하고 있다. 20분 쯤 능선길을 따라 가면 전망덱을 만난다. 앞에 만난 큰 바위 전망대와 조망은 별 차이가 없다. 능선길과 쌍룡녹색길이 서로 만났다 헤어지고 하다 황룡산 오르막을 두고 수밭고개와 갈라진다. 쌍룡녹색길인 수밭고개는 왼쪽 방향이며 황룡산은 오른쪽 능선을 탄다. 초반부터 된비알의 산길이 시작된다. 날씨가 제법 추워 그런지 땀은 나지 않지만 힘께 나 쏟아야 황룡산(673m) 정상에 선다, 왼쪽 방향은 청룡산(2.5㎞)과 앞산(8㎞), 오른쪽 비슬산(9㎞) 방향으로 갈라지는 삼거리로 황룡산 정상을 알리는 나무판이 없다면 그냥 지나칠 것 같다. 나무 때문에 조망은 볼 수 없고 오른쪽 용연사 3.7㎞, 비슬산 9㎞ 방향으로 내리막을 걷는다. 이곳은 산꾼의 통행이 상대적으로 적어 보인다. 오른쪽으로 출발지 마비정마을이 보인다. 소나무 숲을 내려서면 산길은 ‘비슬산 둘레길’과 만나며 비슬산 둘레길은 황룡산으로 오르지 않고 장단이고개에서 수밭고개로 바로 연결된다. 황룡산에서 15분이면 마비정마을로 내려가는 고개였던 장단이재다. 오른쪽으로 마비정에서 올라오는 산길이 또렷하다.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이나 짧은 산행을 원하면 이곳에서 하산하면 된다.

 

 

 

 

 

 

 

 

 

 

 

 

 

 

용문사 방향 하산은 비슬산 방향으로 직진한다. 편안한 봉우리를 넘어서면 이정표가 있고 능선길과 오른쪽 산길이 서로 갈라진다. 두 코스 모두 677.2m봉 직전에서 서로 만나게 된다. 필자는 우회로인 오른쪽 길로 들어선다. 5분 뒤 계곡에 자리한 샘터에서 목을 축인 후 샘터 위로 올라 산사면을 탄다. 두길이 서로 만나는 능선에 오르면 다시 오른쪽의 677.2m의 봉우리를 오른다. 지난 가을의 떡갈나무 잎이 등산화에 밟혀 사각사각 경쾌한 소리를 내며 스친다. 고만한 675m봉을 다시 넘어면 산길은 골재로 향해 뚝 떨어진다. ‘V’자 홈 형태인 골재에서 직진하는 비슬산 방향 능선 길을 올려다보니 심한 오르막이 길게 이어져 다물어진 입이 쩍 벌어진다. 오른쪽이 하산길인 용문사 방향이며 비슷한 이름의 용연사는 골재에서 비슬산 방향으로 직진하여 능선을 계속 타야 하니 착각하지말자. 골재까지 함께 걸어온 비슬산 둘레길도 이곳에서 용문사 반대쪽인 대정리 방향으로 내려가게 되어 있다. 이정표의 용문사 1.5㎞를 보고 하산을 하면 통행인이 없어 한적하고 이름처럼 깊은 골을 이루고 있다. 계곡을 따라 20여분 내려가는 화원자연휴양림지역으로 비슬산 능선에서 내려오는 등산로와 만나고 오른쪽으로 꺾어 계곡을 건너 계속 내려오면 용문계곡(0.3km)과 용문사 갈림길 이정표와 만난다. 오른쪽 용문사 방향을 따라 능선을 넘어서면 용문사 입구 주차장에 닿는다.

 

 

 

 

 

 



 

 

 

 

 

 

 

 

최근에 중창된 용문사를 잠시보고 내려와 용문사 주차장을 지나면 왼쪽에 절경이 기다린다. 수량이 많은 여름철이면 굉음을 내며 뿜어 낼 것 같은 와폭의 용문폭포지만 겨울철에는 주위의 바위 절벽이 장관이다. 용문을 거슬러 올라가보니 주변의 암괴는 용이 승천을 하면서 뒤틀고 빠져 나간 듯 괴이한 모습을 하고 있다. 걸어서 내려오면 용문계곡이 깨끗이 정리가 된 화원자연휴양림을 통과하고 도로를 300m쯤 내려오면 갈림길이다. 마비정 벽화마을은 오른쪽 콘크리트 포장길이다. 잠시 뒤 마비정 벽화마을 대형 주차장 앞 삼거리에서 오른쪽으로 방향을 틀어 둘레길 같은  마을길을 따라 15분이면 출발지였던 마비정 벽화마을에서 산행이 끝난다.

 

 

 

 

 

 

 

 

 

 

 

 

 

 


☞(대구여행/달성군여행)천리마를 타며 가는 마비정 벽화마을 이색산행, 삼필봉~황룡산 산행 교통편.


대중교통은 부산서부버스터미널에서 대구서부시외버스터미널행 시외버스를 이용한다. 오전 7시, 8시40분, 10시10분 등 하루 8회 운행. 대구서부시외버스정류장에서 마비정 마을행 시내버스는 오전 7시25분, 9시5분, 10시10분, 11시30분에 있고 하루 8회 운행한다. 산행 후 마비정에서 대구서부시외버스 터미널까지 나오는 버스는 오후 3시05분, 5시, 6시45분, 8시50분 등에 있다. 동대구역까지 열차를 이용하고 대구지하철을 타고 대구서부터미널에서 하차하여 마비정마을 시내버스를 이용해도 된다.


















2013/11/16 - (대구여행/달성여행)화원읍 마비정벽화마을. 6~70년대 우리 어릴적의 모습 마비정벽화마을의 벽화로 만났어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달성군 화원읍 | 마비정벽화마을
도움말 Daum 지도
  1. 유쾌한상상 2014.03.15 07:03 신고

    대구쪽에 못가보신 산이 아직도 있으신가요? ㅎㅎㅎ
    런닝맨에서도 나왔었군요.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

  2. kangdante 2014.03.15 08:39

    산행하기 좋은 계절입니다..
    편안한 주말보내세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