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망태버섯)경이로운 자연의 모습 노란망태버섯

 

자연 세계는 인간이 범접할 수 없는 신통망통함을 보여준다. 그중에 하나가 버섯인데 버섯이란게 묘해서 비온뒤 습기가 축축하면 저절로 생긴다. 땅속에서 아니면 썩은 나무둥치에서 생명을 발하는 버섯은 또 우리에게 두종류로 나눈다. 우리몸에 이로운 식용버섯과 섭취와 동시에 절명을 하는 독버섯으로 나눈다. 그런 이유로 버섯애 대해 잘 모르면 채취를 함부로 하면 안된다. 야외로 나가보면 버섯의 모양이 화려하고 예쁘고 신비하게 생긴것이 많다. 그것은 필히 독버섯으로 분류하는데 모든 이치가 예쁘고 하면 꼴값을 하는가 보다. 산행중에 우연히 보게 되는 버섯이 있다. 흔히 만날 수 있는 그런 종류는 아니지만 그래도 재수 있는 날은 만나게 된다.

 




 

 

그물모양으로 짜져 내려와 망태버섯이라 불린다. 망태버섯은 흰색의 버섯을 말하는데 주로 대나무 숲에서 볼 수 있고 식용이라 먹을 수 있다. 국내에서도 고급요리에 사용을한다고 한다. 그와 반대로 노란망태버섯도 있는데 색상이 황금색을 띠고 있어 노란망태버섯으로 불리며 속이 보일듯 말듯 화려한 여인의 모습을 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습기가 많은 곳에서 볼 수 있다. 물론 독버섯으로 분류를 한다. 그물 처럼 생긴 처마가 내려오는 모습을 아직 보지 못했지만 여타 블로그의 사진을 보면 자연의 신비에 가깝다. 경이로운 그자체라 할까.

기껏 망태버섯의 온전한 모습을 보이기 위해 이른 아침부터 그리 몸부림치다가 한나절도 아름다운 모습을 지탱하지 못하고 허무하게 사라져 버리는 망태버섯. 그 허무함도 아랑곳하지 않고 어쩜 이리도 아름다운 모습으로 피어날까 그저 신기할 따름이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마니팜 2013.08.23 14:58 신고

    망태버섯 처음 사진으로 보는데 정말 이쁘네요
    독버섯이라 먹지 못한다는게 좀 아쉽습니다

  3. 리뷰걸이 말한다 2013.08.23 15:23 신고

    경이로운 자연의 모습에서 우리가 배워야 할 게 많은 것 같아요. 멋진 사진입니다!

  4. 벙커쟁이 2013.08.23 15:35 신고

    등불이 마치 올라와 있는 것 같네요. 멋집니다.

  5. 별내림 2013.08.23 16:44 신고

    버섯이 예쁜데 독버섯은다이쁜것같아요..

  6. coinlover 2013.08.23 17:17 신고

    사진으로만 자주 봤던 녀석이네요 ㅋ

  7. Hansik's Drink 2013.08.23 17:54 신고

    신기한 버섯이네요 ^^
    덕분에 구경 잘 하고 갑니다 ㅎㅎ

  8. 창수사랑 2013.08.23 18:15

    독버섯이하여간더예쁘다니깐요..

  9. 현이의 다이아몬드 2013.08.23 18:48

    이햐!~ 신비롭고 이쁜네요 ㅎㅎ
    먹지 못하는게 너무 아쉬운데요 ㅠㅠ

  10. 괴도별성 2013.08.23 20:29 신고

    완전 이쁘네요. 아름답다고... 역시 독버섯은.. 실물로 봐서 좋으셨겠어요. ㅎㅎ

  11. 박에스 2013.08.23 20:51

    역시 이쁠수록 무섭네요..!!

  12. 헬로끙이 2013.08.23 22:12 신고

    헉 요거 버섯맞나요 ㅎㅎㅎ 신기한 버섯이네요 ^^

  13. 영도나그네 2013.08.23 23:06 신고

    이 버섯을 만나면 행운이 찾아온다는 노랑 망태 버섯을 만나셨군요...
    하루살이 버섯인 노랑망태버섯은 짧은 시간에 사라져버려 더욱 만나기가 어려운 버섯이기도
    하답니다..
    행복한 주말 되시길 바라면서...

  14. 꿈다람쥐 2013.08.24 00:02 신고

    노란망태버섯 처음보는데 이렇게 예쁠 수가 있나 싶군요.ㅎㅎ
    한 번도 본적이 없지만, 실제로 보면 빠져들거 같아요.

  15. 맛돌이 2013.08.24 00:11

    망태버섯
    정말 이쁘네요.

  16. 신선함! 2013.08.24 01:00 신고

    참 신기하고 예쁘네요 ㅎㅎ
    잘 보구 갑니닷!!

  17. 영심이~* 2013.08.24 02:33 신고

    산을 많이 다녀본 건 아니지만..
    어찌됐든 산에 오르게 될 때면 그저 앞만 보고 가느라.. 옆을 둘러볼 여유가 저는 전혀 없거든요..
    조금만 고개를 돌리면 이렇게 신기한 것을 볼 수가 있었네요 ^^

  18. 리치R 2013.08.24 03:14 신고

    이거 노랑망태버섯 티비에서 봣었거든요..
    근데 식용은 안되고 식용가능한 망태버섯은 색깔이 회색이라고 하더라구요

  19. 워크뷰 2013.08.24 05:39 신고

    이 버섯의 이름이 망태버섯이군요^^

  20. Σ 2013.08.24 10:44 신고

    잘 보고 갑니다..

  21. 릴리밸리 2013.08.24 19:11 신고

    한번 만나고 싶은 망태버섯이네요.
    사진으로나마 잘 보고 갑니다.^^




요즘 시도 때도 없이 비와 습한 기온으로 인해 자연에도 색다른 볼 거리를 보여 준다.
특히 비가 많이 온 뒤 산행을 해 보면 산길 여기 저기 많이 보이는 것이 버섯 종류이다.
그래서 인지 좀 처럼 보기 힘든 망태버섯이 종종 산행중에 만나기도 한다.


 망태버섯은 흰 망태 버섯과 노란망태버섯이 주로 있는데 그 중에도 흰 망태 버섯은 대나무가 밀집한 곳에 피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노란망태버섯은 잡목속에서 그 존재를 알린다.
망태버섯은 이름에도 알 수 있듯이 고기를 잡는 그물처럼 짜여진 것이 특징이다.


이른 아침부터 그물을 짜 내려 오는 모습은 산모가 아기를 출산하는 것 처럼 아름답다고나 할까. 두시간 정도 그물이 한땀한땀 짜여져 내려 오는 모습이란?. 장관이 아닐 수 없다. 그들의 이 아름다운 모습도 일장춘몽이라 하룻밤을 넘기지 못하는게 아쉬울 따름이다.



 흰 망태 버섯은 식용으로 최고급요리에 이용되며 단백질과 불포화 지방산,미네랄과 섬유질이 풍부하며 중국에서는 죽손 또는 불도장으로 불린다. 그와 반대로 노란버섯은 독버섯으로 분류를 하고 있다. 7~8월에는 화려한 모습을 보여 주는 망태버섯이 버섯중의 버섯이 아닐까.





 


  1. 돈재미 2011.08.11 08:39 신고

    햐...노란망태버섯 모양이
    정말 예쁘군요.
    버섯 종류가 많지만 망태버섯 첨 봅니다.

    • 금정산 2011.08.12 06:06 신고

      감사합니다. 산에서 찬찬히 살펴 보시면 돈재미님도 만날 수 있습니다. 즐겁고 편안한 금욜 되시고예.

  2. pennpenn 2011.08.11 09:26 신고

    산을 많이 다녔지만 망태버섯을 보지 못했어요
    목요일을 뜻깊고 행복하게 보내세요~

    • 금정산 2011.08.12 06:07 신고

      펜펜님 이번 산행에서는 꼭 만나시기를 빌어 봅니다. 또다시 중부지방에는 많은 비가 온다합니다.
      편안하고 즐거운 금욜 맞이하세요.

  3. 히어로제로 2011.08.11 10:18

    아름다움이 하루라니.. 전 독버섯인줄 알았는데 흰망태버섯은 최고의 식용이라니.
    왠지 신비로운 느낌이 드는 망태버섯 ㅋ

    • 금정산 2011.08.12 06:09 신고

      자연의 신비에 놀랄 따름입니다. 대나무 밭에 가면 재수 좋으면 무리를 지어 흰망태버섯이 피어 있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입니다. 히어로님 즐겁고 편안한 하루 되시고예,

  4. 산위의 풍경 2011.08.11 20:30 신고

    제대로 망태네요.ㅎㅎㅎ 망태버섯 처음본게 대장님한테서지요~
    예전에 산행사진 보여주시면서...ㅎㅎ
    세발처럼 생긴 버섯도 참 신기했어요~
    신비한 자연의 세계입니다.

    • 금정산 2011.08.12 06:10 신고

      저 망태 들고 제대로 고기를 잡을 수 있을지...
      어제 답사 땜시 답장이 늦었습니다. 즐겁고 편안한 하루 되시고예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혈압과 함암효과가 있다는 영지버섯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튼실한 밑 줄기를 잡아 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버섯도 만났습니다. 남자의 심벌과 닮은 버섯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버섯도 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버섯을 동시에 담아 보았습니다. 어린 심벌과 늙은 심벌 같이 보입니다.

산행을 하다보면 종종 많은 야생화와 그리고 야생 버섯을 만나게 됩니다.
야생버섯은 식용버섯과 독버섯으로 구분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대체적으로 식용버섯보다 독버섯은 색상이 화려하며
이쁘며 손으로 꺽어보면 뚝 잘려나가는 특징이 있다합니다.
그야말로 보기좋은 떡이 독버섯입니다.
  죽은 참나무류 밑에는 재수가 좋으면 식용버섯인 영지를 만날 수 있습니다. 붉은색을 띠는 영지는 시골의 장터에 가면 항상 할머니 좌판에 올려져 있습니다. 깔끔한 자색을 띠는 버섯으로 중국산이 많은 것 같습니다.
영지의 효엄은 고혈압에 좋다고 합니다. 그리고 항암효과도 있어 차로 만들어 마시는 것을 보았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버섯을 보았나요. 간식으로 예쁜 접시에 담겨져 나온 과자를 ,예쁘게 담아 볼여고 해도 힘들 것 같은데 자연이란 참 묘한 무언가가 있는 것 같습니다. 독버섯인가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입에 먹기 좋은 놈입니다. 그기다 덤으로 땅콩가루까지 뿌려져 있어니 얼마나 맛있어 보입니까. 고소할 것 같습니다. 이런 모습으로 유혹을 하는 것 같습니다. 먹어면 어찌 될까요. 독버섯인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에서 본 모습입니다. 버섯도 식용은 짐승이나 벌레 들이 먹은 흔적이 있습니다. 독버섯은 짐승이나 벌레등도 외면을 하는 것 같습니다.
  1. 2008.08.23 10:06

    비밀댓글입니다

  2. 2008.08.23 13:17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