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조금 더 윤택한 삶을 추구하고 자연과 조금더 가까워 지기 위해 집주위나 마당이 있는 분들은 화단을 가꾸며 나무를 많이 심습니다. 그만큼 자연은 우리에게 마음적으로 안정을 주고 건강한 생활을 살게 해줍니다. 부산 서구의 D 아파트 앞 도로변을 걷다보면 자연과 조금더 가까워 지기 위해 대로변에 가로수와 대나무등을 심고 화단을 조성하여 정리가 아주 잘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멀리서 보면 나무가 제법 커고 대나무와 함께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습니다. 걷다보면 어디서 왔는지 새소리도 많이 들리고 하여 와! D아파트 주민들은 너무 좋은 환경에서 생활한다며 보도블럭을 걸었습니다. 그런데 가로수의 뿌리가 들어 나 있는데 이상하게 검은색 테이프 같은게 땅속 뿌리에 칭칭 감겨 있기에 무언가하고 발로 비벼 봤습니다.



발로 비벼보고 놀랬습니다. 고무 테이프였습니다. 아마 나무 농원에서 판매를 할때 뻗어 나간 뿌리와 흙이 떨어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 고무테이프를 묶었는 것 같습니다. 옛날 방식은 짚으로 꼬은 새끼를 칭칭 감았던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 대신 사용을 하였던 것 같습니다. 



짚은 세월이 지나면 썩어 자연으로 돌아가지만 고무는 수백년이 지나도 썩지 않습니다.  D 아파트 앞 도로 가로수 조경도 10년이 훨씬 지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직도 원래 고무의 모습을 하고 나무 뿌리를  조아서인지 가로수의 생육환경에 치명적이었습니다. 나무 껍질이 거북이 등처럼 쩍쩍 갈라져 나무가 썩어가고 있습니다. 아파트 앞으로 약 20여그루 정도 있었던 것 같은데 나무의 상태가 모두 저지경입니다. 



이 가로수는 상태가 더 심각합니다. 아마 위의 나무도 확인을 못했을 수도 있는게 아닐까 싶습니다. 이곳과 구입처가 같다면 고무테이프를 감은 뿌리에 그것도 모자라 굵은 철사를 꼬아 만든 주머니 망태기를 덮어 씌워 아예 나무를 고사시키고 있습니다.  모든 가로수 줄기가 고무와 철사가 함께 묶여져 있습니다.

 


이래가지고 어찌 뿌리를 내리며 살수있는지 업자에게 묻고 싶습니다. 가로수를 심을때 철사와 고무테이프를 잘라 뿌리가 내릴 수 있도록 해줘야 하는데 편하다고 막 심은 것 같습니다. ㅎㅎ 뿌리가 들어나 있는데 이 나무들은 심어 놓은게 아닌 땅에 꼽아 놓았다해야 할 것 같습니다.




설마 건설산업기본법에 의한 조경식재공사업 면허가 있어야만 입찰을 할 수 있다는데 면허가 있는 분이 나무에게 이런 짓을 했을까요. 아니겠지예. 사진으로 담아 온 나무는 모두 다른 나무입니다. 모든 가로수가 뿌리를 들어 내 놓고 몸통은 암이 걸린 것 처럼 썩고 갈라지고 터지고 한 상태입니다. 지금도 가로수는 천천히 죽어가고 있는 중이며 얼마 못가 고사할 것 같습니다.



그러면 지방자치단체에서는 그 업자한테 또 다시 견적을 받아 나무를 심도록 하겠지요. 이런 일이 되풀이 되는데 지방자치단체의 도로 가로수 담당하는자는 무엇을 하는지 묻고 싶습니다. 나무를 식재할때 조금만 더 관심을 가지면 나무도 살리면서 그만큼 세금도 아낄 수 있는 사항인데 말입니다.




최근에는 도로 중앙선에도 화단을 만들어 큰 나무를  심어 놓았습니다. 그 나무들은 어떤지 알 수 없지만 이 나무들과 똑 같이 심어 놓은 것은 아니겠지요. 부산시내 가로수중 D아파트 앞 가로수 만 이런 상태로 심었다고 생각을 해 봅니다. 뿌리에 감긴 철사와 고무테이프를 제거하여 사는 날 까지는 숨을 쉬면서 살 수 있도록  하루 빨리 조치를 취해주세요.










건너편에서 본 D아파트 밑 가로수 모습입니다.



보도블럭이 깔린 아파트 앞의 인도입니다. 여기 사진으로 나와 있는 가로수 모두 사지가 묶여 죽어가고 있습니다.












 

 

수원화성은 정조대왕의 효심과 강력한 개혁정책을 위해 1794년 수원화성을 착공하였습니다. 그러나 축성당시 51개의 건물이 있었으나. 시가지 조성과 전란등으로 인해 무너지고하여 41개만 제 모습을 유지하며 남아 있었습니다. 복원 과정을 거치면서 우리의 문화유산인 수원화성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록 신청되어 1997년 12월에 유네스코 총회에서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가 되었습니다. 수원화성은 우리문화재이지만 우리 것이 아닌 세계인이 주목하는 그런 문화재입니다.





 

 

필자는 수원화성을 1박2일 다녀오면서 수원화성의 행궁에 있는 가로수를 보았습니다. 바로 수원행궁 광장 앞의 도로에 있습니다. 가로수 가지가 도로로 뻗으면서 나무의 몸통 자체가 도로 쪽으로 비스듬히 자랐습니다. 아마 교통에 많은 방해가 되었는 것 같습니다. 가로수를 뽑지 않고 도로 쪽으로 나온 큰 가지를 잘라 가로수를 살려 준 것은 너무 고마운 일입니다. 그러나 그 다음 뒷모습이 너무 아름답지 못한 것 같습니다.


 

 

 

보통 도로 표지판을 세 울때는 쇠기둥에 도로 표지판을 달아야 하는데 ‘충돌주의’ 도로 표지판을 자른 가지에 바로 볼트를 조아 놓았습니다. 가로수를 살리려는 모습은 너무 보기가 좋은데 '충돌주의' 도로 안내표지판을 가로수에 바로 박아 놓은 모습은 세계 문화유산 앞에서는 걸맞지 않은 것 같습니다. 외국 관광객이 와서 보면 혹 불쾌감을 남겨 나쁜 이미지가 될 것 같습니다. 제 눈에만 띤 것인가요


 

 

 

 지금도 화성공원에 가면 여러 가지 안내판을 보게 됩니다. ‘나무를 사랑합시다’. ‘잔디가 아파요’. 하는 문구를 만나는데 정작 수원시의 가로수에 교통표지판 모습은 아닌 것 같습니다. 수원시의 관계자님은 하루 빨리 시정이 되면 좋을 것 같습니다. 가로수가 얼마나 아플까요, 자신의 몸에 이리 안내판을 박아 놓는다고 생각을 하면 이리 할 수 없을 것입니다.



수원화성 행궁의 모습




수원화성의 장안문 야경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행궁동 |
도움말 Daum 지도
  1. 릴리밸리 2014.02.02 15:56 신고

    나무에다 볼트를...ㅠ정말 너무했네요.
    연휴 오후도 행복하세요.^^

  2. 어떤 관리가 붙였는지 모르겠지만 참 대단하네요....
    금정산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범천동 중앙로의 가로수에는 대부분 유실수 인 은행나무로 올해에는 허리춤에 예쁜 명찰을 달고 있다.

도심 대로변의 가로수인 은행나무는 주위의 빌딩 숲 속에서도 푸르름을 간직하고 우리에게 유익한 가로수이다.
은행나무 중간인 허리춤에 빨간 끈으로 명찰을 달고 있는 모습이 확인된다.

가을은 결실의 계절이다.

모든 사물이 꽃을 피우고 가을엔 열매를 거두는 감사의 계절이 가을이기 때문이다.

부산의 범천동 중앙로 가로수는 대부분 유실수인 은행나무로 이루어져 가을철에는 떨어지는 은행나뭇잎과 은행을 볼 수가 있다.

이 가을에 도심 한복판의 가로수에는 예년까지는이상한 풍경을 볼 수가 있었다.

밤이면 가족들이 재미로 도로가 가로수를 흔들어 은행을 줍는 풍경을 가끔 보곤 했는데 올해는 은행나무 허리춤에 예쁜 이름표를 달고 있어 그런 풍경은 볼 수가 없을 것 갖다.

그 이름표에는 사랑의 열매란 문구가 적혀 있어며 불우이웃등 공익적 목적으로 사용을 하기 위해 범천1동 새마을 부녀회에 기증을 한다는 내용과 함께 무단 채취를 하면 절도죄로 고발조치한다는 무시무시한 내용이 함께 적혀 있다,.....

기증을 하여 좋은 일에 사용한다는 내용은 예쁜 하트 모양안에 사랑의 열매란 재목처럼 따뜻한 마음을 느낄 수 있었지만 끝부분에 절도죄 운운하는 부분이 좋은일 하는 분위기를 반감을 시키고 남을 것 같다. 그냥 그자체만을 올리면 더욱 이 쌀쌀한 날씨에 따뜻한 마음을 충분히 전해질 수 있었는데 아쉬움이 남는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