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여행/구미여행)구미 냉산(태조산) 산행. 왕건의 전설이 서린 태조산 산행 개요. 구미냉산


구미의 냉산을 태조산으로 부른다. 도리사 일주문에는 해동최초가람성지태조산도리사로 되어 있다. 왜 태조산으로 부를까. 태조산의 배경은 후삼국의 대업을 이룩한 태조 왕건이 이산에 어가를 두었다는 데서 유래한다. 태조 왕건이 후삼국통일을 하는 과정에 많은 전투를 치르며 925년 후백제와의 팔공산 전투에서 오른팔인 신숭겸 장군과 일곱 장수를 잃고 후퇴하여 대구 팔공산의 유래가 되었다. 왕건은 냉산 아래에서 숭신 산성을 쌓고 절치부심 복수의 칼날을 가는데 929년과 930년의 잇따른 안동 전투에서 통쾌한 승리를 하게 된다. 이런 연유로 냉산이 태조산으로 불려지게 되었다. 태조산은 왕건이 삼국통일의 대업을 이룬 곳이다. 후백제의 견훤은 왕위계승을 장자인 금강에게 물려 주려하지만 그의 둘째인 신검이 반란을 일으켜 금강을 살해하고 아버지 견훤을 금산사에 위폐를 시켜 죽게 하였다. 그 후 신검은 왕건과 이곳 선산과 고아읍 전투에서 왕건에게 체포되어 후삼국이 통일된다. 고려를 세운 왕건에게는 그만큼 고마운 산이 이곳 태조산이다.


 
























(경북여행/구미여행)구미 냉산(태조산) 산행. 왕건의 전설이 서린 태조산 산행 경로. 구미냉산


구미시 해평면의 냉산 산행 경로를 보자. 도리사 제1주차장~도리사 제2 주차장 갈림길~도리사~도리사 뒤 능선 삼거리~주능선 삼거리~냉산(태조산) 정상~(주능선 삼거리)~산악레포츠 공원 갈림길(안부 삼거리)~625봉 삼거리~패러글라이딩 활공장~금수굴 사거리~금수굴~(금수굴 사거리)~임도 끝~태조산정~임도 갈림길~산악레포츠공원~구름다리~MTB 임도~도리사 제1주차장 순으로 GPS 산행거리는 약 11km의 원점회귀 산행이다. 산행시간은 3시간 30분이며 도리사에는 많은 문화재가 산재해 있어 그에 따른 시간을 감안한다면 휴식 및 산행시간은 5시간 안팎이 소요된다.
























(경북여행/구미여행)구미 냉산(태조산) 산행. 왕건의 전설이 서린 태조산 산행 도리사 원점 회귀 산행. 구미냉산


해평면을 가르는 국도 25호선에서 안내판을 보고 도리사 방향으로 내려 만나는 갈림길에서 좌회전 한 뒤 곧 우회전하면 도리사 가는 직선 도로다. 이곳에 '해동최초가람성지태조산도리사'라 적힌 일주문 현판 밑을 지난다. 이곳에서 도리사까지는 4.5km를 도로를 따라가야 한다. 그러나 산행 출발지인 도리사 제1주차장은 4㎞가량 거리에 있다. 도리사 밑에 있는 주차장으로 경북 구미시 해평면 송곡리다. 주차장에서 도로를 따라 30분쯤 오르면 도리사 절집에 닿는다. 마을 지명이 송곡리(松谷里) 답게 도리사까지 초록빛을 띤 소나무가 울울창창하다.























냉산 산행의 실질적인 출발지인 도리사는 7부 능선의 높은 위치에 있어 아래로 내려보는 전망이 너무나 좋은 곳이다. 신라 최초의 가람으로 고구려 아도화상이 창건한 사찰에 많은 문화재가 산재해 있다. 먼저 만나는 건물이 우측의 수선요, 그 뒤를 돌아가면 태조선원과 세존사리탑 그리고 내부에 목각아미타여래불상이 안치된 극락전을 만나게 된다. 극락전과 마주보고 보물 제470호인 도리사화엄석탑이 특이한 모습을 하고 있다. 높이 3.3m 규모의 이 탑은 고려시대 석탑으로 국내에서 찾아보기 힘든 형태로 벽돌을 쌓아 올린 모전석탑에 가깝다.























또 석탑 옆문의 ‘아도화상 좌선대’ 방향 소나무 비탈을 내려가면 아도화상이 참선한 좌선대와 불망비가 있다. 도리사에는 그 외에도 세존사리탑에서 나온 부처님 진신 사리를 모신 적멸보궁의 금강계단. 특히 적멸보궁의 꽃문양 창살은 아름답기 그지없다. 아도화상의 동상과 범종각등을 둘러본 뒤 도리사 주차장의 안내판을 보고 서대 전망대를 찾아간다. 멀리 금오산과 유장하게 흘러가는 낙동강을 조망할 수 있는 멋진 전망대다. 이를 빼고 간다면 너무 섭섭하며 꼭 보고 산행을 하자. 돌아나와 주차장 뒤의 소나무 쉼터에서 갖는 휴식은 꿀맛 같은 생각이 들지만 산행을 위해 가는 것이 애석할 따름이다.























냉산 산행은 도리사 옆 주차장에서 콘크리트길을 올라가면 적멸보궁으로 가게 된다. 범종각 뒤를 지날 때 쯤 왼쪽으로 산길이 갈라진다. 소나무 숲 길을 5분쯤 오르면 도리사 뒷 능선 삼거리에 닿는다. 오른쪽으로 능선을 올라간다. 된비알의 능선길을 오르다 산길은 왼쪽 산사면을 돌아간다. 15분이면 갈림길이 나온다 두 갈래길 모두 냉산 주능선에 올라선다. 필자는 오른쪽 산길를 따라 오른다. 5분 뒤에 주능선 삼거리에 오르고 여기서 냉산 정상은 오른쪽 방향이다. 산행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냉산 정상을 갔다가 이곳 삼거리 까지 다시 되돌아 와야 한다. 10여분 평범한 능선을 따라가면 삼각점과 정상을 알리는 나무 푯말이 붙어있다. 정상에서 도리사 방향으로 보면 발아래 깎아지른 산사면이 급하게 쏟아진다. 그 아래 도리사의 전경을 볼 수 있다. 도리사의 서대 전망대에서 본 모습을 이곳에서는 더 크게 볼수 있다. 멀리 유학산, 신숭겸과 왕건의 전설이 있는 대구 팔공산과 가산의 모습도 보게 된다.























하산은 다시 되돌아 삼거리 까지 돌아간다. 직진하여 내려가면 바위전망대와 만난다. 건너편의 청화산과 그 아래 돌을 깨는지 채석장의 모습이 보인다. 세찬바람이 휘몰아친다. 정상을 내려와 20여분이면 안부 삼거리에 닿는다. 산악레포츠 공원(1.1km) 갈림길 이정표가 세워져 있다. 도리사 1주차창은 왼쪽 산악레포츠 공원 방향으로 하산을 해도 되지만 금수굴 1.4㎞, 태조산정 1.5㎞의 직진 방향으로 능선을 올라간다. 봉우리에 올라서면 오른쪽으로 조망이 열리며 편안한 능선길이 시작된다. 20여분이면 이정표가 있는 625m봉 삼거리에 도착한다. 왼쪽으로 태조산정 0.5km 방향으로 내려간다. 곧 하늘이 열리 듯 갑자기 전망이 뻥 뚫린다. 산악레포츠공원의 패러글라이딩 활공장이다. 이번 냉산 산행 최고의 전망대다. 낙동강이 ‘S'자를 그리며 휘돌아 가는 모습이 그야 말로 장관을 연출한다. 왼쪽에서 부터 팔공산 가산 유학산 금오산 덕유산 황악산등 백두대간상의 산들이 모두 일별 된다.























최근에 조성한듯 나무계단을 내려서면 금수굴과 태조산정으로 향하는 갈림길이 나오고 오른쪽 태조산정 방향으로 간다. 다시 금수굴 사거리. 오른쪽으로 200m 내려가 금수굴을 보고 다시 올라온다. 금수굴은 아도화상이 입적한 바위굴로 매년 재일이 되면 이굴에서 환한 빛이 났다한다. 금수굴 갈림길에서 태조산정 방향으로 가면 임도로 내려서고 나무계단을 오르면 태조산정 정자가 있다. 고려를 세운 태조 왕건이 팔공산 전투에서 신숭겸 장군을 잃고 패한 뒤 이곳에서 승리하여 후삼국통일의 대업을 이룬 것을 기념하여 2004년 세운 정자다.























태조산정에서 다시 계단을 내려와 임도를 따르면 20여분 후 사거리길과 만난다. 주능선 안부 삼거리에서 산악레포츠 공원 방향으로 내려오면 이곳에서 서로 만나게 되는 곳으로 임도를 버리고 오른쪽 산길을 내려간다. 계곡을 건너 낙엽 쌓인 오솔길을 5분 내려오면 교량이 있는 임도와 다시 만난다. 오른쪽으로 내려가면 곧 임도 갈림길에서 왼쪽으로 걸어 면 계곡에 구름다리가 걸려 있다. 구름다리를 건너 정자를 지나면 산길은 다시 흙길이 시작된다. 도리사 방향의 가파른 내리 막 임도 길을 따라가면 다시 도리사 이정표와 만나고 오른쪽으로 꺾어면 넓은 임도를 만난다. 정면에 인공암장이 보이고 왼쪽으로 꺾어 임도를 따라간다. 임도를 40분 걸어 면 냉산의 출발지인 도리사 제1주차장에 닿는다.


 


























(경북여행/구미여행)구미 냉산(태조산) 산행. 왕건의 전설이 서린 태조산 산행 교통편. 구미냉산


승용차를 이용할 경우 네비게이션에 도리사를 검색하면 된다. 신대구·부산고속도로를 거쳐 경부고속도로 금호JC에서 안동 방향 중앙고속도로를 탄다. 가산IC에서 내려 요금소를 통과하자마자 우회전, 선산 구미 방향 25번 국도를 이용한다. 23㎞가량 직진하다가 도리사 입구 교차로에서 표지판을 보고 우회전한다. 1㎞ 후 송곡삼거리에서는 좌회전 하자 마자 도리사 방향으로 우회전해 4㎞쯤 가면 제1주차장에 닿는다. 

대중교통의 경우 사실상 불편하다. 그러나 부산동부터미널에서 오전 8시40분 출발하는 상주·충주행 시외버스를 타고 선산터미널에서 하차 후 도리사까지는 택시(요금 2만 원)를 이용해야 한다.


◆냉산고도표◆



◆냉산지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 | 냉산
도움말 Daum 지도
  1. kangdante 2014.02.16 08:40

    천안에도 태조산이 있는데..
    구미에도 왕건의 전설이 깃든 태조산이 있군요?..
    덕분에 즐감합니다.. ^^

  2. 릴리밸리 2014.02.16 14:00 신고

    도리사와 함께 귀여운 동자승도 만나고 갑니다.
    행복한 휴일 되세요.^^

  3. 신기한별 2014.02.16 14:58 신고

    산행후기 잘 보고 갑니다~

  4. 금정산님이신가요?ㅎ

  5. 지식전당포 2014.02.19 08:25 신고

    재밌게 봤습니다. 추천 눌르고 가야징 ^^

  6. 뿌리깊은나무 2016.01.27 01:25

    어제 도리사에 들르면서 날씨가 너무 추워 사진을 제대로 못담았는데, 덕분에 여기서
    어제의 여운을 제대로 되살립니다. 그리 멀지 않는곳에 유서깊은 사찰이 있었다는건 새로운 발견이기도 한 날이었습니다. 부처님의 가피가 함께 하시길~





적멸보궁

 

 

☞(경북여행/구미여행)태조산 도리사. 신라 최초의 사찰 냉산 도리사 여행하기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 송곡리에는 고려 왕건의 전설이 서려 있는 태조산이 있습니다. 태조산을 냉산으로도 부릅니다. 이곳 태조산 7부 능선에 해동최초가람 태조산 성지 도리사가 있습니다. 천년 세월을 훌쩍 뛰어넘어 신라 최초라는 가람의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도리사를 보고 왔습니다.

 

 

 

 

경주 불국사 부산 범어사, 양산 통도사 김천 직지사 등 이름만으로도 쟁쟁한 사찰이 이곳 도리사에서는 고개를 숙입니다. 도리사는 신라 눌지왕(417년)때 고구려 승려 아도화상에 의해 창건되었습니다. 고구려와 백제는 불교가 일찍 전래 되었지만 삼국 중에 유일하게 신라만 불교의 박해가 심하여 전파되지 않아 아도화상이 신라 포교를 위해 국경을 넘어 오게 됩니다.

 

 

 

 

아도화상은 선산 도개면에 있는 모례의 집 지하를 파고 굴실을 지어 거처하게 됩니다. 그럼 아도화상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아도는 중국 위나라 아굴마의 아들로 묵호자라 하였습니다. 어머니는 고구려 사람으로 고도령입니다. 중국에서 사신으로 온 아굴마와 연정이 깊어 아들을 낳았는데 그가 아도입니다.

 

 



 

 

아도가 5살이 되며 출가를 시켰고 16세에 어머니가 출가한 아도화상을 찾아와 모든 사연을 이야기하며 아버지가 있는 중국으로 보내게 됩니다. 아버지 아굴마를 만나고는 현창화상의 문하에 들어가 3년간 수행한 후 고구려로 다시 돌아옵니다.

 

 

 

 

그러나 어머니 고도령은 아들인 아도를 다시 신라 땅으로 보냅니다. 저는 아도화상의 어머님을 보고 맹자의 맹모삼천지교가 생각납니다. 그 만큼 그어머니에 그 아들인것 같습니다. 아도가 신라 땅인 선산 모례의 토굴에서 생활하게 된 과정으로 그는 이곳에서 포교활동을 시작합니다.

 

 

 

 

선산군 도개면 도개동의 우곡마을에서 낮에는 소와 양을 기르고 밤에는 마을 사람에게 부처님의 진리를 설하며 지냅니다. 그 후 모례장자의 시주로 절을 세우고 경주(서라벌)를 댕겨 오다 태조산 아래 세운 절에서 엄동설한의 겨울인데도 복사꽃과 오얏꽃이 광채를 발하며 만발한 것을 보고 도리사라 하였습니다.

 

 

 

 

이게 신라 사찰의 기원이 되며 그 아래 마을을 도개마을이라 했습니다. 지금도 이곳에는 그 당시의 전설 같은 지명이 내려오고 있습니다. 아도가 소와 양을 천마리 길렀던 ‘양천골. ’우천골‘지명이 그대로 남아 있고 도개동의 윗마을은 외양간이 있었다하여 ’우실‘ 모례장자의 집터는 ’모례장자 터‘ 그리고 우물인 ’모래장자 샘‘이 현재에도 남아 있습니다.

 

 

 

 

신라 최초의 가람인 도리사에는 최초의 수식어답게 국보 한 점이 나왔습니다. 1976년 세존진신사리탑을 보수 복원하던중 금동육각사리함(국보제208호)과 부처님 진신사리 1과가 나왔습니다. 그 사리는 아도화상이 신라에 불교를 처음 전래할 때 모셔온 사리로 알려져 있으며 지금은 적멸보궁 뒤 금강계단에 모시고 있습니다. 그때 출현된 금동육각사리함은 직지사 성보박물관에 위탁 보관되어 있습니다.

 

 

 

 

도리사에서 꼭 보고 와야 할 곳이 있습니다.도리사 주차장 앞에는 서대 안내판이 붙어 있습니다. 이곳을 100여m 돌아가면 도리사 최고의 전망대를 볼 수 있습니다. 해평면과 구미의 진산 금오산과 그 앞을 휘감듯이 흘러가는 낙동강이 너무 편안한 모습으로 빛을 받아 반짝입니다. 그럼 도리사의 문화재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경북여행/구미여행)태조산 도리사. 신라 최초의 사찰 냉산 도리사 극락전

도리사 극락전

경상북도 문화재 자료 제 318호

극락전은 도리사의 부속암자인 금당암의 법당으로 19세기 초에 세운 것으로 추정 됩니다. 1807년의 ‘도리사 금당암 중창기’와 1876년 ‘선산 도리사 법당 중수기’를 보면 극락전이 금당암 자리에다 세웠던 것으로 보입니다. 앞면 3칸, 옆면3칸 규모이며 지붕은 옆면에서 볼때 여덟 팔자 모양의 팔작지붕입니다.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으로 만든 공포는 기둥 위와 기둥사이에도 다포 양식으로 꾸몄습니다. 도리사 극락전은 1970년 중건된 경복궁 근정전의 공포 구성과 같은 모습으로 내부는 대단히 화려하고 아름답게 꾸며져 있습니다. 극락전 내부에는 나무로 만든 아미타여래좌상을 모시고 있습니다.

 

 

 

 

 

 

 

 

 

 

☞(경북여행/구미여행)태조산 도리사. 신라 최초의 사찰 냉산 도리사 석탑

도리사 석탑

보물제 470호

도리사 석탑은 화엄석탑이라 부르는 고려시대 석탑입니다. 국내 남아 있는 석탑 가운데 전례를 찾아 볼 수 없는 특이한 형태입니다. 앏은 지대석을 놓고 장대석을 세워 기단을 만든 판석으로 갑석을 삼고 그 위에 모전 석탑처럼 작은 석재를 쌓아 탑 신부를 구성하였고 노반위에 연꽃이 조각된 보주를 올려 놓았습니다.

 

 

 

 

 

 

 

 

 

 

 

 

 

☞(경북여행/구미여행)태조산 도리사. 신라 최초의 사찰 냉산 도리사

아도화상 사적비 및 도리사 불량탑 시주질비

아도화상 사적비 및 도리사 불량탑 시주질비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291호

아조화상 사적비와 불량탑 시주질비는 도리사 석탑 왼쪽 비탈진 송림에 세워져 있습니다.

아도화상 사적비는 1655년(효종6년)에 세웠고 신라에 불교를 전한 사적을 적어 놓았습니다. 배면에는 자운비가 음각되어 있습니다. 자연석으로 전면에는 쌍용이 후면에는 4룡을 조각하고 그 사이에 운용을 조각한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불량탑 시주질비는 도리사에 불량탑을 시사한 시주와 전답량을 기록한 것으로 1712년(숙종38년)에 세웠습니다. 그리고 아도화상사적비와 도리사 불량탑 시주질비 앞으로 특이한 모양의 바위가 놓여 있습니다. 흡사 고인돌이라 해도 믿을 것 같은 바위입니다. 네 개의 받침돌 위에 큰 바위를 올려놓은 모습으로 윗부분은 반듯하게 손질이 된 모습입니다. 이 바위가 아도화상이 낙동강과 해평면을 바라보고 와불의 모습을 한 금오산을 보며 도를 깨우쳤을 바위로 좌선대라 부릅니다.

 

 

 

 

 

 

 

 

 

 

 

 

☞(경북여행/구미여행)태조산 도리사. 신라 최초의 사찰 냉산 도리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

도리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

경상북도문화재자료 제314호

도리사 극락전에는 목조 아미타여래좌상이 모셔져 있습니다. 1600년경에 만들어진 불상으로 1968년에 개금 불사를 하였습니다. 개금시 불상 밑에서 1731년(영조7년)에 도리사를 중수한 기록이 발견되었습니다. 높이는 129cm, 견폭 61cm, 슬폭이 93cm이며 몸에 비해 불두가 크며 평면적이고 네모진 넓은 얼굴이 당시 불상 조각의 양식을 보여줍니다. 머리에는 낮은 나발과 작은 육계를 갖추었고 양미간 중앙에는 작은 백호가 있습니다.

 

 

 

세존사리탑

 

 

☞(경북여행/구미여행)태조산 도리사. 신라 최초의 사찰 냉산 도리사 세조진신사리탑.

세조진신사리탑

삼성각 앞으로는 세조진시사리탑이 있습니다. 1976년 보수공사를 진행하면서 아도화상이 신라에 불교를 전하려 올 때 모셔온 세존진신사리가 금동육각사리함에 봉안된 것을 발견하였습니다. 금동육각사리함은 8세기 중엽에 만들어 진 것으로 추정을 하며 국보 제208호로 지정되어 직지사에 위탁 소장되어 있습니다.

 

 

 

 

직지사 홈페이지 캡쳐




도리사 극락전

 

 

 

 

 

 

 

 

 

 

 

 

 

 

 

 

 

 

 

 

 

 

 

 

 

 

 

 

 

 













태조산 도리사 일주문으로 도리사 사찰에서 4.5km 거리에 있습니다.

(문화재 안내판과 도리사 홈페이지를 참고하였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 | 도리사
도움말 Daum 지도
  1. 귀여운걸 2014.02.13 06:36 신고

    와~ 정말 뜻깊고 소중한 우리의 문화유산을 보고 오셨군요..
    담에 한번 가봐야겠어요^^

  2. 릴리밸리 2014.02.13 07:26 신고

    고즈넉한 사찰 도리사를 만나고 갑니다.
    동자승이 너무 귀여워 웃음이 나네요.ㅎㅎ

  3. 라이너스™ 2014.02.13 07:38 신고

    멋진곳입니다^^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4. kangdante 2014.02.13 07:44

    아름다운 사찰입니다..
    기회되면 한번 들려봐야겠어요.. ^^

  5. 핑구야 날자 2014.02.13 08:21 신고

    이젠 제법 날이 풀려서 가볼만 하겠어요

  6. 산위의 풍경 2014.02.13 10:20 신고

    도리사가 엄청난 사찰이군요.ㅎㅎㅎ
    가보진 못했는데, 굉장한 사찰이네요.
    담 기회에 가보고 싶어요. ^^

  7. viewport 2014.02.13 12:23 신고

    구미쪽은 다녀보질 못해서 잘 몰랐는데, 불국사 범어사가 고개를 숙일정도라니요 ^^
    근처 갈 기회가 있으면 꼭 한번 가봐야 겠군요

  8. 유쾌한상상 2014.02.13 18:32 신고

    한달만 창우님 따라다니고 싶군요.
    배울게 많을 것 같습니다. ^^

  9. 워크뷰 2014.02.14 05:54 신고

    도리산 저도 한번 가고 싶어집니다^^

  10. 동자승에 씌어 놓은 모자 센스있는데요?
    누가 선물했는지 궁금해집니다 :)







☞(경북여행/구미시여행)냉산(태조산)도리사. 신라 최초 사찰 도리사의 특이한 석탑


신라 최초의 사찰인 도리사는 구미시 해평면 송곡리 냉산(태조산)에 있습니다 주위에 소나무가 많아 송곡리로 불려질 정도로 소나무의 운치가 천년고찰의 모습을 보여 줍니다. 도리사의 유래를 보면은 신라 눌지왕때 신라에 최초로 불교를 전래한 고구려 아도화상이 이곳에 처음으로 절을 세웠습니다.

 




아도화상이 불교 포교를 위해 경주 땅에 갔다가 돌아오면서 냉산 앞을 지나게 되었는데 멀리서 바라본 냉산 골짜기에 한겨울인데도 복숭아꽃과 오얏꽃이 화려한 모습으로 피어 있어 아 곳에다 절을 세우고 도리사라 하였습니다. 신라 최초의 사찰 답게 이곳에는 현재 특이한 모양의 도리사 석탑이 보물 제470호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벽돌을 쌓은 듯한 도리사 석탑입니다. 모양부터 아주 특이한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이탑은 도리사 극락전 앞에 세워져 있는 고려시대 석탑입니다. 높이는 3.3m. 우리가 많이 보아 오던 석탑과는 그 형태를 달리하는 모습으로 모전석탑에 가깝습니다. 땅위에 10매의 길게 다듬은 돌기둥을 세우고 그 위에 탑의 기단 부분을 세웠습니다.


 



기단은 사면에 네모난 기둥을 세우고 그 사이의 각 면에 직사각형의 판석 6~7매를 병풍처럼 둘러 세웠고, 남면 중앙부에는 문짝이 새겨져 있습니다. 탑신 부분은 3중으로 각층마다 작은 석재를 중첩하여 얽거나 짜서 탑신부를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벽돌탑인 모전 석탑의 형태입니다.


 



조각 양식과 돌 다듬은 수법으로 보아 고려 중엽의 석탑으로 추정하며 석탑의 위부분은 노반위에 연꽃이 조각된 보주를 올려 둔 형태입니다. 국내의 모전 석탑은 재가 본것중에서는 경주 분황사 모전석탑과 청도 불령사 모전석탑이 전부인데 그 만큼 귀한 석탑의 모습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 | 도리사석탑
도움말 Daum 지도
  1. 귀여운걸 2014.02.10 06:15 신고

    이런 형태의 석탑은 처음봐요~
    소중한 우리의 문화재 잘 감상하고 갑니다^^

  2. 릴리밸리 2014.02.10 07:22 신고

    벽돌탑인데 보존이 잘 되어 있어서 다행이네요.
    처음 보는 모전석탑 잘 보고 갑니다.^^

  3. kangdante 2014.02.10 07:24

    도리사가 신리 최초의 사찰이군요?..
    특이한 석탑모양입니다..
    덕분에 즐감하고 갑니다.. ^^

  4. 핑구야 날자 2014.02.10 08:27 신고

    가을이나 봄에 가보면 너무 좋을 것 같아요

  5. 포장지기 2014.02.10 08:55 신고

    제가 알고잇던 도리사가 맞군요..
    잘보고 갑니다^^

  6. ★입질의 추억★ 2014.02.10 10:15 신고

    이것도 석탑이라면 석탑이라 할 수 있군요.
    모양새가 제법 우직합니다.

  7. +요롱이+ 2014.02.10 11:27 신고

    요런 형태의 석탑은 처음 보는 듯 해요^^
    너무 잘 보고 갑니다.

  8. 도리사가 신라 최초의 사찰이라는 사실 여기서 알아갑니다.
    석탑의 모양새가 참 특이하네요 :)

  9. 伏久者 2014.02.10 13:37 신고

    기단부에 이르는 하반부를 쌓은 모습도 기이합니다.
    천년 전의 우리나라 불교가 이렇게 전해지기 시작했군요.

  10. 주리니 2014.02.10 13:41

    이런 석탑을 본 건 처음인데요?
    커다란 돌만 찾아서 다듬어 만든 줄 알았는데 첨부터 그랬던 건 아닌 모양입니다.

  11. 귀한 유산인데 관리가 제대로 되나 모르겠네요.
    중간중간에 회칠을 한 듯 한데..

  12. 핑크산호 2014.02.10 19:13 신고

    석탑이 굉장히 특이하네요 이전에 봐오던 것들과 달리 확실히 세월까지 묻어나 보이는 느낌이네요 ㅎㅎ

  13. 한스~ 2014.02.10 20:27 신고

    전탑형식인거죠??
    안동지역에서 봤던 기억이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