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몽득이 혼자 즐긴다는 독락정을 창건.




☞(충북여행/옥천여행/독락정)혼자 즐긴다는 옥천의 독락정.


독락이란 혼자 즐긴다는 뜻이다. 경주시 안강읍 옥천리에는 회재 이언적이 만년에 내려와 소일하며 즐겼다는 독락당이 있다. 자계천변에 다리를 걸치면 서 있는 독특한 계정을 보면 그의 풍류를 짐작하고도 남음이 있다. 아마 그래서 혼자로도 즐길 수 있는 곳은 아닌지.


 





☞(충북여행/옥천여행/독락정)옥천 독락정. 금강천변에 혼자 즐긴다는 옥천의 독락정.

경주 안강의 독락당과 같은 당호를 걸고 있는 곳이 또 있다. 서로의 살아 온 시대는 다르지만 충청북도 옥천군 안남면 안주리에 강물이 휘감아 도는 남강천변에 홀로 즐기기 좋은 정자가 서 있어 안강의 독락당과 비교가 된다. 흐르는 강물을 그저 바라만 보아도 괜찮을 것 같은 그런 곳이다.


 




☞(충북여행/옥천여행/독락정)옥천의 독락정. 초계주씨 주몽득이 창건한 독락정.



문화재청의 자료를 보면 "독락정은 조선 시대 40년(1607)절충장군 중추부사의 벼슬을 지낸 주몽득이 이괄의 난을 진압한 후 그의 나이 57세에 이곳에 독락정을 창건하였다. 원래는 주변의 경치가 너무 빼어나 혼자 즐기며 주위의 선비들과 함께 이곳에서 담론과 풍류를 즐기는 정자 였지만 후 대에 와서는 유생들의 학문을 연구하는 서원으로 바뀌었다. 독락정은 1772년인 정조 48년에 고쳐 지은 후 여러번 중수를 거쳐  오늘에 이르렀다. 건물규모를 보면 정면3칸에 옆면 2칸으로 여덟팔(八)자의 팔작지붕을 하고 있다. 독락정 현판은 당시 군수였던 심후의 필체며 마루에는 송근수의 '율사기문'등 10여편점의 기문 액자가 걸려 있다".


  


ㅋㅋ 금강의 아름다운 경치를 다 잡아 먹은 독락정 양수장.




☞(충북여행/옥천여행/독락정)옥천의 독락정. 독락정 양수장으로 주변 경치를 망쳐.


지금의 독락정은 어떠한가. 주몽득선생이 이곳에 독락정을 지을 당시와는 현재 많이 다르다. 그 당시 독락정에서 바라보는  모습은 정자을 휘감아 돌듯한 착각에 빠질듯 금강의 물줄기는 흘러갔고 여름이면 학동들이 흐르는 개울에서 조잘거리며 물고기를 잡았던 아름다운 모습에 주몽득 선생은 혼자 즐기기에 부족함이 없었던 것으로 보인것이다. 현재 이곳에는 독락정 양수장 건물이 정면에 턱 버티고 있어 지금은 한낮 그저 그런 풍경을 보여 준다. 굳이 아름다운 이곳에 정수장을 세워야 했을까 꼭 세워야 했다면 조금 비켜서서 독락정을 세웠다면 독락정의 그 값어치는 더욱 높혀 지겠다. 


  




☞(충북여행/옥천여행/독락정)옥천의 독락정. 문화재 관리 소홀이 아쉬운 독락정.



주몽득의 독락정을 찾아 솟을 대문을 들어서니 어디선가 왱왱왱~~~하는 사이렌 소리가 귓전에 작게 들린다. 눈앞에 벌들이 자신의 할일을 열심히 하고 있는듯 주인이 되어 독락정 앞 뜰을 가득 채우고 있다.  객인 우리는 그 벌들을 피한다고 정신이 없을 지경이다 정작 벌은 마루 아래에 난 구멍으로 열심이 들락날락을 하고 있다. 벌들이 현재 집을 지었는데 이곳 문화재를 담당하시는 분은 무엇을 하는지 문화재로 지정을 하였다면 그에 따른 관리를 하여야 하는데 문화재자료 23호란 말이 무색하다. 문화재를 안심하고 바랄 볼 수 있는 조처가 아쉽다. 마루바닥 아래다 보니 송근수의 율사기문등 10여점의 기문액자는 볼 엄두도 못내고 옆으로 돌아 뒷 모습을 열심히 보고 나오는 수밖에 없다.







당시 군수 심후의 독락정 현판 글씨




마루 바닥 아래 벌들이 집을 지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북도 옥천군 안남면 | 독락정
도움말 Daum 지도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숀이! 2013.07.14 16:13 신고

    아름다운 곳이네요^^
    신나는 하루 되시길 바래요^o^/

  3. 산위의 풍경 2013.07.14 16:39 신고

    양수장이 볼품없이 앞을 가로막고 있군요.....벌은 또, 조심해야 겠네요.ㅎㅎ
    독락정을 벌들에게 내어주었군요.. ㅜ,ㅜ

  4. 입지가 정말 탁월한데, 굳이 그곳에 양수장을 지은 이유가 궁금하군요...

  5. 엔젤예다움 2013.07.14 16:58 신고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다음에 꼭 한번 가봐야 겠네요.^^

  6. 꿈다람쥐 2013.07.14 17:50 신고

    이야 충북여행 떠나고 싶네요.ㅎㅎ 아직 충청도에는 대전밖에 가본 곳이 없어요.

  7. 신기한별 2013.07.14 18:31 신고

    앞의 건물 때문에 금강의 경치가 반토막 났군요.. ㅠㅠ

  8. smjin2 2013.07.14 21:03 신고

    장마에 피해는 없으시죠^^
    잘보고 갑니다~

  9. PartyLUV 2013.07.14 21:26 신고

    저도 당장 내일이라도 떠나고 싶을 정도로 너무 좋네요~^^
    멋진 정보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 밤되세요~~

  10. 초록배 2013.07.14 22:07 신고

    옥천은 시내만 몇 번 다녀왔는데 이런 곳도 있었군요.^^

  11. 알숑규 2013.07.14 23:06 신고

    산과 어우러진 풍경이 멋집니다. 저도 충북으로는 여행을 가보지 않아서 어떤지 궁금하네요.

  12. 벙커쟁이 2013.07.15 00:13 신고

    잘 보다가 독락정 양수장에서는 확 깨네요.ㅎㅎㅎ

  13. 포장지기 2013.07.15 01:23 신고

    잘 보고 갑니다...행복한 밤 되세요^^

  14. 모르겐 2013.07.15 02:32 신고

    독락정에도 무시무시한 벌집이^^;;
    유럽 정부가 문화유산을 관리하는 태도를 배우면 좋겠습니다...

  15. 워크뷰 2013.07.15 02:49 신고

    d으 벌들의 세상이 되엇군요
    그리고 양수장이 왜 그곳에 있어야 하지요?

  16. 건강정보 2013.07.15 08:55 신고

    마루아래 벌집은.....헉~잘못 건드리면 큰일나겠어요

  17. 린넷 2013.07.15 09:11 신고

    또 새로운 한주가 밝았네요.
    활기찬 월요일 되세요!

  18. 소심한우주인 2013.07.15 10:09 신고

    관리가 조금 아쉽네요.

  19. 주리니 2013.07.15 19:50

    겉으로 보긴 모르겠는데...
    우리 가옥은 세심한 손길이 이렇듯 필요한 모양입니다...

  20. coinlover 2013.07.15 20:59 신고

    저도 이런 집에서 혼자 즐기고 싶네요.

    회재 선생의 즐김이란 지적인 유희였겠지만요.

  21. 오브로 2013.07.19 04:13 신고

    좋은풍경 잘보고갑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