옻골마을 느티나무

오랜만에 대구 동구 둔산동·해안동·부동을 병풍처럼 둘러쓴 능선인 대암봉~요령봉~능천산을 한 바퀴 도는 산행을 했습니다.

산행 출발지인 둔산동 골짜기 옻골마을은 경주최씨 종가인 백불고택을 중심으로 고택 20여 채가 옹기종기 지붕을 맞대는 전형적인 반촌마을입니다.

 

 

대구 옻골마을 옛담장 주소:대구시 동구 둔산동 167

대구 옻골마을 전화:053-983-1040

대구 대암봉 요령봉 능천산 지도

 

대암봉 등산로입구

특히 옻골마을은 고택을 휘감은 돌이 박힌 흙담이 아름다운 마을입니다.

그 때문에 문화재청에서 '우리나라 10대 아름다운 돌담길'에 옻골마을 돌담길을 선정했습니다.

옻골마을은 약 400여 년 즘 전에 대암 최동집(1586~1661)이 1616년 정착하여 일가를 이루었습니다.

 

대암봉 능천산 트랭글 지도 고도표 캡쳐

 

마을 가운데에는 옻골마을의 상징인 350년 된 회화나무가 있습니다. 일명 최동집나무로도 불립니다.

그리고 마을 입구에는 느티나무 숲을 울타리로 조성했는데 이는 풍수를 보완하는 비보숲입니다.

마을의 지대가 높아 금호강의 지류가 한눈에 바라보여 나쁜 기운은 막고 마을의 좋은 기운은 외부로 빠져나가지 못하도록 조정한 숲입니다.

느티나무의 굵은 밑둥치를 보면서 옻골마을의 위상을 알 수 있었습니다.

백불고택은 대구에서 조선 시대 양반가옥으로서는 가장 오래된 집입니다.

최동집이 정착한 이후에 지어진 집입니다.

한옥 고택도 찬찬히 둘러보고 대암산 능천산 산행도 즐겨보고 하면 정말 좋습니다.

 

대구 대암산~요령봉~능천산 산행 경로를 보겠습니다.

둔천동 옻골마을 주차장~느티나무 비보 숲~대암봉 입구~능선 가동지 갈림길~거북바위~쉼터~대암봉 직전 갈림길~대암봉정상~옻골재~감덕봉 갈림길~거북바위~환성산·초례봉 갈림길~요령봉 정상~전망대(인공굴)~소동골 갈림길~능천상 정상~망국단~영모재 갈림길~소동골 갈림길~굴다리 앞 갈림길~옻골주차장 순으로 산행 거리는 12㎞에 시간은 4시~4시간 30분 소요되는 원점회귀 산행입니다.

대암봉 능천산 산행을 위해서는 옻골마을 입구로 되돌아나옵니다.

느티나무 비보 숲이 빙 둘러 있는 연못 앞에 ‘등산로 입구’ 이정표가 있습니다.

‘팔공산 녹색길’인 등산 안내도를 일별하고 개울에 걸린 나무다리를 건너면 여러 그루의 키 큰 소나무가 반깁니다.

벤치 뒤 오른쪽으로 대암봉 산길이 열립니다.

곧 능선에 올라서면 가동지에서 올라오는 산길과 만납니다.

큰 평상이 놓인 쉼터를 지나면 ‘경사가 급해요’라는 안내판이 서 있기에 ‘어이쿠’ 하며 큰 걱정을 했는데 엄살이 심한 안내판이었습니다.

급한 경사는 아니에요. 겁먹지 마세요?

폐헬기장과 체육시설을 지나면 `대암봉(거북바위) 0.5km 이정표가 있습니다.

20여 분을 쉬엄쉬엄 오르면 갈림길입니다.

같은 값이면 오른쪽 바위 능선으로 오릅니다. 조망이 그만큼 시원하고 좋습니다.

‘위험 급경사지’ 안내판이 있으며 곧 거북바위에 올라섭니다.

옻골마을 전경

멀게만 느껴지던 대암봉 정상이 손에 잡힐 듯 가깝습니다.

가야 할 옻골재 오른쪽에 요령봉이 솟았고 고개 뒤에 환성산과 초례봉 능선에 악어 바위, 낙타봉이 있습니다.

철계단을 내려가면 우회해서 올라오는 편안한 산길과 만납니다.

 

 

 

 

 

이제부터 대암봉과 환성산 갈림길까지 급경사 오르막 산길입니다.

정상 옆 갈림길에서 왼쪽으로 꺾으면 헬기장 한쪽 끝에 대암봉 정상석이 있습니다.

정상석 뒤쪽으로 팔공산 능선과 초례봉 환성산이 시원하게 보입니다.

정상을 넘어서면 너른 사면인 마당 바위입니다.

 

대암봉정상

 

조망이 한마디로 끝내주는 대단한 경치입니다.

옻골마을과 올라온 능선길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이번 코스에서 최고의 전망대입니다.

다시 되돌아 대암봉 정상을 거쳐 옻골마을·거북바위 갈림길에서 직진하여 환성산과 요령봉, 능천산 방향 ‘내려가는 길’로 갑니다.

 

 

 

다시 `옻골마을 1.7km` 이정표 갈림길에서 왼쪽 `환성산 7.1㎞` 방향으로 내려가면 곧 옻골재가 나옵니다.

바위가 능선에 박혀 있고 환성산과 낙타봉이 더욱 가까이 보이는 슬랩바위에 안전 밧줄도 묶여 있습니다.

 

 

 

 

 

옻골재 사거리 이정표

‘매여·평광길’이라 적힌 기둥을 지나면 왼쪽 옻골마을 갈림길인 사거리 옻골재에서 직진하여 환성산 방향으로 오릅니다.

굵은 모래가 깔렸고 능선은 급경사입니다.

가쁜 숨을 몰아쉬며 한 발 한 발 오르면 이정표가 있는 ‘깨진계란바위’입니다.

 

 

맞은편에 거북바위 절벽도 보이고 440m 봉에 올라서면 삼거리에 이정표가 있습니다.

직진하면 ‘둔산동(옻골) 1.5㎞’ 방향으로 하산하지만, 능천산은 왼쪽 ‘매여 종점’인 ‘대구 둘레길’ 방향으로 내려갑니다.

소나무가 드문드문 드리워진 능선길은 거북바위를 지나면은 이정표가 선 갈림길입니다.

 

 

거북바위

440봉 이정표 삼거리

 

왼쪽 내리막은 대구 둘레길인 환성산·초례봉 방향이며 능천산(0.8㎞)은 오른쪽입니다.

오르막을 10분 즘 오르면 요령봉 정상에 오릅니다.

바위 능선이며 북쪽에 갓바위가 있는 관봉이 보입니다.

바위봉우리인 능천산을 올라갔다가 다시 되돌아 내려와 정상직전 갈림길에서 왼쪽으로 내려갑니다.

 

 

 

요령봉정상

 

인공동굴 위 전망대

50여 m 내려가서 오른쪽에 인공석굴 위 바위 전망대로 나가는 길입니다.

여기서 조망을 즐기고 왼쪽으로 바위를 돌면 전망대 아래에 절묘하게 자리 잡은 인공석굴 앞입니다.

내부를 볼 수 있을까 싶어 문을 열어보았지만 잠겨있었습니다.

인공동굴

 

다시 능선의 주 등산로와 만납니다. ‘편광종점 2.2㎞·매여 종점 2.8㎞’ 이정표에서 능천산은 아무 표시가 없는 직진 내리막길입니다.

다시 이정표 없는 갈림길에서 오른쪽으로 내려가면 이정표 삼거리가 나옵니다.

직진하는 ‘신서혁신도시’ 방향이 능천산 정상 가는 길입니다.

능천산 정상

 

망국단

능천산은 숲에 둘러싸여 조망은 전혀 없으며 돌탑이 세워져 있습니다.

하산은 직진형 오른쪽 길로 내려갑니다. 소나무숲 길이며 곧 바위에 ‘망국단’이 새겨진 바위와 비를 지나 삼거리에서 계속 내려갑니다.

영모제

 

5분 정도 내려가면 영모제가 있는 사거리가 나오고 이번에는 오른쪽으로 갑니다.

곧 이정표에서 직진하는 부동지(2.3㎞) 방향입니다.

안부 사거리에서는 오른쪽 하우스 구조물 옆길이며 봉우리를 우회하여 다시 능선에 올라 20분 정도 계속 등산로를 따라가면 무덤이 있는 경부고속도로 옆 도로로 내려섭니다.

오른쪽으로 꺾어 도로를 걸으면 굴다리 앞에서 다시 오른쪽으로 꺾어 만나는 삼거리에서 다시 왼쪽으로 갑니다.

이정표가 있는 삼거리에서는 오른쪽이며 멀리 보이는 공사 중인 대구 외곽순환고속도로 교각이 멀리 보입니다. 이곳이 출발지인 옻골마을 입구입니다.

도로 반사경 앞 사거리와 아스팔트 도로 사거리에서 직진하여 컨테이너가 있는 창고에서 왼쪽으로 나가면 도로와 만나 오른쪽 교각 아래를 지나면 출발했던 옻골마을 주차장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