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여행/양산원동여행)낙동강 가야진사. 신라와 가야의 접경지 용당나루터와 용신설화가 전해오는 가야진사.

 

태백산 황지에서 발원한 낙동강은 1300리를 달려와 부산 을숙도에서 남해 바다로 거침없이 흘러갑니다. 그런 낙동강은 황산강의 옛 이름을 달고 있습니다. 아마 그 연유는 윗 지방에 홍수가 나면 이곳 하류에는 항상 누런 황톳물이 흘러내려 황산강으로 불린것은 아닌지 개인적으로 생각을 해봅니다. 지금도 낙동강의 하류에는 황산이란 이름이 구전으로도 남아 있습니다.

 

 

 

 

물금에서 원동으로 이어지는 영남대로길을 황산잔도라 불려지며 물금장을 황산장으로 불렸던 것을 보면 이해가 될 것 같습니다. 낙동강은 신라와 가야의 접경 지역이었습니다. 그와 함께 크고 작은 충돌이 생겼고 황산강의 상류인 원동과 김해시 상동을 잇는 용당에는 용당나루터 있었습니다.

 



 

 

 

이곳은 신라 눌지왕(재위 417~458)때 가야를 정벌하기 위해 강을 건너고 왕래하던 나룻터가 있던 곳으로 일명 옥지주로 불렀습니다.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를 이어오기까지 낙동강을 건너는 뱃길의 안전과 강물의 범랑을 막기위해 제사를 지내왔던 곳으로 가야진사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현재도 원동의 당곡마을 건너편 모래톱에는 1406년(태종6)에 지어진 가야진사의 사당이 남아 있습니다.

 

 

 

 

지금의 한강, 금강, 포항의 곡천강등과 함께 국가의 주요 4대강에 제사를 지냈덩 ‘사독’의 하나였다고 삼국사기에 나와 있다합니다. 나라에서는 매년 이곳에 향축과 칙사를 보내어 국가의식으로 매년 이곳에서 제사를 지냈다합니다. 세월이 흘러 현재에도 그 전통은 이어져 이곳에서 마을의 안녕과 홍수로부터 마을을 지켜줄 것을 기원하며 가뭄이 들 때에는 이곳에서 용신에게 비를 내려줄 것을 염원하는 기우제를 지내기도 합니다.

 

 

 

 

사당을 보면 정면 1칸에 측면 1칸의 맞배지붕의 작은 건물입니다. 사당 안에는 제상과 함께 머리 셋 달린 용신을 모시고 있습니다. 용은 상상속의 동물로 물을 다스리는 신입니다. 천태산과 강 건너 용산을 잇는 지점으로 땅의 기운이 모이는 곳에 가야진사가 있다 합니다.

 

 

 

 

 

현재 가야진사가 있는 이곳은 이명박 정부 때 4대강 사업으로 대대적인 정비를 거쳤습니다. 주위를 모두 정비되고 발굴작업도 거쳐 현재는 공원화되어 자전거 길의 쉼터와 시민들의 휴식처가 되었습니다.

 

 

 

 

 

☞(경남여행/양산원동여행)낙동강 가야진사. 신라와 가야의 접경지 용당나루터와 조강지처를 버린 용의 전설이 궁금해요.

 

가야진사에는 다음과 같은 설화가 전해옵니다. 옛날 호랑이가 담배를 피던 시절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양주도독부의 전령이 공문서를 가지고 대구로 가던 길에 이곳 원동의 주막에 하루를 묵게 되었습니다. 그 날밤 꿈에 용 한 마리가 나타나 자신은 요 앞 용소에 살고 있는 용이라 이야기하며 남편용이 첩만을 사랑 하고 자신은 멀리하니 그 첩용을 죽여달라고 부탁을 합니다. 그러면 꼭 그 은혜를 갚겠다고 하였습니다.

 

 

 

 

다음 날 용의 딱한 사정을 듣고 전령은 용소로 달려가 보니 아니나 다를까 용 두 마리가 밀월을 즐기는 것을 보고 첩용과 남편용임을 직감하고 전령은 단숨에 용을 한 마리 죽였습니다. 그러나 전령은 실수로 그만 첩룡이 아닌 남편용을 죽이게 된 것을 안 본처용은 죽은 남편용 앞에서 슬피울다가 전령에게 보답을 한다며 그를 태우고 강 속 용궁으로 사라졌다는 용신설화입니다.

 

 

 

 

 

그 이후 주변 마을에는 가뭄과 기근등 재앙이 끊이지 않아 지금의 자리에 사당을 짓고 용세마리와 전령의 영혼을 위로하기 위해 매년 봄 가을에 돼지를 잡아 통째 용소에 던지는 제사를 지내고 있습니다. 지금 가야진사에는 그 용신제의 전수를 위한 전수관도 함께 지어져 있습니다.

 

 

 

 

가야 진사 맞은편에 낮이 막한 둥근 산이 용산입니다. 보기에도 용이 강물 안으로 머리를 박고 있는 모습으로 최근에는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현재 이곳 용산 목을 가로지르며 부산대구고속도로가 지나가고 있습니다.

 

 

 

 

목이 끊어져 용의 기운이 다 빠졌다하여 마을에서 진정을 하여 끊어진 고속도로 위를 연결하는 공사를 실시하여 겨우 숨만 이어지도록 해놓았습니다. 용산 앞에는 물빛이 푸르다 못해 검게 보여 깊이를 모르는 웅덩이가 전설 속에 첩과 함께 밀월을 즐긴 용소입니다.

 

 

 

 

 

 

 

 

 

 

 

 

 

 

가야진사

 

 

사진상의 강이 낙동강입니다. 강건너편에 흰 건물이 있는 앞이 용소이며 오른쪽 작은 산이 용산입니다. 그 뒤로 현재 신대구 고속도로가 지나가고 있습니다

 

 

 

 

◆발굴당시 유적지와 현장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양산시 원동면 | 가야진사
도움말 Daum 지도
  1. 행복끼니 2013.12.21 06:43

    가야진사이야기~
    잘읽고갑니다~
    즐겁고 행복한 주말되세요~^^

  2. 릴리밸리 2013.12.21 07:52 신고

    전설과 함께보니 더 실감이 나네요.
    용산과 용소 잘 보고 갑니다.행복한 주말 되세요.^^

  3. 핑구야 날자 2013.12.21 08:15 신고

    용의 전설을 생각하면서 거닐면 재미있을 것 같아요

  4. 아쿠나 2013.12.21 08:23 신고

    경남여행에 대해서 알아보시는 분들에게
    유용한 정보가 될것 같네요~ 잘보고갑니다 ^^

  5. 미소바이러스 2013.12.21 08:58 신고

    정말 전설과 함께 하면 좋을것 같습니다
    잘보고갑니다

  6. kangdante 2013.12.21 09:10

    한번 들려보고 싶어집니다..
    덕분에 즐감했습니다..
    편안한 주말보내세요.. ^^

  7. 귀여운걸 2013.12.21 09:30 신고

    전설과 함께 생생한 사진을 보니 머리속에 쏙쏙 들어와요~
    덕분에 관심이 많이 생겨서 다음에 꼭 가봐야겠어요^^

  8. landbank 2013.12.21 09:35 신고

    그런 전설이 있었군요 ㅎㅎ
    덕분에 잘보고갑니다

  9. [블루오션] 2013.12.21 09:44 신고

    양산원동여행에 대해서 덕분에 잘 알아갑니다 ^^

  10. 여기보세요 2013.12.21 10:56 신고

    참 좋으네요.^^오늘도 즐거운 하루되세요.잘보고갑니다.

  11. viewport 2013.12.21 11:09 신고

    전설이 재미있습니다,,,, 오랜 역사속에 묻어 있는 전설들이 더 의미있게 만들어 주는거 같아요
    주말 잘 보내시구요

  12. 드래곤포토 2013.12.21 11:10 신고

    전설이 있는 곳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토요일 되세요 ^^

  13. 드래곤포토 2013.12.21 11:10 신고

    전설이 있는 곳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토요일 되세요 ^^

  14. 톡톡 정보 2013.12.21 13:39 신고

    가야진사의 전설 재미있게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5. +요롱이+ 2013.12.21 19:45 신고

    한번 들러보고 싶은걸요^^
    너무 잘 보고 갑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