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여행/달성여행)화원유원지와 사문나루터, 대구시민의 휴식처 화원동산


화원동산은 비슬산의 아름다운 산세와 대구를 휘감아 흐르는 낙동강과 금오강이 서로 만나는 곳으로 풍치가 절묘하게 어우러져 삼국시대 이전부터 교통의 중심지 역할을 하였던 곳이다. 신라때에는 토성을 쌓아 행궁을 두고 왕이 꽃을 감상할 만큼 아름다운 장소로 전해지고 있다. 조선시대에는 봉화대를 설치하여 정치 교통 통신의 중요한 역할을 한 곳이다.


 


 

화원동산은 꽤 오래전부터 대구의 유원지가 되었다. 1928년 일제강점기때 대구부에서 유원지로 개발하고 1972년 대구의 향토주류업체인 금복주에서 용지를 매입하여 1978년까지 6년간의 조성으로 화원동산을 개장하였다. 현재는 5만6천평의 화원동산 일체를 금복주에서 대구시에 기증을 하여 시민들이 휴식과 함께 즐길수 있도록 하였다.


 



☞(대구여행/달성여행)화원유원지와 사문나루터, 한국에 처음으로 귀신통이라 불렀던 피아노가 들어온 사문나루터


이곳 화원동산에는 한국에서 최초로 피아노를 배에 싫어 낙동강을 거슬러 대구로 들어 왔던 사문 나루터가 있었던 곳으로 화원동산과 함께 역사성을 가지고 있다. 1900년 3월26일 미국인 선교사 사이드 보탐(1874~1908)부부가 한국 최초로 피아노를 낙동강을 이용하여 사문나루터로 들여와 대구종로인 현재의 약전골목의 숙소까지 운반을 하였며 이 때 피아노를 옮기던 마을사람들은 피아노를 “귀신통으로 불렀다”한다. 1년 뒤 한 대의 피아노가 사문나루터로 또 들어와 대구의 신명학교에 기증하였다.


 

사문나루터에서 본 낙동강의 모습.



피아노가 처음 들어온 이곳 사문나루터에는 매년 피아노를 이용한 연주회가 열리고 있다. 그랜드피아노 100대의 선율이 올해 이곳 사문진 나루터에서 펼쳐졌다하니 웅장한 피아노에서 울려 퍼지는 피아노의 선율이 잔잔한 낙동강의 물결과 함께 장관을 연출하였을 것 같다.

 






☞(대구여행/달성여행)화원유원지와 사문나루터, 일제강점기 "임자없는 나룻배"의 배경 화원유원지.


사문나루터에서는 일제강점기때 항일의식과 민족의식을 일깨워준 영화 “임자없는 나룻배(1932년 개봉)”의 배경이 되었던 장소라 더욱 애뜻한 기분이 든다.






☞(대구여행/달성여행)화원유원지와 사문나루터, 막걸리 한잔을 먹을 수 있는 주막주막이 있는 사문나루터와 화원동산


사문나루터는 예로부터 경상도 관아와 대구지역에서 낙동강을 이용하여 하류에서 올라오는 물산을 이곳에서 다른 지역으로 공급하는 중심지 역할을 하였다. 그러다 보니 자연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이곳의 나루터에 몰려들게 되었다.


 





어디서 “이봐요, 주모”하며 부르니 “예~ 에이”하며 쪼르르 달려가는 과부댁의 발 빠른 모습이 사문 나루터에도 있었던 것은 아닐까. 사람이 모여들던 곳에는 주막거리가 생기는 법, 나루터 평상에 턱 걸쳐 앉으며 컬컬한 탁빼기 한 잔과 쇠고기국밥의 정겨운 먹거리에 배를 채우고 길을 떠났을 듯한 사문 나루터의 모습이 그려진다.


 




☞(대구여행/달성여행)화원유원지와 사문나루터, 대구 달성군에서 현재 복원공사가 마무리 단계 사문나루터와 화원동산


현재에는 달성군청에서 사문나루터 복원공사가 이루어져 완공을 목전에 두고 있다. 주모는 없지만 막거리 한잔과 국밥 한그릇으로 여행자의 배를 불려줄 주막이 들어서 있고 화원동산에 올라 핏빛으로 물든 단풍 길을 아이들과 함께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며 걸어보고 물산의 중심지였던 나루터에 걸터앉아 강물 속으로 노을빛이 젖어드는 사문나루터의 낙조 를 보는 여행을 한번 꾸며봄도 좋을 것 같다.


◆대구광역시 달성군 화원읍 성산리 317번지 일대 

◆네비에 화원유원지를 입력하여 찾아가기. 





◆화원유원지와 사문나루터 둘러보기◆









주막 모습. 막걸리 한잔 하고 가세요




귀신통 피아노가 처음 들어온 서문나루터 기념비.
















연자방아














































화원정




















 

 

☞(대구여행/달성여행)화원유원지와 사문나루터, 고령강정보에서 사문나루터가 있는 화원동산까지 달성습지 생태환경 보고.


 

강정고령보에서 이곳 금오강과 낙동강이 만나는 화원유원지까지  18만평의 달성습지가 생성되어 있다. 자연생태계가 그대로 보전되어 있는 달성습지가 국제자연보호연맹에 등록되어 있다. 환경부 지정 멸종2급 동물인 삵과 맹꽁이 그리고 너구리, 고라니, 살모사등 텃새와 철새등의 보금자리로 알려져 시민들의 사랑으로 보호되고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달성군 화원읍 | 화원유원지
도움말 Daum 지도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포장지기 2013.11.11 13:34

    역사가 살아 숨쉬는 곳이네요..
    한번 다녀오고 싶은곳입니다^^

  3. 바람에실려 2013.11.11 14:11 신고

    사진찍기 좋은 명소를 소개해 놓아서 좋네요.
    유원지의 가을을 만끽하긴 참 좋을듯 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4. 청솔객 2013.11.11 14:36

    멋진 포스팅, 참 부지런 하십니다.^^

  5. 장작 2013.11.11 15:03

    잘보고 갑니다
    한주를 시작하는 월요일 활기차게 시작해요
    추천 꾹 눌러두고 갑니다 행복하세요

  6. 별내림 2013.11.11 15:13 신고

    소리가난다고 귀신통이라고했나봐여 ..잘보고갑니다

  7. 도도한 피터팬 2013.11.11 16:06 신고

    정말 요즘은 어딜 가다 단풍이 예쁘게 졌네요~

  8. 토기장이 2013.11.11 17:13 신고

    요즘엔어딜가나한폭의 사진이군요..잘보고갑니다

  9. 꿈다람쥐 2013.11.11 20:18 신고

    우와 화원유원지 정말 새로운 것들이 많이 생겼네요.

  10. ☆정보가힘이다☆ 2013.11.11 20:23 신고

    잘 보고 갑니다~!

  11. 엠엑스 2013.11.11 20:23 신고

    멋진곳 사진 이야기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12. 마니팜 2013.11.11 20:45 신고

    피아노를 귀신통이라고 했군요 그럴만도 합니다
    화원유원지와 사문나루터 덕분에 잘 구경하고 갑니다
    편안한 밤되세요

  13. 영도나그네 2013.11.11 21:32 신고

    대구지역의 지역 주류 업체에서 이런 멋진 공원을 조성하고 대구시에 기증하는 정말 좋은 지역사랑을 베푼것 같습니다..
    가을빛이 아름답게 채색된 화원유원지와 서문나룻터는 꼭한번 들려보아야 할것 같습니다..
    좋은 시간 되시기 바라면서...

  14. +요롱이+ 2013.11.11 22:58 신고

    덕분에 너무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15. 굄돌* 2013.11.11 23:01 신고

    이렇게 가을이 가는군요.
    참 행복한 계절이었습니다.

  16. 해우기 2013.11.12 00:08 신고

    가보지 못한 곳...먹어보지 못한 것을 보는 재미가 블로그의 또다른 재미중 하나인듯해요..
    특히 저처럼 떠나기 좋아하는 사람이 올해는 거의 움직이지를 못했으니..ㅜㅜ

    바라만 봐도 마음이 설레네요

  17. 2013.11.12 00:33

    비밀댓글입니다

  18. 리치R 2013.11.12 03:10 신고

    와우 국밥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탁주 한사발과 함께요 ㅋ

  19. 리뷰걸이 말한다 2013.11.12 04:42 신고

    정말 아름다운 곳이네요. 힐링이 저절로 되겠습니다.^^

  20. coinlover 2013.11.12 08:35 신고

    제 기억 속의 대구는 언제나 더위가 작렬하는 곳인데
    금정산님 사진 속의 대구는 참 추워보입니다^^

  21. 린넷 2013.11.12 13:48 신고

    어제보다 더 추운 날이라더니 과연 오늘은 꽤 쌀쌀하네요.
    감기 조심하시고 추운날 몸관리가 가장 중요합니다! 건강조심하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