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열전)경상도 남자가 처음 요리한 다른 반찬 필요없는 무더위를 이기는 나의 레시피 돼지김치볶음.


요즘 무더위를 두고 가마솥더위니 찜통더위니 하면서 연일 난리부르스입니다. 진짜 더워도 적당히 더워야 하는데 삼복더위라고 한번 높아진 수은주는 천장까지 붙을 기세로 내려올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






 


이를 두고 어떤 사람은 “대한민국 전체가 열사의 땅이 되어 버렸다”고 하였습니다. 날씨가 더워도 너무 덥다 보니 입안에 가시가 돋친 듯 밥맛은 뚝 떨어지고 휴가라고 받았지만, 뙤약볕에 밖으로 나가기도 겁나고 해서 집안에서 끼니해결을 해야 했습니다.


 

 


아이들도 못 본 지 오래고 어부인도 출근이고 어디 입맛 돌아오게 하는 매콤하면서 건강한 밥상이 없을까 이 궁리 저 궁리를 해봤습니다. 냉장고 안에 번쩍 생각난 게 구워 먹고 남은 삼겹살 두 줄이었습니다.


 

 


경상도 남자라 평생 내가 먹을 음식을 만든다고 생각하지 않고 살았는데 요즘은 세월이 세월이라 자연히 그에 맞추어 쫓아가는 게 사람인가 봅니다. ㅎㅎ 먹고 살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나 봅니다. 음식을 만들어야 끼니도 해결하고 배고픔이 체면 위에 있습니다.


 

 


 그래서 쉽게 생각한 게 삼겹살을 구워 총총 썬 김치와 함께 볶으면 '밥도둑' 레시피는 끝입니다. 김치냉장고의 김치통에서 먼저 지난겨울 먹었던 묵은김치를 총총 썰었습니다.


 

 

 

 


그리고 냉장고 한쪽에 있던 삼겹살도 따로 불판에 올려 구웠습니다. 지글지글 삼겹살이 노릇하게 익으면 총총 썬 김치를 불판에 올리고 따로 삼겹살도 먹기 좋게 가위질을 합니다. 그리고 함께 섞어 김치와 삼겹살을 함께 볶아줍니다.


 

 


삼겹살에도 붉은 김치 색깔이 스며들고 김치와 삼겹살이 적당하게 조화를 이루었다면 요리는 끝입니다. 나도 백종원이가 될 수 있습니다. ㅋㅋ 이제 깨끗한 접시에다 밥을 담는데 접시의 반쪽만 사용합니다.


 

 

 

 


나머지 반쪽 접시에는 요리한 돼지 김치 볶음을 놓으면 오늘의 요리가 모두 끝납니다. 요리 끝. 이제 얼마나 맛있게 되었는지 맛을 보겠습니다. 역시 숙성이 잘된 김치만 있다면 다른 양념장이 필요 없습니다.


 

 

 

 


그만큼 맛깔스러우며 무더위에 잃었던 입맛을 돌아오게 하는 밥도둑 돼지김치볶음, 정녕 너를 밥도둑으로 불러도 손색이 없구나.


 

 

 

 


  1. pennpenn 2016.08.11 07:34 신고

    갱상도 남자 치곤 요리 잘 하심니더!
    ㅎ ㅎ

    연일 무더위가 계속되는군요.
    목요일을 멋지게 보내세요.


  2. 공수래공수거 2016.08.11 10:43 신고

    요리는 역시 어렵습니다 ㅎ

  3. 솜다리™ 2016.08.11 10:44 신고

    헐.. 완전 제대로이지 싶으내요..^^

  4. 비키니짐(VKNY GYM) 2016.08.11 16:43 신고

    침샘을 자극하네요 ^^

  5. *저녁노을* 2016.08.12 03:57 신고

    ㅎㅎ잘 하셨네요.
    한 그릇 밥으로 최고지요.

  6. 핑구야 날자 2016.08.12 08:30 신고

    두 그릇도 먹겠는데요~~ ㅋㅋ 오늘 저녁은 삼겹살로 ㅋㅋ

  7. 선연(善緣) 2016.08.12 10:26 신고

    돼지김치볶음 맛있게 하셨네요. 먹음직스러워 보입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되세요.



 


(제주맛집)성산일출봉 종달리 해안 맛집 소금바치 순이네. 무더위를 삭혀줄 매콤한 돌문어 볶음 조합이 인상적인 제주도 구좌읍 맛집 소금바치 순이네 돌문어 볶음.

 


제주도 맛집이라 해서 찾았던 구좌읍 종달리 바닷가의 “소금바치 순이네”. 소금바치 순이네도 순이네지만 식당 앞 종달리 해변이 압권이었습니다. 그래서 밥을 먹고 해안가를 잠시 둘러보기로 했습니다.





 




 


우리 일행이 식당에 들어간 시간이 아마 오전 11시 30분쯤이었습니다. 점심시간으로는 조금은 이른 시간인지 우리뿐이었는데 잠시 후 두 팀이 들어왔습니다. 그만큼 한적했습니다.


 

 


요번의 제주여행에서 우리 여행의 리드는 모두 인터넷을 검색하여 여행코스와 맛집 계획을 세웠는데 그중 이곳 소금바치 순이네도 한곳입니다. 돌문어 볶음이 유명하다는 이야기와 함께 제주여행에서 매콤한 돌문어 볶음을 꼭 먹고 온다는 이야기였습니다.


 

 


일단 유명해서 반드시 먹고 온다는 돌문어 볶음 대(大)자를 양쪽에 주문했습니다. 밑반찬은 일반음식점과 대동소이하지만, 종달리 해안에서 나오는 미역과 해초는 인기 짱이었습니다. 우리 집도 바닷가라 매일 짠내를 맞고 살지만 역시 부산 짠 내와 이곳 미역의 짠 내는 완전 다른 맛이었습니다.


 

 

 

 


간판의 ‘순이네’는 알겠는데 그 앞에 ‘소금바치’ 이름이 아주 정겹습니다. 그래서 알아봤습니다. 예전에는 이곳이 제주에서 가장 큰 염전이 있었고 많은 소금을 생산했던 곳이라 아마 이름도 이 소금과 무관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소금을 많이 생산하여 소금 뒤에 ‘바치’는 접미사를 뜻하는데 ‘점바치’처럼 명사 뒤에 붙어 “그러한 일에 종사하는 사람”의 뜻을 더하여 “소금을 만드는 사람”을쯤 되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제주 방언에 보면 ‘소금바치’는 ‘방아깨비’로 나와 있습니다.


 

 

 

 


방아깨비 하면 모두 아시죠. 어릴 때 양쪽 다리를 잡고 있으면 다리가 길어 마치 방아를 찧듯 몸을 앞뒤로 끄떡끄떡하며 움직이는 곤충 말입니다. 종달리 해변에는 방아깨비도 있었을 것으로 추정하지만 그래도 “소금을 만드는 사람”이란 뜻의 소금바치가 맞는 것 같습니다.


 

 


“‘소금바치 순이네’의 옥호가 뭐가 중헌디, 장황하게 설명하는지 모르겠다”고 하실 것 같습니다만 그래도 궁금한 것은 참지 못해 한번 생각해봤습니다. 소금바치로 노닥거리는 사이에 돌문어 볶음이 나왔습니다.


 

 


초록색 모자를 눌러쓰고 모락모락 김을 뿜어내는 모습이 마구마구 식욕을 돋웠습니다. 마침 제주도의 숨구멍이라는 산굼부리와 미로 공원을 여행하고 왔던 뒤라 배도 출출했는데 빨리 먹고 싶었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돌문어 볶음쯤 된다면 요즘 이미지 좋은 사진이 천지인데 돌문어 한 마리쯤 떡하니 올라와 있어야 하는 게 아닌지 히히 만구 내 생각인가요. 그런데 먹는 방법이 있다나요.


 

 


깻잎 모자를 옆으로 걷어내고 홍합을 모두 까내야 한다고 했습니다. 홍합과 잘게 썰은 문어 그리고 국수와 함께 먹으면 되는데 국수가 들어간 돌문어 볶음입니다. 조금 매콤한 게 젊은 층에는 인기인지는 모르지만 50대 중반 이후인 우리 일행이 먹기에는 조금 맞지 않았습니다. 매운거 좋아하는 사람은 다르겠지만요. ㅎㅎ


 

 


먹으면서 모두 못마땅한 모습이었습니다. 제주여행을 기획했던 분도 이번에는 실패다며 저녁 맛집을 기다리라 했습니다. 저희 일행에게는 조금 매웠던 것 같습니다. 아마 제주여행에서 한 번쯤은 괜찮을듯하지만 일행 중 나이 드신 분이 있다면 맵다 할 것도 같습니다. 참고하세요


 

 

 

 


그래서 밥하고 함께 먹었더니 딱 좋았습니다. ㅎㅎ 그리고 아무리 볶음이지만 돌문어 볶음에 물기 하나 없는 거 보고 정말 신기했습니다. 요리를 어떻게 하면 이리 수분하나 없이 돌문어 볶음이 되는지 신기 신기,. 다 먹고 밖을 나왔더니 오른쪽에 수족관이 있었습니다.


 

 

 

 


소라와 문어 등이 보였는데 아마 음식 재료에 사용하는 어패류등을 보관하는 곳인가 봅니다. 이제 종달리 해안을 걸어보기로 했습니다. 이 길이 제주올레길하고 연결되고 앞에 보는 종달리 전망대 배까지 걷기로 했습니다. 정면에 우도와 성산 일출봉이 정말 가까이 보였습니다.


 

 

 

 

 

 

 

 

 

 

 

 


‘족은 영산이 왓 불턱’과 ‘엉 불턱’으로 불리는 바닷가였는데 검은 화산석이 천지 삐까리이며 지명도 엄청나게 어렵습니다. 불턱은 “해녀들이 옷을 갈아입고 바다로 들어갈 준비 및 작업 중 휴식하는 장소”를 말합니다.


 

 

 

 

 

우도 


엉 불턱에서 엉은 “푹 들어간 곳을 말하며” 종달리 전망대 옆에 툭 튀어나간 자연형 불턱으로 염소 머리라고 부르는 바위가 있어 ‘염소부리코지’라고도 합니다. 데크를 따라 걷는 길은 종달리 전망대까지 이어지고 전망대의 배에는 망원경도 설치되어 멀리까지 구경 가능합니다.


 

 

 

 

 

 


우도와 성산 일출봉을 더욱 가까이에서 만납니다. 소금바치 순이네에서 돌문어 볶음을 먹었다면 잠시나마 종달리 해안을 걸어보세요. 그리고 순이네 주차장에 한쪽의 커피집에서 시원한 냉커피로 더위도 달래고 다음 여행지로 출발했습니다.


 

 성산일출봉

 

염소부리코지

 

 

 

종달리전망대

 

 

 

종달리 해안은 수국 길이 조성되어 있다는데 우리가 찾았을 때는 너무 늦어 수국의 그림자도 보지 못한게 정말 아쉬웠습니다.


 

 

 

 


◆성산일출봉맛집 종달리 해안 맛집 소금바치 순이네 영업정보안내◆

★상호:소금바치 순이네

★주소: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종달리 42-5(해맞이 해안로 2196)

★전화:064-784-1230

★메뉴:돌문어 볶음, 보말국, 옥돔구이 등

 ★주차장 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종달리 42-5 | 소금바치 순이네
도움말 Daum 지도
  1. 핑구야 날자 2016.08.10 08:15 신고

    입맛이 저절로 도는 밥도독이네요

  2. 공수래공수거 2016.08.10 09:16 신고

    돌문어볶음
    보기만 해도 맛있어 보입니다^^

  3. *저녁노을* 2016.08.11 05:48 신고

    와...군침돕니다.ㅎㅎ

    맛나게 드시고 오셨꾼요

  4. 안티 2017.02.25 20:38

    너무 짜고
    그흔한 콩나물국물도 안줘서
    하루종일 체한 느낌을 줬던 집이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