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교산&그너머 <490> 건흥산~아홉산
'백제의 恨' 서린 거창읍 진산
읍 바로 뒤편 위치… 군민들 가장 즐겨찾아
평탄한 산세 · 야생화 지천… 고즈넉한 산길
들머리 영천변 건계정 · 거열산성도 볼거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남 서북쪽 끄트머리에 위치한 산의 고장 거창은 해발 1000m 이상의 고봉만 25개는 족히 넘는다. 무주와 어깨를 잇댄 서북쪽엔 덕유산 자락의 삼봉산을 비롯, 백암봉 무룡산 삿갓봉 남덕유로 이어지는 백두대간이 큰 획을 긋고, 함양과 인접한 서쪽으론 월봉산 금원산 기백산 등이 산의 물결을 이루고 있다. 김천과 맞닿은 동북쪽으론 수도산 단지봉 좌일곡령이 이웃한 백두대간을 호위하고 있고, 합천과 경계를 이루는 동쪽으론 '돌불꽃' 가야산 자락의 두리봉 깃대봉 의상봉과 별유산(우두산) 비계산 두무산 오도산이 철옹성을 쌓고 있다. 이상이 대략 뽑아본 1000m대의 호쾌한 능선의 산줄기다. 한 단계 낮춰 900m급의 봉우리도 만만찮다. 장군봉 미녀봉 보해산 호음산 수리덤 조두산 현성산 감악산 등이 900m에서 각각 1, 2m 모자란 숙성산(899m) 시루봉(898m)과 함께 옹골차게 포진하고 있다. 워낙 고봉준령이 즐비하다 보니 해발 700, 800m대의 산들은 명함을 내밀지 못하는 곳이 바로 거창인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열산성을 지나 건흥산 정상 직전 능선에서 바라 본 거창의 명산들과 거창읍내. 맨 왼쪽 뾰족봉인 금귀봉과 그 뒤로 별유산 미녀봉 숙성산이 확인된다.


   거창에는 산이 대략 몇 개쯤 될까. 거창문화원의 부원장인 정태준 씨가 펴낸 '거창의 명산'에 따르면 거창의 산은 대략 60여 개. 주봉이 거창땅 너머에 있지만 산줄기가 거창으로 이어지는 봉우리까지 합치면 70여 개에 달한다. 실로 엄청난 숫자다.

이번주 소개할 거창의 산은 건흥산(563m)과 바로 이웃한 아홉산(792m).

거창읍의 바로 뒤편에 위치한 건흥산은 거창읍의 진산(鎭山)으로 불린다. 높이로 봐선 전혀 거창의 산답지 않다. 그래도 거창군민들이 즐겨 찾는 '거창의 금정산'이다. 참고로 거창의 진산은 덕유산 산줄기가 시작되는 최북단 고제면의 삼봉산(1254m)이고, 어머니의 품과 같은 안산(案山)은 거창사건 추모공원의 북쪽 맞은편에 위치한 신원면의 감악산(951m)이다.


산행은 거창읍 상림리 건계정~쉼터~출렁다리~하부 약수터~거열산성~건흥산 정상~한양 조씨묘~넘터마을(호음산)·아홉산 갈림길~아홉산 정상~3번 국도(굴다리 지나)~죽림정사(옛 부지개울)~죽동 순. 순수하게 걷는 시간은 3시간30분 안팎이며 길찾기는 전혀 어렵지 않다.

건계정 입구 주차장에서 아름다운 영천을 가로지르는 구름다리 산성교를 건너 왼쪽으로 가면 거창군이 최근 조성한 산책로 덱이 조성돼 있다. 영천변에 비스듬히 솟은 경사진 암반 위에 대형 물레방아가 길손을 맞는다. 물레방아를 배경으로 한 영천변의 풍광은 한 폭의 수채화로 다가온다. 곧 건계정으로 가는 갈림길. 영천변이 한 눈에 내려다 보이는 명당에 터를 잡은 건계정은 거창의 명문 세력가 집안 중의 하나인 거창 장(章)씨들이 선조를 기리기 위해 1905년에 세운 고풍스러운 정자이다. 정자 아래 거북 모양의 구배석(龜背石)이 독특하다. 정자 인근의 조그만 다리는 산책로와 산성교가 새로 생기기 전 애용되던 건계정교. 참고로 영천 건너편은 망실봉이다.

계단을 올라 산으로 향한다. '약수터 1.2㎞, 거열산성 1.5㎞'라고 적힌 이정표와 거열산성 안내도가 보인다. 왼쪽으로 오른다. 본격 산길이다. 완만한 경사의 돌길이다. 소나무와 활엽수가 적절한 조화를 이뤄 하늘을 거의 가린다. 20여 분 뒤 쉼터. 벤치와 체력단련 시설이 있다. 하부 약수터는 여기서 0.6㎞. 우회하는 듯한 오솔길을 7분 정도 따라가면 시야가 확 트이면서 나무로 만든 덱이 기다린다. 습지 보호를 위해 조성한 덱의 첫 마디가 출렁인다. 이름하여 '출렁다리'다. 이 덱을 따라가면 이내 하부 약수터. 동네 뒷산에서 흔히 보는 체육공원이다. 지압로와 정자도 있다. 약수터 아래 잡초 무성한 너른 평지는 과거 논인 듯했다. 얼핏 봐도 5000평은 족히 된다. 앞서 만난 쉼터 주변의 계단식 터도 마찬가지인 듯하다. 약수터 건너편으로 오는 길은 미륵댕이서 올라오는 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흥산 정상 바로 아래 위치한 거열산성. 백제의 부흥군이 신라에 대항한 최후의 항전지여서 백제인들의 한이 서려 있는 곳이다.



약수를 한 잔 들이키고 정자 옆으로 난 산길로 오른다. 3분 뒤 갈림길. 왼쪽은 거열산성, 오른쪽은 샘터(아마도 상부 약수터인 듯)를 거쳐 각각 정상 바로 앞에서 만난다. 이 샘터가 오래전 거창부사가 기우제를 지냈다 하는 샘물인 듯하다. 나중에 알고보니 산성교 바로 옆 샘터의 물이 이 샘터에 파이프를 묻어 연결된 것이라고 한다.

거열산성 방향으로 30m 정도만 오르면 곧바로 산성에 닿는다. 옛 동문지(址)에 해당되는 지점이다. 산성을 밟고 걷는다. 복원된 300m쯤 되는 성은 비록 고즈넉한 맛은 없지만 울창한 숲과 능선의 기복을 이용해 만들어 요새적인 성격이 강하다. 산 아래에선 전혀 보이지 않는단다.

산성이 끝나는 지점에서 정상은 6분 뒤. 조그만 정상석이 서 있다. 정상석을 보고 왼쪽으로 금원 기백 황석 거망 남덕유가, 등 뒤 오른쪽 거창읍 뒤로 숙성산 미녀봉 오도산 감악산이 시야에 들어온다.

하산은 정상석 바로 아래 아홉산(792m) 등산로 안내판이 가리키는 방향으로 향한다. 건흥산 정상에서 북쪽 3㎞ 지점에 솟아있으며 지도상에는 흔히 취우령으로 표기돼 있다.

건흥~아홉산 능선은 포효하는 호랑이가 엎드린 형국의 호능(虎陵)으로 풍수가에서 흔히 말하는 상서롭고 힘찬 산줄기. 이름 그대로 고만고만한 아홉개의 봉우리가 오르락내리락하게 만든다. 하지만 인적이 드물어 잡풀이 무성하고 줄딸기가 말라 비틀어진 묵은 길로 변해있다. 대신 노루발 옥잠난초 엉겅퀴 매꽃 패랭이 등 야생화가 즐비하다.

줄곧 송림길이던 등로가 시야가 트이면서 일순간 개망초가 무성한 한양 조씨묘를 만난다. 주변에 패랭이와 매꽃이 눈에 띈다. 이후 등로는 급경사 오름길. 4분쯤 오르면 갈림길. 우측으로 20m쯤 가면 산불 초소가 있는 아홉산 정상(지도상으론 취우령으로 표기돼 있음), 좌측으론 호음산~칡목재를 거쳐 백두대간인 대봉으로 이어진다.

산불감시 초소에선 정면 금귀봉을 중심으로 왼쪽으로 보해산 불령산 백석산 양각산 수도산과 그 뒤로 단지봉 가야산이 확인된다.

하산은 산불초소를 지나 직진해 내려선다. 잡풀이 웃자라 길찾기가 사실 쉽지 않다. 쓰러진 나무와 덩굴, 웃자란 잡풀 때문에 수 차례나 헤매고 또 헤맸다. 잡풀이 너무 많아 길바닥이 보이질 않는 경우도 많았다. 험난한 고행길에 다름 아니다. 인적이 드물어서인지 방금 멧돼지가 흙목욕을 한 흔적도 만난다. 초행자는 특히 유의해야 한다. 하지만 분재를 닮은 소나무, 촉촉이 젖은 솔가리의 푹신푹신함, 발밑의 노루발과 매화노루발, 아직도 남아있는 줄딸기의 매콤함은 잊을 수 없는 추억이다. 패랭이가 예쁘게 핀 김해 김씨묘를 지나면 수로 공사 현장. 여기서 신설된 3번 국도까지 7, 8분 정도 걸린다. 정상에선 1시간30분 소요된다.



  

# 떠나기전에

- 미륵댕이 건흥사 존재 뒷받침

- 산악인 정태준씨 지난달 작고

해동지도나 거창부 읍지에 따르면 건흥산이란 이름은 옛날 이 산 기슭에 건흥사라는 절이 있었던 것에 유래한다. 지금은 그 흔적을 찾을 길이 없지만 건계정과 함께 또 다른 들머리인 보물 제 378호인 상림리 석조관음입상(일명 미륵댕이)이, 비록 명확한 근거는 없지만 건흥사의 존재를 뒷받침하지 않나 싶다.

정상 바로 아래 거열산성이 위치한 건흥산은 지난 1983년 정상부 인근 거열산성을 포함해 4.25㎢가 군립공원으로 지정됐다. 거열산성 때문인지 동국여지도 향적봉기 등에서는 건흥산이 고성봉(古城峰)으로 표기돼 있다.

성 넓이 1만8452평, 둘레 2.1㎞, 높이 8m, 폭 7m인 거열산성은 1997년 당시 심봉근(동아대 박물관장) 조영재(경상대 박물관장) 등과 지역 공무원 및 관계자들이 함께 지표 조사를 한 후 복원 축조했다. 비록 300m 정도였지만 거창군은 거열산성 전체를 복원할 장기적 계획을 갖고 있다.

안타까운 소식 하나. '거창의 명산' 저자이자 거창문화원 부원장인 정태준 씨가 지난달 말 지병(통풍)으로 작고했다. 향년 63세. 산악 시인이기도 한 그는 거창산악회 회장, 경남산악연맹 이사를 역임했으며 거창문학회, 한국산악문학 동인으로 활동했다. 저서로는 '거창의 46개 등산 코스집' '거창의 바위 불교 茶문화' 등이 있다. 큰 별이 사라졌다고 거창 문화계나 산악계는 지금도 그의 죽음을 애석해 하고 있다.



# 교통편

- 거창터미널 인근 대동정류소서 군내버스

부산 서부버스터미널에서 거창행 시외버스는 오전 7시, 7시50분, 8시40분, 9시20분에 출발한다. 1만1900원. 산행 들머리인 건계정행(위천 북상 방면) 군내버스는 오전 10시, 10시30분, 10시50분, 11시, 11시50분에 있다. 850원. 군내버스를 타는 대동정류소는 거창터미널에서 나와 만나는 사거리에서 우측 다리를 건너 좌회전 한 번, 우회전 한 번 하면 만난다. 걸어서 10분. 거창터미널 앞에 줄지은 택시를 이용해도 된다. 4000원 안팎.

하산 후 터미널행 군내버스는 3번 국도에서 굴다리를 건너 죽림정사(옛 부지개울)를 지나 죽동마을에서 타야 된다. 10분 소요. 오후 3시20분, 5시50분(막차). 900원. 시간이 안 맞으면 택시를 타도 된다. 80번택시(055-944-2080) 거창택시(055-944-7077) 신창택시(055-943-9993). 건계정까지는 그리 멀지 않다. 거창터미널에서 부산행 시외버스는 오후 4시10분, 5시, 5시50분, 6시40분(막차)에 있다. 막차를 놓쳤다면 서대구행 버스(막차 밤 9시)를 타고 지하철을 이용, 동대구역으로 이동한 후 부산행 열차를 이용하자.

승용차를 이용할 경우 남해고속도로~구마고속도로 화원TG~화원 방향으로 나와 U턴, 다시 고속도로 광주 마산 방면~굴다리 통과~화원TG~88고속도로 광주 성산 방향~거창IC~건계정 수승대 금원산휴양림 방향 우회전~수승대 남상 좌회전~진주 무주 수승대 직진~무주 함양 수승대 좌회전~건계정 입구 주차장 순.



글·사진 = 이흥곤 기자 hung@kookje.co.kr

문의 = 국제신문 산행팀 (051)500-5168

이창우 산행대장 011-563-0254 www.yahoe.co.kr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 건흥산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