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여행/남구여행)부산 갈맷길 최고인 이기대둘레길 걷기. 부산 남구 이기대둘레길 


부산 남구 장산봉 동쪽 해안 길은 사계절 걷기 좋은 길로 이기대 둘레길로 불립니다. 

오륙도 해맞이공원이 있는 송두말은 동해안의 해파랑길 출발점이자 도착점이며 동해와 남해를 가르는 분기점이기도 합니다. 




부산 남구 이기대도시자연공원 주소:부산광역시 남구 용호동




2019/09/10 - (부산여행/남구여행)논개에 버금가는 임진왜란 두 의기 부산 이기대 여행.

2015/05/12 - (부산여행/남구여행)용호동 오륙도 해맞이공원. 부산의 상징물 오륙도 전망대 일번지 승두말 이기대 오륙도 해맞이공원. 오륙도 해맞이공원

2015/05/07 - (부산맛집/남구맛집)이기대 백운포 맛집 용호동 할매 팥빙수 단팥죽. 2,500원에 무더위를 날리는 최고의 무기는 이것 팥빙수, 용호동 할매 팥빙수

2015/05/06 - (부산여행/남구여행)어린이 날 기념 백운포 해군 작전 사령부 함정 충주함 성인봉함 공개

2019/09/09 - (부산여행/남구여행)동해와 남해를 나누는 곳은? 오륙도해맞이공원의 송두말 여행.



부산 남구 이기대 둘레길

 

부산 이기대 둘레길 트랭글캡쳐





이기대는 임진왜란을 일으킨 왜군이 수영성을 함락하고는 승리의 축하연을 장산봉 아래 해안 바위에서 열었습니다. 

두 기생은 흥을 돋우며 왜장에게 자꾸만 술을 먹여 취하게 하고는 끓어 앉고 바다에 뛰어들어 순절했습니다.

 


이기대둘레길 안내판 



현재 이기대에는 이들의 무덤이 있으며 두 기생이 떨어진 바위를 이기대 또는 의기대라 부르고 있습니다. 

이기대는 이기대 둘레길 초반에 있습니다.

 





또한, 송두말에는 오륙도 해맞이공원과 오륙도 스카이워크 등 오륙대 전망대로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습니다. 

송두말에서 보는 오륙도는 두 개의 섬으로 인식될 정도로 서로 겹쳐져 있습니다.

 




그런데 왜 오륙도라 부르게 되었는지 궁금합니다. 

오륙도는 밀물과 썰물로 섬이 5개가 되었다가 6개가 되었다 하여 오륙도인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습니다.

 




오륙도는 1850년 동래영지에 동쪽에서 보면 여섯 봉우리이고 서쪽에서 보면 다섯 봉우리로 보인다고 해서 오륙도라 불리게 되었다는 게 정설이라고 합니다. 







그러니까 바닷물이 밀려왔다 빠져나가면서 여섯 개였던 섬이 다섯 개로 보여 오륙도라 한 것은 일제강점기 때 일본인에 의해서입니다.








이기대 둘레길의 경로를 보겠습니다. 

동성말 주차장~동성말 전망대~잇따른 구름다리~이기대~어울마당~치마바위 갈림길~농바위전망대~농바위~용호 중대삼거리~이기대자연마당~오륙도 해맞이공원~해파랑 관광안내소~오륙도 스카이워크 순이며 거리는 약 6.4㎞에 2시간 30분 안팎이 소요됩니다. 

동성말에서 오륙도스카이워크까지 이기대 둘레길의 순수한 거리는 약 5㎞쯤.





이기대 둘레길 출발은 이기대 입구 버스정류장에서 시작합니다. 

이기대 안내판을 따라 부산환경공단 남부사업소를 돌아가면 용호부두 옆 동생말 주차장에 닿습니다.





가까이에 마천루 같은 W아파트가 솟아 있고 황령산과 금련산, 장산과 센텀시티, 마린시티, 광안대교, 동백섬 등이 시야에 시원한 풍경으로 들어왔습니다.

 




이기대 둘레길은 나무계단에 올라서면 동성말 전망대입니다. 

이기대 둘레길은 출발부터 조망 하니만큼은 시원하며 최고였습니다.



옛 구리광산


이기대


돌개구멍




잇따른 구름다리를 건너면은 본격적인 둘레길을 시작합니다. 

이기대 둘레길 탐방로를 걷다 보면 부산국가지질공원 안내판도 세워져 있어 이기대 전체가 지질공원임을 알 수 있습니다.


이기대 어울마당



이날은 파도가 심해서 자연동굴을 볼 수 없어서 아쉽지만, 그냥 통과했습니다. 

평평한 너른 길을 따라가면 해녀 막사와 일본강점기에 채광한 구리광산을 차례로 지나갑니다.





파란 하늘이 정말 인상적이었습니다. 

자연석에 최계락의 ‘봄이 오는 길’ 시비가 세워진 곳이 두 기생이 왜장을 끓어 앉고 떨어져 죽었다는 이기대입니다.

 






오른쪽 편편한 바위에 구멍이 나 있습니다. 

최근까지 공룡 발자국으로 알려졌었는데 바위의 빈틈에 자갈이나 모래가 들어가 파도에 의해 회전하면서 바위를 깎아내어 만들어진 구멍입니다.




치마바위전망대


다른 말로 ‘포트홀’입니다. 

그런데 꼭 반구대 암각화의 공룡발자국과 너무나 닮아 우리 같은 문외한은 공룡 발자국으로 착각하기 쉬워 보였습니다.

 

이기대 농바위



이곳을 지나면 이기대 둘레길에서 가장 넓은 어울마당이며 이기대 일원에서 영화 ‘해운대’가 촬영되었다는 안내판이 있습니다.








지금까지 너른 길이었다면 이제부터는 본격적인 산길을 따라갑니다. 

치마바위 갈림길을 지나면 시원한 조망이 열리는 치마바위 전망대입니다. 

여인의 주름치마와 같이 널따란 바위를 지나면 산길은 조금씩 고도를 올립니다.

 




곧 밭골새 직전에 현재 농바위 전망대로 직진하는 나무계단이 지난번 태풍으로 파괴되어 막아놓고 있어 우회로를 통해서 다시 이기대 둘레길로 내려섰습니다.




이기대 최고의 전망이 펼쳐지는 농바위 전망대에 도착했습니다. 

건너편 해안 절벽을 기단 삼아 3개의 공깃돌을 닮은 바위가 포개어진 자연현상 앞에 그저 신기할뿐이었습니다.





안내판에 농(籠)은 버들채나 싸리로 함을 만든 다음 종이를 바른 궤를 차곡차곡 포개어 놓은 가구를 뜻합니다. 

농바위의 유래는 제주의 성산포 해녀가 시집와서 남천동 해안가에서 이기대와 백운포 해안가 등에 특정바위에 기준으로 서로 연락 하는 수단으로 이름을 붙였는데 농을 닮은 이바위를 농바위라 불렸다합니다.

 

오륙도해맞이공원





또한. 농바위를 부처가 아기를 가슴에 안고 있는 듯한 모습이라하여 돌부처상바위로도 불리며 이기대 앞 바다를 운항하는 배의 무사 안녕을 기원한다고 합니다.

 


농바위 삼거리와 용호 중대 아래 삼거리를 차례로 지나면 이기대 둘레길은 막바지입니다. 

오륙도자연마당을 내려서면 오륙도 해맞이공원입니다.


오륙도 해파랑길 관광안내소


오륙도스카이워크



공원 옆에 오륙도 SK뷰 아파트와 오륙도가 손에 잡힐 듯 가까이 있었습니다. 

해파랑길 관광안내소를 지나고 오륙도 스카이워크를 올라서면서 부산 최고의 갈맷길이자 해파랑길 구간인 이기대 둘레길을 마무리했습니다.

 

오륙도스카이워크 광장



많은 관광객이 오륙도 스카이워크를 찾고 있었습니다.

이번 추석 연휴에 한번 찾아보세요, 

최고의 여행지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남구 용호3동 |
도움말 Daum 지도



(부산여행/남구여행)논개에 버금가는 임진왜란 두 의기 부산 이기대 여행. 부산 이기대 공원


임진왜란 때 기생으로 의를 실천하신 분이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대표적인 분은 너무나 잘 알려진 진주 촉석루의 의암 논개입니다. 

논개는 최경희 장군의 부인으로 기적에 오른 기생이 아니라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부산 이기대도시자연공원 주소:부산광역시 남구 용호동




2015/05/12 - (부산여행/남구여행)용호동 오륙도 해맞이공원. 부산의 상징물 오륙도 전망대 일번지 승두말 이기대 오륙도 해맞이공원. 오륙도 해맞이공원

2019/09/09 - (부산여행/남구여행)동해와 남해를 나누는 곳은? 오륙도해맞이공원의 송두말 여행.

2015/05/07 - (부산맛집/남구맛집)이기대 백운포 맛집 용호동 할매 팥빙수 단팥죽. 2,500원에 무더위를 날리는 최고의 무기는 이것 팥빙수, 용호동 할매 팥빙수

2015/05/06 - (부산여행/남구여행)어린이 날 기념 백운포 해군 작전 사령부 함정 충주함 성인봉함 공개



.


최경희 장군이 진주성전투에서 전사하자 논개는 진주성 전투에서 승리한 왜군의 축하연에 참석합니다. 

그리고는 흥이 오를 때쯤 논개는 왜장을 유인하여 그를 꿇어 앉고 의암에서 투신하였습니다.

 


그의 의로운 뜻을 받들어 우리는 의기 논개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그런데 부산에도 이에 버금가는 두 기생의 이야기가 전합니다. 

부산 남구 용호동의 반도같이 툭 튀어나온 장산봉 해안의 평평한 바위를 이기대(二妓臺)라 부릅니다.

 


임진왜란 때 수영성을 승리로 이끈 왜군은 경치 좋은 이곳의 바위에서 축하연을 열었습니다. 

두 기녀는 왜장에게 술을 엄청나게 먹였고 아무것도 모르는 왜장은 흥에 겨워 주는 대로 거나하게 받아먹고는 취하고 말았습니다.

 

돌개구멍

두 기생은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왜장을 끓어 안고는 함께 바다에 몸을 던졌습니다. 

이곳은 해조류인 외톨개모자반에 많다고 합니다. 

왜장은 빠져나오려고 발버둥을 쳤지만, 외톨개모자반에 뒤엉키면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죽었다 합니다. 

현재 이기대는 똑같은 모양을 한 무덤 2기가 있습니다.




이 무덤 주위를 의부지(義婦地)라 동래영지는 기록하고 있습니다. 

또한, 돌개구멍 있는 너른 암반 옆의 절벽에 이기대라 새겨져 있으며 이를 근거로 이곳을 이기대와 두기의 무덤은 두 의기(義妓)의 묘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또한, 1850년에 출간된 동래영지는 좌수영 남쪽 15리에 두 기생의 무덤이 있어 이기대라고 한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이기대는 의로운 기녀가 나라를 위해 자신의 목숨을 던진 곳이라 하여 의기대(義妓臺)로도 부르고 있습니다.

 


부산 남구 이기대의 유래인 두 기생의 의로운 죽음은 부산 시민도 많이 알지 못하여 충절의 상징인 논개의 상징성에 비해 안타까운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이름조차 알 수 없는 두 기녀의 죽음을 떠올리며 건너편 센텀시티의 치솟은 건물은 이기대공원과는 아주 대조적인 분위기였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남구 용호3동 | 이기대
도움말 Daum 지도


오륙도 해맞이 공원에서 바라본 오륙도의 모습

 

 ☞(갈맷길) 갈맷길 최고의 코스 신선대

이기대는 부산 용당동 해안으로 천혜의 자연 조건을 갖춘 해안길이다. 군부대의 부분적인 철수로 인해 이곳에 갈맷길이 조성 되어 있다. 임진왜란때 왜군들이 전승을 기념하기 위해 이곳 이기대 장바위에서 승리만찬 연회를 열었다 한다. 수영의 두기생을 불러와 분위기는 무르익어가고 술기운에 정신을 못차리는 왜장을 끌어 앉고 수영의 두기녀는 이곳 장바위에서 장열이 떨어져 죽었다 한다. 그 이후 의기대 또는 이기대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그 때의 슬픔을 아는지 오늘의 파도는 요란한 소리를 내며 두 기생의 처절한 울음소리로 들린다.




동명불원의 모습

 

 

봉오리산으로 향하는 걷기 좋은 숲길

 

동명불원의 연꽃과 봉오리산 정상의 모습

 

 

이번 코스는 동명대 후문 버스정류장 인근의 남부소방서 용당119안전센터 앞에서 출발해 동명대 후문~동명불원~봉오리산 정상~해경 송전소 앞~유선정체육공원~신선대 주차장~180m봉~신선대 전망대(~다시 신선대 주차장)~오륙도 입구~오륙도 해맞이공원~농바위 전망대~농바위~밭골새~치마바위~어울마당~장바위~이기대 구름다리를 거쳐 동생말 전망대에서 마무리한다. 총 산행거리는 15㎞ 정도로 순수 산행시간은 5시간 30분~6시간, 휴식을 포함하면 6시간 30분 정도 걸린다.

 

 

갈맷길을 알리는 안내판

 

신선대 입구 주차장에서 먹은 시원한 팥빙수

 

 

 

신선대 정상인 무제등의 모습

 

 

1797년 영국 해군 윌리엄 브로턴 함장의 부산 방문 200주년을 기념해 세운 비와 주차장으로 내려가는 오솔길 

 

 (갈맷길) 갈맷길 최고의 코스 오륙도 둘러보기

출발은 남부소방서 용당119안전센터 앞에서 한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동명대 후문' 정류장에 내리면 된다. 119센터 왼쪽 오르막을 100m가량 가면 동명대 후문이다. 여기서 오른쪽 대각선 방향에 '예문여고' '동명대학교 동명생활관' 안내판이 가리키는 도로로 올라간다. 잠시 동명불원을 둘러보자. 7~80년대 합판 왕국으로 이름을 날린 동명목재 고강석진 회장이 불사를 일으켜 완공후 부산시에 기증을 한 사찰로 웅장하며 거대하다. 동명불원 입구를 지나 100m 가면 오른쪽에 한전이 나온다. 입구 콘크리트 축대 철계단을 올라 철망 담장 문을 지난 오른다. 소나무 숲이 무성해 시원한 그늘을 드리운다. 힘들지 않은 산책하듯 산길은 잘 나 있어 편안하게 오를 수 있다. 가파른 길을 5분만 오르면 사방이 탁 트인 봉오리산 정상이다. 사방이 시원한 종망을 연출한다. 해운대 쪽으로는 이기대부터 장산 금련산 황령산이 펼쳐진다. 영도 쪽으로는 태종대의 태종산과 중리산, 봉래산에 이어 천마산 승학산 구덕산 엄광산 등이 이어진다.

 

 

 

 

 

 

 

 

 

하산은 철망을 둘러친 송신탑을 지나 일직선으로 내려가면 해경 송신소 앞 사거리다. 직진해서 4~5분 가면 돌탑이 선 사거리다. 왼쪽은 '숲속 건강 산책로' 이정표가 있다. 가운데 길로 직진해서 조금만 가면 유선정 체육공원이다. 체육시설등 잔뒤 광장으로 조성되어 있다. 신선대로 가는 길은 직진해서 화장실 표지판 옆길로 간다. 갈림길은 무시하고 직진해서 내려간다. 내리막 소나무 끝에 무덤이 있고 오른쪽으로 꺾어 계단길을 내려간다.

 

 

 

 

 

 

 

 

 (갈맷길) 갈맷길 최고의 코스 이기대 해안선 걷기

도로에서는 왼쪽 인도를 따라 100m 정도 걸은 뒤 건널목을 건넌다. 건너면 갈맷길 이정표가 있고 오른쪽 신선대 주차장 방향으로 내려간다. 신선대 전망대를 들렀다가 다시 돌아오는 코스이다. 주차장에서 '숙이네 집'과 음료수 자판기 옆길로 차단봉을 지나간다. 잠시 오르면 갈림길로 정면의 가파른 계단 길로 오른다. 10분가량 오르면 180m봉 정상이다. 오륙도와 영도 등 바다 쪽 조망이 트인다.

 

 

 

 

 

 

 

 

 

 

 

직진하면 신선대 전망대로 가는 길, 정면의 경고문 뒤로 이어진다. 5분가량 내려가면 사거리에서 콘크리트 도로와 만난다. 좌우는 모두 주차장 가는 길이다. 정면으로 올라선다. 산불감시초소를 지나면 바로 신선대 전망대인 무제등에 올라선다. 가뭄때 이곳에서 제를 올렸다한다. 신선대부두와 영도 방향 조망이 시원하다. 내려가는 길은 산불초소에서 오른쪽이다. 바로 아래엔 1797년 영국 해군 프로비던스호 윌리엄 브로턴 함장의 부산 방문 200주년을 기념해 세운 비가 있다. 넓은 길을 따라가면 전망대 오르기 전의 사거리다.

 

 

이기대 갈맷길의 아름다운 모습

 

 

선원들의 안전을 기원한 농바위로 돌부처라고도 불린다.

 

 

 

 

 

여기서 오른쪽 방향으로 50m 내려간다. '애국지사 정몽석 묘소' 안내판이 선길로 들어간다. 길을 따라 10분이면 다시 신선대 주차장을 거쳐 건널목이다. '갈맷길' 이정표 따라 인도를 직진하여 걷는다. 뒤이어 만나는 백운포 입구 사거리에서 길을 건너 오륙도SK뷰 아파트 방향으로 진행한다. 오륙도중학교 앞을 지난 뒤 오륙도 선착장 방향으로 내려간다. 갈맷길 공사 중인 휴게소를 지나 전망대에 올라 오륙도를 바라보고 다시 돌아오면 오륙도 해맞이공원이다.

 

 

 

 

 

 

 

정자 뒤 계단 길로 오르면 잇달아 정자 두 개가 나온다. 마지막 정자를 지나 오른쪽 흙길로 들어선다. 코스코스가 벌서 계절을 가을인지 착각을 할하는지 오륙도와 너무 잘 어울린다. 10분가량 가면 '포진지 위' 갈림길이다. 오른쪽 농바위 방향으로 간다. 잠시 뒤 '용호중대 밑' 갈림길에서 직진하면 곧 데크 전망대다. 그 밑 오른쪽 바위 전망대에 올라서면 왼쪽 멀리 부처바위로도 불리는 농바위가 보인다. 20분가량 길을 걷다 보면 데크가 나오고 바로 아래에 농바위가 내려다보인다. 데크 위 삼거리에서 오른쪽 '밭골새' 방향이다. 다시 10분가량 가면 오륙도를 배경으로 농바위가 보이는 전망대다.

 

 

 

 

 

 

 

 

전망대에서 5분가량 더 가서 가파른 계단 길을 내려가면 바로 시야가 트이는 절벽 위 길이다. '밭골새' 삼거리가 나오면 직진한다. 10여 분뒤 '치마바위' 이정표다. 여기를 지나면 비로소 광안대교가 시야에 들어온다. '낭끝' 방향으로 직진해 10분이면 삼거리다. 오른쪽 '동생말·어울마당' 방향으로 20m 가면 철망 지나 사거리가 나온다. 오른쪽은 경비초소, 왼쪽은 일주도로 방향이다. 직진해서 내리막 계단을 100m 가면 삼거리에서 길이 갈라진다. 두 갈래 길은 어울마당에서 다시 만나게 된다.

 

 

 

 

 

 

장바위라 불리는 이기대. 이곳에 왜장을 안고 두 기생이 덜어졌다 한다. 물이 고인 웅덩이는 백악기의 공룡발장국

 

 

여기서는 오른쪽 길을 택해 바닷가로 내려간다. 이정표의 어울마당 방향으로 간다. 갈림길이 몇 군데 나오지만 바다와 가까운 길을 따라가면 된다. 20여 분이면 자갈이 깔린 어울마당이다. 해운대의 촬영지이기도한 어울마당은 지나 200m쯤 가면 오른쪽 바닷가에 있는 너른 바위가 장바위다. 여기엔 중생대 백악기 초식공룡 발자국 화석이 있다. 철계단 옆 바위벽엔 '이기대'가 한자로 새겨져 있다. 구름다리를 지나 20분 정도면 동생말 전망대에서 답사를 마무리한다.

 

해녀들이 옷을 갈아 입었던 막사로 거북모양을 하고 있다.

 

 

구름다리를 건너면 이내 동성말. 그곳을 가다 본 광안대교와 센텀시티의 모습 

 

 교통편

'동명대 후문' 정류장에는 68, 134, 138, 155, 583번 시내버스가 운행한다. 도시철도 서면역이나 범내골역, 부산진역, 대연역, 경성대·부경대역 등에서 환승할 수 있다. 코스가 끝나는 동생말 전망대에서는 도로를 따라 LG메트로시티 1차 아파트로 가서 '용문중학교' 정류장에서 20, 22, 24, 27, 39, 131번 시내버스를 이용하면 된다.

 

 

맛집

 

 

 

 

부산 민락동에는 세계 최대의 횟집 밀집지역이다. 부산에는 많은 횟집들이 타운을 이루고 있지만 이곳처럼 빌딩 전체가 횟집으로 운영되는 곳은 없다. 그래서 이곳을 부산에서 유일하게 광안리 생선회 특화지역으로 불린다.

이날 이기대 둘레 길을 걷고 찾아온 민락회센타 건물로 1층에는 생선회인 횟감을 파는 활어시장이고 나머지 아홉층은 밑에서 구입한 활어 회를 들고 올라가 먹을 수 있는 시스템인데 1인당 초장 값 5천원만 지불하면 저렴하게 먹을 수 있다. 7층의 일월성 횟집

 

 

 

 

 

 

 

 

 

 





  1. pennpenn 2012.08.15 06:15 신고

    갈맷길이라~ 경치도 끝내주는 걷고 싶은 길이로군요
    비가 내리는 광복절을 보람 있게 보내세요~

  2. 줌 마 2012.08.15 06:18 신고

    갈맷길에서 바라 본 부산의 풍경은 더 멋진 것 같습니다.
    산에서만 볼 수 있는 부산의 아름다움이라고 해야겠네요..
    멋진 풍경에 잠시나마 넋을 놓고 갑니다.^^

  3. *저녁노을* 2012.08.15 06:33 신고

    시원한 바다 풍경....아름다워요.

    잘 보고가요.

  4. 성공이 2012.08.15 07:09 신고

    전망대에서 바라본 오륙도 정말 멋있습니다..
    산행을 마친후 맛나는 회는 정말 꿀맛일듯 합니다..
    눈으로 등산 잘하고 갑니다. 그럼 이만 총총~~~~~~^0^

  5. 행복끼니 2012.08.15 07:15

    덕분에 구경잘했습니다~~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6. 별이~ 2012.08.15 08:00 신고

    멋진 경치도 보고 팥빙수도 먹고~~^^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7. 산위의 풍경 2012.08.15 08:32 신고

    한참 걸을게 있는곳이지요. 아름다운 바다를 끼고 소음없이 걸을수 있는곳이 좋아요.

  8. 귀여운걸 2012.08.15 08:58 신고

    우와~ 전망이 예술이네요ㅎㅎ
    저두 꼭 한번 가고 싶은 곳이에요^^

  9. kangdante 2012.08.15 09:20

    산이 있고 바다가 있어
    더욱 아름답고 멋진 곳입니다.. ^.^

  10. 예또보 2012.08.15 09:38 신고

    정말 멋진곳이네요 ㅎ
    한번 가보고 싶은곳 입니다

  11. 시골아낙네 2012.08.15 09:52

    들에서는 하루종일 돌아다녀도 끄덕없는 촌아낙네~
    산행은 시작부터 숨이차서 죽을동 살동..ㅎㅎ
    사진만 보면서도 숨이차는 촌아줌마는 푸짐한 팥빙수 한그릇 먹고 갑니당~^^*
    오늘 하루도 기분좋은 시간 보내셔유~금정산님~~~

  12. 대관령꽁지 2012.08.15 10:00 신고

    잔년 여름을 부산에서 지냈는데
    팥빙수 사진보니 시장에서 먹던 팥빙수 생각이 간절 합니다.
    덕분에 아름다운 부산을 모습을 즐감 합니다.

  13. 라오니스 2012.08.15 10:00 신고

    갈맷길 .. 숲과 바다가 한눈에 들어오는 아름다운 길입니다..
    걷는 내내 .. 시원한 바닷바람에 지루할 틈이 없겠습니다...
    민락동에서 회 한 접시 하고 싶어지네요... ㅎㅎ

  14. 연리지 2012.08.15 10:16

    오랜만에 보는 이기대 풍경
    너무멋지게 잘 만들어주셨네요.
    오늘도 행복하신닐 되세요~

  15. 맛돌이 2012.08.15 11:19

    코스모스 하늘거리는 바닷가 풍경
    아름답습니다.

  16. 루비™ 2012.08.15 20:00 신고

    저도 이곳에서 찍은 사진이 있는데
    오륙도가 두개의 섬이더라구요.
    아...부산 가고 싶어라~

  17. Hansik's Drink 2012.08.15 20:24 신고

    너무 멋진곳이군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18. +요롱이+ 2012.08.15 20:50 신고

    너무너무 좋은 곳이네요..^^
    잘 둘러보구 갑니다!!

  19. 워크뷰 2012.08.16 06:06 신고

    오래전 걸었던 길인데 새롭습니다^^

  20. 해우기 2012.08.16 19:56 신고

    ㅎㅎ 오륙도....
    그러고보면 예전에는 꽤 들어봤던 이름인데....

    정말 간만에 들어보는것 같아요...
    오륙도 가 저런 곳이군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