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화)복을 준다는 황금색 꽃, 한겨울에 눈을 뚫고 올라오는 신기한 꽃 2020년 경자년 복수초입니다.


올해 겨울은 유난히 따뜻합니다.

한겨울에 핀다는 복수초가 피었는가 싶어 

1월 29일 부산시 서구 나의 텃밭을 찾았습니다.

 




복을 준다는 복수초를 만나러 가는 길 ㅎㅎ

노란 꽃이 피었나 아니면 아직 기다려야 하나를 생각하

 괜히 가슴이 설레었습니다.



복수초 텃밭에는 우후죽순처럼 

노란 복수초가 빼꼼히 얼굴을 내밀었습니다. 

그리고 나 여깄며 방긋 웃는듯 화사한 모습이었습니다.




2020년 경자년도 벌써 한달을 넘겼습니다. 

올해 처음 핀 야생화인 복수초를 만남으로 해서 

복은 따논 당상 같습니다.

 


일본식 한자이름을 그대로 사용하여 복수초가 되었으며 

꽃이 황금색이라 금잔화라고도 합니다.

 


설날을 전후해 핀다하여 원일초라 하며 

눈속에 핀다하여 설연화, 얼음새꽃, 설상복수초라고 부릅니다.

 


복수초는 눈을 뚫고 올라오는 꽃을 설상복수초라하여 

복수초 중에서 단연 최고라 칩니다.




복수초 꽃 주위를 동그랗게 녹여 

올라오는 복수초를 보면 그저 신기할 뿐입니다.

 


부산에서는 눈구경하기가 힘들어 

설상복수초를 만나는 행운은 거의 없습니다.



그러나 나의 텃밭에서 피는 복수초는 한반도에서 

자연산 복수초로는 가장 먼저 핀다는 것으로 알려져 

야생화 사진을 찍는 많은 분들이 찾고 있습니다.



10년도 훨씬 전에 한창 야생화 사진을 

찍는다고 이곳 저곳을 찾아다녔습니다.

그러다가 집주위에 야생화가 없을까 싶어 

찾아 다녀 발견한 복수초 군락지 ㅎㅎ




발견 당시 바닷가쪽 골짜기 1곳과 함께 2곳이었습니다. 

다음해에 다시 그곳을 찾아갔더니  복수초가 있던 자리에  

나무를 간벌하여 산처럼 쌓아 두었습니다.



그곳에서는 더이상 복수초를 볼수 없었습니다. 

건너편 계곡에는 복초가 아주 많이 피었는데 

갈수록 개체수가 줄어들어 정말  안타깝습니다.



이곳 복수초 군락지는 현재 복수초를 보호하는 

안내판과 밧줄로 출입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황금색의 복수초를 10년 후 아니 20년 후에도 

볼 수 있도록 잘 보호해야 겠습니다. ㅎㅎ




한해를 시작하는 꽃인 복수초를 보고 경자년에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ㅎㅎ



겨울을 뚫고 올라오는 황금색의 꽃 복수초 구경하세요.





 



이런 행동으로 복수초의 아름다움을 담을 수 있을까요. 야생화 사진을 찍는 동호인들의 조작질 고발

지난 주말 오후 늦게 부산 인근에 있는 복수초 군락지를 찾아갔습니다. 요 근래 영동과 동해안으로 많은 눈이 내렸지만 부산시의 남쪽 끝에서는 쌓인 눈을 보지 못했습니다. 이맘때면 찾아가는 복수초 군락지에 영동의 눈을 갈라 부산까지 골고루 눈을 뿌려주면 야생화를 좋아하는 한사람으로 얼마나 좋아하겠습니까.


 

 



역시 자연의 조화는 인간이 근접 할 수 없는 그 무엇인가 있습니다. 그래도 시내 가까이에 이런 복수초 군락지가 있어 위안을 삼아야 하겠죠. 지난 토욜 찾아간 복수초 군락지의 모습입니다. 시간이 아마 오후 5시가 넘어서 해가 뉘엿뉘엿 넘어가기 일보직전이었습니다.



 



멀리서 보니 몇사람이 복수초를 찍고 있더군요. 우리도 내려가 복수초를 보았습니다. 지난주보다도 더 많이 피어 포근한 날씨 속에 화사하게 웃고있는 모습에 내 마음까지 따뜻했습니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였습니다. 복수초를 찍는 야생화 동호회 회원분의 행동을 보고 기가막혔습니다.



 



요번 폭설에도 눈 한번 쌓인적이 없는 이곳에 난데 없는 얼음으로 꽃사진을 조작하는 모습에 아직도 이런 분이 있나 싶었습니다.  얼음을 대충 깨어 바닥에 깔아 놓았는데 복수초가 감기에 걸려 아파할 것 같습니다. 





 



취미로 꽃사진을 찍는 분들은 우리는 꽃처럼 아름다운 마음씨를 가졌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실상은 그게 아닌것 같습니다. 아름다운 야생화를 있는 그대로 사진으로 남기는 게 꽃을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가짐 아닐까요. 꼭 복수초가 눈에 피지 않았도 그 자체만으로도 아름답습니다. 



 



아름다운 야생화 동호인에 먹칠을 하는 몇몇의 꼴두기 같은 꽃사진 찍사들 때문에 전국의 순수한 꽃사진 동호인들이 도매급으로 넘어갑니다. 일부 몰지각한 야생화 동호인께 고합니다. 이런 조작으로 찍은 꽃사진을 들여다 보면 행복하십니까. 꽃은 자연적인 모습일때가 가장 아름답습니다. 



 



그리고 한가지 덧붙혀 이야기하겠습니다. 위의 사진과 밑의 사진은 얼음이 없습니다. 그대신 땅에 닿인 줄기부분을 깨끗하게 끍어놓았습니다. 사람도 겨울철에 이발을 하면 목이 써늘합니다. 꽃도 마찬가지입니다. 겨울철 보온을 위해 덮고 있는 이불을 저리 싹 치워버리면 얼마나 추워할까요.



 



깨끗한 꽃사진을 담는 욕심이 야생화를 죽게 만듭니다.  진정한 꽃사진 동호인은 자연 그대로의 모습들 담아 내는 사진이야말로 더욱 아름다운 게 아닐까요.


 

 




 




 




 




자연 그대로의 복수초 얼마나 아름답습니까.

 




 




 




2014/02/12 - (야생화/복수초)복수초. 청마해에 처음 만난 복꽃 복수초를 담아 왔습니다.복수초






  1. 릴리밸리 2014.02.18 07:27 신고

    낙엽이 꽃한테는 이불인데...ㅠ
    저런분들 요즘 많이 목격합니다.
    꽃하나 찍자고 주변꽃들을 마구 밝고 들어가지를 않나..ㅠ
    공감 100% 하고 갑니다.행복하세요.^^

  2. kangdante 2014.02.18 07:31

    에휴!~
    아직도 이런 몰지각한 사람들이 있군요?..
    정말 한심한 사람들입니다..

  3. 핑구야 날자 2014.02.18 08:20 신고

    보기만해도 정말 사랑스럽네요~~

  4. 귀여운걸 2014.02.18 18:14 신고

    어머나.. 세상에..
    이렇게 조작하여 사진을 찍다니 어이가 없네요..
    아름다운 복수초가 죽게 될까봐 염려스럽네요ㅠㅠ

  5. viewport 2014.02.18 19:07 신고

    뭐가 더 귀하고 아름다운건지를 잘 모르시는 분들같습니다

  6. 산위의 풍경 2014.02.18 19:12 신고

    정말 어이가 없고, 마음이 아팠습니다.
    기쁘게 복수초 만나러 갔는데,,,안타까웠어요.
    그동안 야생화 사진보고 좋아라 했는데....
    마음이 너무 안 좋았어요.
    저런식으로 하면 어느새 야생화가 사라지지 않을까? 걱정스럽습니다.

  7. 2014.02.18 22:37

    비밀댓글입니다

  8. 평온이 2014.03.21 07:45

    눈속에 있는 복수초를 보고 좋아한 나의 마음이
    사기 당한 기분 입니다! 저런 인간, 사진세계에서 완전히 재명!!!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