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맛집/중구맛집)대구중구 골목투어 미도다방, 쌍화차가 맛있는 옛날식 다방 미도다방


시간을 거꾸로 30~40년 되돌린다면 가장 가보고 싶은 곳은 어디일까요. 턱을 괴고 가만히 생각해 봅니다. 아마 아침에 “모닝코피”의 추억을 생각하며 다방에 찾아 갈 것 같습니다. 많이 접해 보지는 못했지만 달걀 노른 자위를 동동 뛰 운 모닝커피에 토스트의 추억을 잊을수가 없습니다. 지금은 눈을 씻고 봐도 주위에 다방이란 문구를 찾아보기가 힘이 듭니다. 커피등 차를 접할 수 있는 곳은 수십배 아니 수백배 늘 정도로 한집건너 커피전문점이 들어서고 있습니다만 정작 옛 다방의 모습은 자꾸 사라지다 못해 자취를 감추어 버려 너무 안타깝습니다.

 

 

 

 

☞(대구맛집/중구맛집)대구중구 골목투어 미도다방, 근대문화골목에서 만난 미도다방.


지난 주말에 대구에 1박2일 여행을 댕겨 왔습니다. “근대로의 여행, 골목투어”로 대구광역시 중구의 유서 깊은 골목을 유유자적 걸어보며 우리근대사를 다시한번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이곳에서 30년을 되돌려 놓은 다방이 있다고 하여 찾아가보았습니다. 건물은 그저 평범한 요즘식 건물입니다. 2층으로 계단을 오르는데 옛 다방의 진한 향이 코 끝에서 폐로 전해집니다. ‘아. 오랜만에 느끼는 냄새다’하며 출입문을 보니 나무판에 ‘미도다실’이 새겨져 있고 문종이에 '입춘대길' 붓글씨가 적혀져 있습니다. 문을 열고 들어가 봅니다. 눈앞의 모습에 갑자기 최백호의 ‘낭만에 대하여’의 노래가사가 입에서 흥얼흥얼 그려집니다.

“궂은 비 내리는 날

그야말로 옛날식 다방에 앉아

도라지 위스키 한잔에다

짙은 색소폰 소릴 들어 보렴

샛빨간 립스틱에

나름대로 멋을 부린 마담에게

실없이 던지는 농담사이로~~~“

 

 

 

 

궂은 비도 내리지 않고 색스폰 소리와 빨간 립스틱을 바른 마담은 볼 수 없지만 미도다방은 세월의 무게를 느낄 수 있는 그런 곳입니다. 미도다방은 벽면에 빠꼼한 틈이 없습니다. 유명 작가의 서화전시실을 옮겨 놓은 모습입니다. 이것으로 이곳을 찾는 손님들의 유형과 미도다방 정인숙사장님의 취향을 읽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대구광역시 중구에서 발행한 “근대로의 골목” 홍보책자에서는 실버세대들의 사랑방 1번지인 미도다방 정인숙 사장님을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다방도 명물이지만, 안주인 정인숙씨도 국보급이다”하였습니다. 내가본 사장님도 ‘국보급’ 표현이 너무 잘 어울린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양장을 거부하며 오직 한복을 곱게 차려 입어 신 모습이 그리 잘 어울리는 국보급인 사장님에 뭘 더할 말이 있을까요.

 

 

 



 

미도다방에서는 쌍화차가 가장 유명합니다. 10여가지의 한약재료로 끓여 나오는 쌍화차는 그야말로 달걀 노른 자위가 보기 좋게 몸을 담그고 있습니다. 비위가 약한분은 먹기가 좀 그러하지만 보약이라 생각하고 먹으면 됩니다. 이곳의 쌍화차는 전통 쌍화차로 꼭 맛을 봐야한답니다. 쌍화차와 함께 나오는 과자가 있습니다. 어르신들이 가장 좋아하는 과자이며 우리에겐 추억의 옛날과자인 전병입니다. 약차와 함께 먹는 옛날과자 진골목을 찾을 때는 앞으로 생각이 날 것 같습니다.

 

 

 

 

 

 

 

 

전상열 시인이 신문에 발표한 미도다방의 시와 정인숙 사장님이 쓴글씨.

 

 

미도다방의 벽에 걸린 액자의 작품이 눈길을 잡습니다, ‘미도다방’의 액자입니다. 시인이신 목향 전상렬이란 분이 타계5일전에 신문에 발표한 시입니다. 그런데 더욱 놀란 것은 이시의 글 쓴 이는 ‘혜정’으로 정인숙사장님의 아호입니다. 한학자이신 정사장님의 스승으로부터 아호를 받았다합니다.

미도다방의 시를 일부 옮겨 보았습니다.

“종로 二가 미도다방에 가면

정인숙 여사가 햇살을 쓸어 모은다

어떤 햇살은 가지 끝에 걸려 있고

어떤 햇살은 벼랑 끝에 몰려 있고

어떤 햇살은 서릿발에 앉아 있다

정여사의 치맛자락은

엷은 햇살도 알뜰히 쓸어 모은다“

 

 

 

 

정인숙사장님의 자작시도 주방 맞은편에 볼 수 있습니다.

그 뜻을 풀어보면

“정이 미도에서 옥이를 데불고

오가는 나그네 따습게 모시었네

오랜공경 사랑에 뿌듯하고

모든 예절 이웃에 본(보기)되다“

시에서 정사장님의 성품과 경상도 사투리의 따스함이 전해집니다.

 

 

 

 

요즘의 전통다방은 설자리가 자꾸 좁아집니다. 대구여행인 ‘근대로의 여행, 골목투어’에서 미도다방을 꼭 찾아볼 것을 권하고 싶습니다. 이곳에서 쓰디쓴 쌍화차 한잔으로 전통의 우리 차 맛을 한번 느껴보라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커피보다 더욱 찐한 무언가가 느껴질것입니다. 미도 다방에서 쌍화차 한잔을 마시며 몇 자 적어 봅니다.

 

 

 

 

☞(대구맛집/중구맛집)대구중구 골목투어 미도다방, 진골목 안으로 이전을 해요. 미도다방.


아참! 빠트린 내용이 있습니다. 전통의 미도 다방도 오늘 12월22일이면 다방을 진골목 안쪽으로 옮겨가게 되었습니다. 1983년 학생들이 즐겨찾던 ‘도가니다방’을 인수하여 미도다방으로 간판을 걸어 영업을 시작한지 30년 벌써 강산이 3번이나 바뀌었습니다. 그 뒤 10년만인 1992년 지금의 진골목으로 자리를 옮겨 왔는데 이번에 또 다시 건물이 매각되어 어쩔수 없이 진골목 안쪽으로 옮겨 간다고 합니다. 20년의 손때 묻은 다방 내부의 모습은 그대로 옮길 수 없지만 대구시 중구청에서 대구의 명물인 미도다방을 근대골목과 어울리는 외관의 모습을 갖출수 있도록 힘껏 도와 근대골목을 찾는 여행객과 옛다방의 향수를 찾기 위해 찾아오는 분들의 사랑방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힘껏 지원을 한다고 합니다. 그때의 미도다방이 기다려집니다.

 

 

 

 

미도다방에서 정여사로 불리는 정인숙사장님

 

 

정인숙 사장님의 자작시.

 

 


 

 

 




 

 




 

 




 

 

 

◆미도다방 영업정보

★상호:미도다방

★전화:053-252-9999

주소:대구광역시 중구 종로2가 66-1(진골목)

★메뉴:쌍화차 3천원, 약차 2천5백원,  강황꿀차 3천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중구 성내2동 | 미도다방
도움말 Daum 지도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주리니 2013.12.05 14:13

    저도 이 쌍화차... 기억나요. 아주 좋아했는뎅...
    차에 뭔가 수북히 쌓여서 어찌나 좋던지... ㅋㅋ

  3. 죽풍 2013.12.05 14:43 신고

    다방모습 참으로 오랜만에 보는 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4. 곰탱이쉬리 2013.12.05 14:53

    다방이 저렇게 생겼군요....

  5. 벙커쟁이 2013.12.05 15:04 신고

    아~ 고삼시절 엄니가 끓여주시던 쌍화차 생각이 납니다.

  6. 류시화 2013.12.05 15:05 신고

    전통 다방이군요.. ㅎㅎ 어르신들의 쉼터같은 곳이네요

  7. 행복한요리사 2013.12.05 15:41

    쌍화차가 진하고 맛있을것 같아요.
    기분좋은 하루 되세요. ^^

  8. 작가 남시언 2013.12.05 16:15 신고

    블로그 아래쪽이 조금 이상한듯한데요? 페이지 아래쪽에 링크가 잘못 드간게 아닌지... 체크해보세요^^

  9. MINi99 2013.12.05 17:43 신고

    앗!!!! 계란 노른자 동동 쌍화차가 있군요^^ 맛을 잘은 모르지만 가끔 생각 난답니다^^잘보고 갑니다~

  10. 한스~ 2013.12.05 18:02 신고

    이야..노른자 있는 원조 쌍화차는 처음보네요.
    재밌는 다방이야기 잘 보고갑니다.

  11. 영도나그네 2013.12.05 18:12 신고

    정말 옛날 생각이 물씬 풍기는 골목 다방 풍경들이군요...
    최백호의 "낭만에 대하여" 란 노랫말이 생각나게 합니다...
    좋은 시간 되시기 바라면서...

  12. 굳라이프 2013.12.05 19:23 신고

    아직도 이런 곳이 있군요....티켓 생각이 나네요??

  13. 신기한별 2013.12.05 19:55 신고

    서울에서도 쉽게 찾기 힘든 곳이 바로 다방인데... 잘 보고 갑니다~

  14. 꿈다람쥐 2013.12.05 20:49 신고

    대구에 이런 곳에 잘 찾아가보질 못했네요.
    대구 살지만 대구에 이런 곳이 있을 줄 생각도 못했어요.

  15. ☆정보가힘이다☆ 2013.12.05 22:33 신고

    잘 보고 갑니다~

  16. 산위의 풍경 2013.12.05 22:40 신고

    35년의 역사를 가진 미도다방, 여행자가 한번쯤 머물러 보고 싶은 옛날 다방이지요.ㅎㅎ

  17. 톡톡 정보 2013.12.05 22:55 신고

    노른자가 들어간 쌍화차의 맛이 궁금해지네요. 잘 보고 갑니다.
    늘 행복하세요^^

  18. 이런 옛날 다방이 아직 남아 있군요.
    서울 인사동의 많은 찻집들과는 당연히 다른 정겨운 곳, 오랫동안 자리를 지켰으면 좋겠습니다.

  19. 워크뷰 2013.12.06 04:46 신고

    최백호의 노래가 들리는듯 합니다
    옜날식 다방에 앉아~~

  20. 여행쟁이 김군 2013.12.06 05:52 신고

    향토적인 분위기가 너무 좋아 보입니다~^^
    저도 가서 저 분위기에 취하고 싶습니다 ㅋ
    암튼 잘보고 갑니다~
    좋은 꿈 꾸세용^^

  21. 자전거타는 남자 2013.12.06 05:57 신고

    쌍화차 진한맛이 나는거 같아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