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방산 정상에서 하산하다 보면 7곒 정도 되는 대형 돌탑 2기가 나란히 서 있다.

산행에 있어 조망은 약방의 감초처럼 없으면 뭔가 허전하다. 새로운 산을 접할 때 산세보다도 먼저 조망을 따지는 산꾼들이 제법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바짝 땀을 내고 정상에 올랐더니 온 사방이 나무에 가려 하늘만 멍하니 쳐다봐야할 때의 허탈감이란 말로는 설명이 안되는 대목이다.

경남 통영시 광도면에 위치한 벽방산(碧芳山·650.5m). 인접한 고성군의 거류산과 곧잘 같이 언급된다. 통영에서 가장 높은 산이기도 한 벽방산은 무엇보다 정상에서의 조망이 환상적이다.

바다를 향해 서면 넓은 내해인 진해만에서부터 거제도 한산도 욕지도 사량도, 멀리는 남해도에 이르기까지 170여개의 한려수도 유·무인도가 파노라마처럼 펼쳐지고, 등뒤로는 모내기를 전후해 물을 가득 품고 있는 고성군의 광활한 평야지대가 햇빛에 반짝인다.

조망 뿐만 아니다. 벽방산 기슭에는 신라 태종무열왕 때 원효대사가 창건한 천년도량 안정사와 가섭암 의상암 등 암자가 수백년된 적송 느티나무 등에 둘러싸인 채 고즈넉하게 자리잡고 있어 가히 불가의 산이라 해도 손색이 없다. 때문에 벽방산은 승려의 밥그릇인 바리때 발(鉢)자를 써 벽발산이라고도 한다. 산세 또한 험하지 않고 길이 또렷해 산꾼이 아니더라도 남녀노소 구분없이 연중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산행은 안정사 주차장에서 시작해 의상암~전망대~벽방산 정상~대형 돌탑 2기~안정치~천개산 정상~주차장으로 돌아오는 원점회귀 코스. 4시간 정도 걸린다. 안정사로 곧장 가는 길을 택하지 말고 ‘벽방산 정상(2.3㎞) 의상암(1.4㎞)’ 등의 푯말이 세워져 있는 길로 오르자. 200m 정도 걸으면 갈림길. 갈림길 사이에 난 산길을 택하자. 저멀리 왼쪽의 안정사에서 목탁소리가 들린다.

지금부터 오르는 산길은 임도를 계속 가로지르며 오르기 때문에 40여분간 산길, 임도, 다시 산길, 임도 등 다섯번이나 반복된다. 산길에서 임도로 나오면 곧바로 가로질러 산길로 오르는가 하면, 임도에서 100~150m 정도 직진한 후 왼쪽에 난 산길을 찾아 오른다. 특히 네번째 만나는 임도에서 150m 정도 지나 왼쪽에 난 산길은 찾기가 까다로우니 유의하자. 얼핏 입구가 아닌듯 하지만 길 오른쪽 밑에 물이 흐르고 있다. 국제신문 근교산팀 노란 리본도 확인하자. 10m뒤 갈림길. 물소리가 들리는 오른쪽 길을 버리고 왼쪽 길로 오른다. 200m 후 돌탑이 서 있다.

마지막으로 만나는 임도에서 ‘의상암 0.1㎞’라는 푯말이 보이지만 의상암까지는 생각보다 제법 멀다. 들머리에서 의상암까지는 1시간이 채 안걸린다.

의상암은 신라 문무왕 때 의상대사가 초창해 하늘의 공양(천공)을 받은 곳. 의상암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적송과 느티나무 산죽이 왠지 모르게 엄숙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암자 옆의 1천4백년전에 의상대사가 마시고 수도했을 석간수 한 모금을 마셔보자.


  


의상암 왼쪽으로 난 산길로 오른다. 200m쯤 오르면 주능선에 닿는다. 벽방산 정상까지는 0.7㎞. 왼쪽으로 오른다. 이때부터 능선 길 양편에 진달래가 즐비하다. “매년 4월 중순이면 진달래가 압권이지”라는 주차 관리아저씨의 말이 생각난다.

7, 8분 뒤 이번 산행의 첫 전망대. 발밑에는 주차장이, 정면에는 저멀리 거제도가 시야에 들어온다. 10분 뒤엔 정상. 조그만 정상석 옆에는 태극기가 펄럭인다.

사방 360도의 시야 중 300도 정도가 온통 바다다. 남서쪽엔 사량도 칠현산을 비롯 남동쪽 거제도 대금산 계룡산, 남쪽 통영 용하산, 저멀리 북쪽 연화산 서북산, 서쪽 고성읍내와 향로봉 수태산, 그 뒤 와룡산 등이 시야에 들어오고, 한산도 거제도 등 크고 작은 섬들 사이에 한려해상국립공원이 광활하게 펼쳐진다. 특히 거제도는 높은 산줄기들이 이어져 섬이라기보다는 반도와 같은 느낌으로 다가온다.

하산은 직진해 남쪽으로 내려선다. 경사가 심한 바위길이다. 수십m의 로프가 준비돼 산행을 도와준다. 10여분 후에는 산죽이 길 양편에 있어 운치를 더해준다. 곧이어 길에서 3, 4m 떨어진 곳에 7m 정도는 족히 되는 돌탑 2기가 나란히 서있다. 가까이 가서 보니 ‘평화’라는 글귀가 새겨져 있다.

이번 산행에서 느낀 점 하나. 산행내내 진주산업대에서 단 나무이름 명패가 눈길을 끌었다. 쥐똥나무 작살나무 돌배나무 합다리나무 쇠물푸레나무 등의 학명 원산지 용도 개화시기 등을 아주 친절하게 표기해 나무에 문외한인 기자의 궁금증을 말끔히 씻어 주었다.



  



정상에서 임도가 나있는 고개 안정치까지는 대략 30여분. 왼쪽 길은 은봉암, 오른쪽 길은 원산리. 양쪽 임도 사이의 산길로 오른다. 천개산을 오르기 위해서다. 진달래 등 나무와 풀이 길을 막고 있는 것으로 봐 사람이 비교적 적게 다닌 듯하다. 20분쯤 오르면 헬기장. 여기서 2분 정도 직진하면 정상이다. 달리 정상석이 없고 넘어진 산불초소와 왼쪽에 철탑만 보인다. 하산은 헬기장의 오른쪽에 난 내리막 길로 내려선다. 7, 8분 간격으로 갈림길이 나오면 모두 왼쪽 길을 택한다. 헬기장에서 안정사와 부도전을 지나 주차장까지는 대략 50분 정도 걸린다. / 글·사진=이흥곤기자

/ 산행문의=다시 찾는 근교산 취재팀 (051)500-5151, 이창우 산행대장 (051)245-7005



< 떠나기 전에 >

통영시와 고성군에 걸쳐있는 벽방산은 벽발산(碧鉢山)이라고도 부른다. 석가의 십대 제자 중 한 사람인 가섭존자(迦葉尊者)가 벽발(碧鉢·바리때)을 받쳐 들고 있는 모습처럼 생겼다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문화재로는 654년(무열왕 1년)에 원효대사가 창건한 안정사의 대웅전(경남유형문화재 80호)이 있으며, 가섭암·의상암·은봉암·만리암·천개암 등 부속암자를 두고 있다.

벽방산에는 안정사 팔경(安靜寺 八景)이 있다. 만리창벽·옥지응암·은봉석성·인암망월·가섭모종·의상선대·계족약수·한산무송 등이 있으므로 산행을 하며 되짚어보자. 정상은 상봉(上峰) 또는 칠성봉(七星峰)으로 불리며 부산 앞바다와 멀리 대마도가 보인다. 정상에서 안정치로 내려서면 평평한 산죽밭이 나온다. 만리암터로 그 뒤 절벽을 만리창벽이라 부른다. 만리창벽에서 쪽빛바다와 다도해를 보라. 안정치에서 천개산 능선을 타면 아쉽게도 왼쪽 발아래 은봉암의 작은 암자를 보지 못한다. 은봉암 대웅전 옆의 높은 바위가 은봉석성, 샘은 계족약수이다.

그만큼 볼거리가 많은 곳으로 가족과 함께 여유를 가지고 떠나보자. / 이창우 산행대장 www.yahoe.co.kr




< 교통편 >

부산 서부시외버스터미널에서 통영행 시외버스는 오전 7시를 시작으로 20분마다 있다. 9천원. 통영시외버스터미널 앞에서 안정사 입구까지 시내버스는 5~10분 간격으로 있다. 63, 65번 안정사 항리행 버스다. 25~30분 걸린다. 800원.

이곳에서 안정사 주자창까지는 걸어서 15~20분. 고성행 시외버스는 오전 5시40분부터 10~20분 간격으로 있다. 6천9백원. 고성시외버스터미널 앞에서 안정사행 버스는 오전 7시35분, 9시35분, 10시45분에 있다. 1천7백원.

안정사 입구에서 통영시외버스터미널까지 가는 시내버스의 막차는 밤 10시이고, 고성시외버스터미널까지 가는 시외버스는 오후 8시20분이 막차다.

승용차를 이용할 경우 남해고속도로를 타고 마산톨게이트를 지나 서마산 방향으로 빠져나온다. 이후 ‘통영’이라고 적힌 이정표를 보고 14번 국도를 달린다. 고성경찰서, 갈촌 탈박물관을 지나 율대사거리에서 ‘안전공단’ ‘거류’ 방향으로 좌회전한다.

도로공사 중이어서 길이 막혀 다시 좌회전한 후 ‘통영’ ‘광도’ 이정표를 보고 우회전한다. ‘통영시’ 이정표를 지나 사거리에서 통영 방향으로 계속 직진하면 오른쪽에 신라고찰 ‘벽발산 안정사’ 이정표가 나온다.

/ 이흥곤기자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