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여행/달성여행)대구 도동서원, 한훤당 김굉필 선생을 배향하는 도동서원


도동서원은 동방오현의 한분인 한훤당 김굉필 선생을 배향하는 서원이며 도동이란 '성리학의 도가 동쪽으로 왔다'는 뜻을 가지고 있다. 도동서원의 볼거리는 서원 입구를 지키고 있는 400년된 은행나무로 서원의 건립을 축하하며 한강정구선생이 직접 심었다고 전한다. 지금은 켜켜히 세월의 때가 묻어 시멘트 기둥에 한몸을 뉘이고 있지만 그의 풍모만은 하늘로 뻗어 올라가 꼿꼿한 선비의 기상을 보여 준다. 그런 이유로 서원 앞에는 은행나무가 많이 심어져 있다.


 

 

 


☞(대구여행/달성여행)대구 도동서원, 한강 정구가 심었다는 400년된 은행나무의 기품이  대단 도동서원


현풍IC에서 도동서원까지는 약 10km거리이다. 다림재를 넘어  낙동강을 따라  강가 언덕에 자리 잡고 있다. 도동서원은 도산서원, 소수서원,병산서원, 옥산서원과 함께 우리나라 5대서원이며 보물제 350호로 지정되어 있다. 



 

 


☞(대구여행/달성여행)대구 도동서원, 한훤당 김굉필 선생을 배향하는 도동서원 대원군의 서원 철폐에도 살아남아,


원래 도동서원은 1568년 조선선조원년에 비슬산 자락에  쌍계서원으로 처음 건립되었다. 그 후 임진왜란이 일어나면서 화마로 불타고 1604년인 선조37년에 이곳으로 옮겨와 1607년에 도동서원으로 사액되었다. 1871년 고종8년 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모든 서원은 훼철되지만 도동서원과 함께 47개 서원은 제외되어 도동서원은 현재의 모습으로 남게 된다. 



400년된 은행나무로 도동서원 앞에 있다. 도동서원 완공기념으로 한강정구선생이 직접심었던 나무다.

 

 

도동서원은 기존의 서원과는 다른 형태다. 일반 서원은 남향을 바라보고 있지만 도동서원은 낙동강으로 인해 북쪽을 향해 앉아 있다. 그때문에 중정당의 대청마루에 앉아 흘러가는 낙동강을 바라 볼 수 있는 도동서원의 풍치는 그야말로 가을의 노란 은행나무와 함께 장관을 연출한다.



 

 


☞(대구여행/달성여행)대구 도동서원, 중정당의 기단에 4개의 용머리는 낙동강의 범람을 막기위한 비보 역활 도동서원


도동서원으로 오르는 길은 1973년에 복원된 2층 누각 수월루를  지나가면서 시작된다. 좁다른 층층 돌계단을 올라 좁은 환주문을 들어서면 도동서원의 경내다. 정면에 강당인 중정당이 있고 오른쪽으로 돌아가면 두줄의 급한 돌계단이 퇴색한 모양을 하고 지나온 세월의 무게를 말해주고 있다. 서원과 사당을 구분짓는 내삼문은  꼭꼭 잠겨져 있고 이곳은 김굉필의 신주를 모신 사당이다. 




 

 

그때 도동서원을 관리하시는 분이 올라오시며 보여줄것이 있다고 같이 가잔다.  사당옆의 담벼락을 가르키며 전국 서원에서 유일하게 도동서원에만 있다는 작은 창을 가르켰다. 문을 빼꼼히 밀어 왼쪽 담벼락을 보니 사각모양의 창틀이 보였다. 그 창틀의 용도는 사당에 제사를 지내고 난 뒤 축문을 태우는 곳으로 태울때 나는 연기를 그 구멍으로 빠져나가게 하였다.


 


 

 

도동서원도 여느 서원처럼 수월루에서 사당까지 일직선을 이루고 있다. 전학후묘의 양식으로 앞에는 공부를 하는 강당을 뒤로는 신주를 모신 사당이 위치함을 말한다. 




2층의 수월루. 이곳을 지나면 도동서원으로 올라갈수 있다.

 

 


강당인 중정당은 스승과 함께 학문을 닦고 배우는 공간이며 그 아래에는 동재인 거인재와 서재인 거의재를 서로 마주보게 두어 유생들은 이곳에서 생활을 하였다.  또한 중정당을 받치는 기단을 자세히보면 완구의 블록을 쌓는 것처럼 잘짜여진 모습을 하고 있다. 그 사이사이에 여의주와 물고기를 물고 있는 용머리 4개와 다람쥐 모양의 동물이 장식되어 있다. 



 

 

용은 물의 신을 의미한다. 도동서원의 기단에 있는 4개의 용머리는 여름철에 수시로 낙동강의 물이 범람을 하여 서원으로 들이치지 못하도록 하며 아울러 화재로 부터 서원을 보호하기위한 비보책이다. 도동서원을 둘러싸고 있는 담장은 흙과 기와로 쌓은 맞담으로 중정당과 함께 보물로 지정되어 있다. 그만큼 도동서원의 흙담장은 아름다운 모습을 하고 있다. 


 

 

 

도동서원의 중정당은 정면5칸에 측면 2칸반의  규모로 옆에서 볼때 사람인(人)자 모양을 한 맞배지붕 건물이다. 좌우 1칸씩은 온돌방을 넣었고 앞으로 툇마루도 달았다. 온돌방 사이에 3칸의 대청마루를 넣어 툇마루와 서로 통하게하였다. 가을의 도동서원은 샛노란 은행잎으로 인해 한층 더 중후한 모습을 선사하는 곳으로 많은 문화재 답사팀들의 단골코스로 익히 이름이 알려져 있다. 대구 달성 여행지의 도동서원으로 떠나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중정당을 위해 들어서야하는 환주문 아래에 설치된 조형물.

 

 

서재인 거의재로 유생들이 생활하는 곳

 

 

 

 

 

 

강당인 중정당

 

 

바둑판처럼 퍼즐 맞추듯 쌓은 기단의 모습과 낙동강의 범람을 막기위한 비보로 설치한 용머리의 모습.

 

 

 

 

 

 

동재인 거인재

 

 

 

 

 

 

 

 

 

 

 

 

 

김굉필 신주를 모신 사당으로 올라가는 계단과 내삼문.

 

 

 

 

 

 

 

 

김굉필의 신주를 모신 사당

 

 

사각 모양의 창틀이 다른 서원에는 없다. 그용도는 재사를 모시고 난뒤 축문을 태우면 저 창문으로 연기가 빠져나가도록 되어 있다.

 

 

 

 

내삼문 앞에서 바라본 낙동강의 모습

 

 

 

 

 

 

 

 

 

 

보믈로 지정된 아름다운 도동서원의 흙담장

 

 

 

 

 

 

 

 

 

 

 

 

도동서원의 내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아톰양 2013.11.27 12:46 신고

    은행나무에 세월이 새겨진듯 합니다.
    너무 멋있네요!

  3. 울릉갈매기 2013.11.27 13:18

    은행나무가 정말 멋진곳이네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4. 모실 2013.11.27 13:39

    도동서원에 있는 은행나무가 아름답군요^^

  5. 솜다리™ 2013.11.27 13:40 신고

    와...400년된 은행나무라...
    포스가 장난이 아니내요^^

  6. 영도나그네 2013.11.27 14:43 신고

    도동서원의 고풍스런 모습은 입구에서 400여년의 세월동안 이곳을 지키고
    있는 은행나무가 대변하는듯 합니다..
    정겹고 아름다운 도동서원!
    잘보고 갑니다..

  7. 생활팁 2013.11.27 14:46 신고

    규모가 상당하군요.
    그당시의 생활이 머리속에 그려집니다.
    잘 감상했습니다.,

  8. 대한모황효순 2013.11.27 15:07

    400년된 은행나무
    대박이다묘.
    저두 가보고 싶어요.ㅎㅎ

  9. 굳라이프 2013.11.27 15:27 신고

    400년된 은행나무라...정말 웅장하네요!! 잘 보고 갑니다~

  10. Hansik's Drink 2013.11.27 16:08 신고

    정말 좋은곳이네요 ㅋ
    특히 은행나무는 연도까지 알아버리고 나니
    정말 경이 롭습니다 ㅋ
    잘보고 갑니다 ㅋ
    남은 하루 잘보내세요 ^^

  11. 당신은최고 2013.11.27 16:24 신고

    은행나무에서 왠지 포스가느껴집니다 너무멋진곳잘보고갑니다

  12. 카르페디엠^^* 2013.11.27 16:31 신고

    크게 핀 은행이 너무 예쁘네요^^

  13. +요롱이+ 2013.11.27 16:34 신고

    너무 잘 보고 갑니다^^
    남은 하루도 기분좋은 시간이시길 바랍니다!

  14. 톡톡 정보 2013.11.27 17:33 신고

    400년 세월의 은행나무와 도동서원의 아름다운 풍경 잘 보고 갑니다.
    늘 행복하세요^^

  15. 어듀이트 2013.11.27 17:46 신고

    커다란 나무가 너무 아름다워 보이는군요`
    저도 가보고 싶네요`

  16. 콜드 2013.11.27 17:59 신고

    400년된 은행나무 세월의 깊이가 느껴집니다 사진구경 잘하고 갑니다!

  17. 자판쟁이 2013.11.27 19:01 신고

    풍경 정말 좋네요.
    늦가을의 정취가 제대로 느껴집니다.

  18. 초록배 2013.11.27 19:28 신고

    은행나무가 완전 산신령급이네요 ^^

  19. 가나다라마ma 2013.11.27 20:50 신고

    다시 가을로 돌아가고 싶네요. 일년을 더 기다려야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를 볼 수 있겠네요.
    눈이 소복히 쌓인 모습도 멋질 것 같긴 해요. ^^

  20. 꿈다람쥐 2013.11.27 21:13 신고

    오.. 대구에 이런 곳이 있을 줄은 몰랐는데, 대구에 살지만 대구 속의 여행지를 너무 모르는 거 같아요.

  21. 2013.11.28 01:26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