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여행/부여가볼만한곳)부여박물관 백제금동대향로. 두 눈으로 확인했던 부여 박물관 백제금동대향로


2년 전에 태안반도와 부여를 2박 3일 여행했습니다. 당시 잠은 태안반도의 끝에서 이틀을 자면서 여행은 부여에서 주로 했는데 그 이유는 부여의 여러 곳을 돌아보기 위해서였습니다. 마침 우리가 부여 여행을 할 때 백제 역사지구가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기념하며 모든 문화재를 무료로 개방하는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국립부여박물관 주소: 충남 부여군 부여읍 동남리 산 18-2

국립부여박물관전화:041-833-8562




2015/08/17 - (충남여행/부여여행)부여 부소산성 여행.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부여 부소산성에서 백제를 만나다. 사비성

2015/08/07 - (충남여행/부여여행)낙화암과 고란사. 마지막 백제의 흔적 부소산성 백화정 낙화암 고란사를 여행하다. 낙화암과 고란사

2015/08/05 - (충남여행/부여여행)국립부여박물관. 국립부여박물관에서 백제시대 문화재를 만나다.

2015/07/26 - (충남여행/부여여행)부여 서동 연꽃축제 궁남지. 백제의 도읍지 부여의 많은 문화재가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에 등재 축하. 부여 서동 연꽃축제가 궁남지에서 열렸습니다.

2017/09/16 - (부여맛집/부소산낙화암맛집)구드래유람선선착장 맛집 장원막국수. 부여 장원막국수



 


그때 궁남지와 부여박물관, 부소산, 정림사지 등을 둘러보았습니다. 제 취미가 전국의 고적과 고대 문화재를 찾아다니는 여행을 좋아해서 부여에도 많은 문화재가 있지만, 당시 부여읍내의 궁남지, 부소산의 낙화암, 거대한 정림사지 5층 석탑 등을 만나는 계획만을 세웠습니다.



부여의 유물은 한 번도 구경을 못했지만 부여의 많은 석재유물은 부산과 가까운 경주에서 거대한 감은사지 오층석탑 등 신라의 정밀한 국보문화재를 많이 보았고 찬탄을 아끼지 않았던 터라 부여의 여러 고대 문화재는 많은 관심이 있었지만, 딱히 많은 궁금증을 일으키지는 못했습니다.



신라와 백제는 문화재마다 특징은 조금씩 다르겠지만 큰 그림으로 보면 그게 그것이 아닌가하며 다 비슷하다는 생각 했습니다. 그래도 아직 부여 여행을 한 번도 하지 않았기에 어떤 문화재일까하며 궁금증을 떨칠수 없었습니다.



그 당시 부여여행의 가장 큰 목적은 딱 한 가지였습니다. 이는 부여박물관에 전시 중이던 백제금동대향로를 보기 위해서였습니다. 금동대향로를 만남으로 부여여행은 모든 게 상쇄된다는 생각에 부여박물관 여행을 하면서 뛰는 가슴을 진정시키며 가장 먼저 백제금동대향로 전시관을 찾았습니다.



그런데 ‘가는 날이 장날’이라는 속담이 통했는지 그곳에는 불이 꺼진 채 삼성에버랜드에 3개월 동안 대여한다는 짤막한 안내문만 붙어 있었습니다. 그 안내문을 보는 순간 억장이 무너지고 황당하여 얼마나 분통을 터트렸는지 모릅니다.

 


오직 백제금동대향로를 보기위해 부여여행을 계획했었는데 그게 모두 수포가 되어 버리는 순간 너무나 황당했으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기념 축제를 한다면서 부여 최고이자 최대의 백제 걸작품인 금동대향로를 삼성에다 대여하는 처사를 비난하면서 돌아섰던 기억에 부여 생각을 하면 지금도 그저 개똥쑥을 씹은 듯 씁쓸합니다.



이번에 다시 공주와 부여를 여행하는 계기가 있었습니다. 일정표를 보니 당연히 부여박물관과 정리사지5층석탑이 들어가 있었으며 이번에도 부여박물관의 백제금동대향로가 다른 곳에 대관했다면 어찌하노 하면서 걱정 아닌 걱정을 했습니다.



백제관광호텔에서 일찍 조식을 해결하고 바로 부여박물관을 찾았습니다. 이는 가장 먼저 금동대향로를 보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막상 부여박물관을 찾았는데 그때 시간이 오전 9시30분경이었습니다.



그런데 개관 시간이 10시로 변경되었다며 지금 청소중이라 입장을 할 수 없다고 10시까지 기다려 달라고 했습니다. 아! 이번에도 일이 꼬이는구나 싶었습니다. 오늘 일진이 초반부터 틀어지는 것을 보니 백제금동대향로를 애시 당초 못 보는 것은 아닌지 걱정되었습니다.



그래도 볼 수 있을 거라며 자신을 위안하고 기다렸습니다. 10시가 되어 부여 박물관에 입장 할 수 있었습니다. 가장 먼저 금동대향로 전시실로 혼자 향했습니다. 백제금동대향로가 잘 있나 싶었습니다. 전시실을 들어서는 순간 붉은 광채를 내며 빛을 발하는 금동대향로를 보고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했습니다.



사진으로만 만났던 금동대향로를 이리 두 눈으로 본다는 것이 믿기지 않았습니다. 과연 명품을 뛰어넘는 그야말로 사람의 손재주로는 도저히 흉내 낼 수 없는 신인이 만든 예술품이었습니다.



신인이 만든 예술품답게 백제금동대향로의 출토과정도 드라마틱했다합니다. 백제금동대향로는 까딱했다면 영원히 지구상에서 빛을 보지 못하고 파괴나 사장될 뻔 했습니다. 그 이유를 보면 백제금동대향로의 출토장소가 능산리고분군 주차장 확장공사장이었습니다.



그때까지 큰 유구나 유물이 딱히 나온 게 없었기 때문에 그리 큰 주목을 받지 못해 다른 큰 이유가 없으면 당장이라도 불도저로 밀고 주차장으로 만들어도 별 무리가 없었다합니다.



사적 제14호인 능산리 고분군과 사적 제58호인 부여나성 사이의 작은 계곡에 자리한 계단식 논은 혹시나 하는 당시 부여박물관장이었던 신광섭의 직감에 당시 문화재관리국 기념물과과장인 노태섭의 지원으로 재조사가 이루어졌습니다.



두 분의 촉이 통했기에 오늘날의 백제금동대향로는 우리 눈앞에 찬란한 빛을 발하며 있게 된 것입니다.  1992년의 발굴조사에서 나온 유물로 보아 그저 금속제품을 만드는 공방 정도로 생각했던 곳이 1995년 금동대향로가 발견됨으로써 백제궁궐의 왕실 절터였음이 확인되었습니다.



이는 발굴된 목탑의 흔적에서 사리장엄구를 보관했던 석조사리함이 발견되었으며“ 567년 창왕 13년에 정혜공주가 절을 지었다”는 기록이 새겨져 있었다합니다. 이를 보면 금동대향로의 조성연대를 대략 유추할 수 있으며 백제 황실의 의식과 제사용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 가능합니다.













백제금동대향로는 향로 뚜껑과 몸통이 서로 분리된 상태로 물이 흠뻑 고인 진흙 속에서 발견되었으며 1300여년의 오랜 세월 동안 녹슬거나 부식하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이는 진흙이 진공상태를 만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 덕분에 99% 상태의 완벽한 대향로가 기적같이 지금까지 남아 있게 된 것입니다.





금동대향로를 자세히 보고 있으면 받침대를 한 용이 발가락에 힘을 주며 꼭 하늘로 솟아오를 듯 당찬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귀하디귀한 보물 중에 보물인 백제금동대향로에 대해 세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금동대향로는 크게 뚜껑 부분과 몸체로 나누어지며 뚜껑 위쪽에는 봉황 장식에다 뚜껑을, 몸체는 향로와 용의 형상인 받침대로 구성하고 있습니다. 뚜껑의 끝부분에는 턱 밑에 여의주를 품은 봉황이 날개를 활짝 펴고 날아갈 듯한 모습입니다.

 




또한, 봉황의 목과 가슴에는 작은 구멍이 3개 뚫려 있으며 여러 개의 구멍이 뚜껑에 더 있어 이는 향을 피우면 연기가 빠져나가는 구멍이라 합니다. 봉황 밑으로는 금, 완함, 꽹과리, 종적, 피리를 들은 5명의 악사가 악기를 연주하고 있습니다.

 


뚜껑을 자세히 보면 산봉우리가 여러 개 겹친 모양인데 모두 74개라고 합니다. 이는 신선들만 드나든다는 삼신산인 봉래산을 뜻합니다. 그 안에 17명의 신선이 있다하며 사자, 거북이, 원숭이, 코끼리를 포함한 37마리의 각종 상상의 동물상에다 나무와 폭포, 호수 등을 표현하여 무릉도원을 뜻하는 게 아닌가 싶었습니다.



저 또한 향로를 찬찬히 들여다보고 있으면 나도 신선이 되어 함께 그 속에서 놀고 있다는 착각을 들게 했습니다. 향로의 몸체는 연꽃으로 장식했습니다. 이는 뚜껑의 5단 산봉우리와 균형을 맞추려고 5단의 연잎으로 처리했습니다. 여기에도 신선 2명과 25마리의 동물을 새겼는데 뚜껑과는 다르게 물속과 물가 주위에다 물고기 등 수중생물을 나타내었습니다.





향로를 받치는 받침대는 상상속의 동물인 용의 형상입니다. 향로를 지고 하늘로 박차고 오르는 듯한 모습은 박진감과 힘이 넘쳐보였습니다. 상상속의 동물이지만 몸통과 꼬리 수염, 발, 머리카락 의 표현 등을 섬세하게 하여 꼭 움직이는 착각에 살아 있는 듯했습니다.

 


저는 잘 모르겠지만 금동백제대향로를 박산향로라고 한답니다. 이는 중국 한대에 구리로 만든 향로로 바다에 신선이 사는 전설상의 산을 박산이라 하며 그 박산은 산과 신선 동물 등이 사는 이상의 세계인 무릉도원인데 이를 표현한 향로를 박산향로라 부른답니다.

 


박산향로는 도교의 영향을 받았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백제금동대향로를 박산향로로 보는 이유이며 7세기 전반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문화재도 외국에 나가 우리 문화재를 알리는 전시를 많이 합니다. 그중에서도 반출 할 수 없는 문화재가 딱 두 점이 있다고 합니다. 영조어진과 이 백제금동대향로이며 도난과 이동 중 파손, 여러 가지 여건 등을 고려한 조치로 백제금동대향로는 꼭 우리나라에서만 볼 수 있습니다. 그만큼 우리나라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문화재가 아닌가 싶습니다.

   







백제금동대향로 높이 61.8㎝,

백제금동대향로 무게 11.85㎏

백제금동대향로 국보 제287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부여군 부여읍 동남리 산 18-2 | 국립부여박물관
도움말 Daum 지도
  1. 핑구야 날자 2017.10.12 07:31 신고

    찬란한 통일 신라의 문화유산이 정말 아름답군요 나중에 기회가 되면 한 번 구경해보고 싶네요

  2. 공수래공수거 2017.10.12 09:22 신고

    사진 잘 찍어주셨네요
    전 도무지 흔들려서..,
    보고 싶은 국보입니다

  3. 솜다리™ 2017.10.16 09:30 신고

    2012년도 가족여행으로 다녀온 부여박물관...
    저희 가족들도 모두 반해버린 금동대향로... 다시 봐도 찡~~ 하내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