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찾는 근교산 <> 합천 대암~태백~천황산

 


대암산(大岩山.591m) 무월봉(舞月峰.612m) 태백산(太白山.577m) 천황산(天皇山.665.6m). 경남 합천군 대양면과 초계면을 가르고 적중면까지 길게 이어지는 능선위의 연봉들이다. 이번 산행은 합천 들판 가운데 솟은 이 네 봉우리를 신 나게 `달린다'. 말그대로 전형적인 워킹 근교산행로다. 모두 5개의 봉우리가 능선위에 열병하듯 버티고 서 있어 제법 땀을 쏟아야 한다.

사람 발길을 꽤 오래 타지 않은 듯 잡목은 우거지고 숲은 어두침침한 편이다. 하지만 산행로의 구성이 단순하고 산행 내내 왼쪽으로 펼쳐지는 초계면 너른 들판의 정경이 한없이 정답다. 시야를 압도하는 웅장한 조망으로 치자면 좀 모 자란 듯 하고 그나마 하일라이트는 마지막 봉우리인 천황산 권역에 접어들면서 모습을 드러낸다. 이번 산행의 `도전포인트'는 역시 대간이나 정맥을 종주하는 호기로운 자세로 연봉을 타고 넘어다니는데 있다.

산행시간은 마지막 목적지 봉우리인 천황산을 포기하고 산행도중 처음 만나는 임도에서 왼쪽으로 빠져 초계면으로 하산할 경우 5시간, 천황산을 포함할 경우 7시간 가량이다. 산행경로는 사상 시외버스터미널서 합천행 버스를 타고 가다 합천군 대양면 정류소(경전상회앞) 하차-무곡리마을회관-보원사-대암산-무월봉 -태백산-임도(왼쪽방면 초계면쪽 하산길 열림)-686m봉-천황산-임도-검곡저수지 하산으로 이어진다.

합천방면 시외버스로 가다 대양면 정류소에서 하차하면 경전상회앞. 도로를 따 라 합천방향으로 걷다 덕정교를 건넌 뒤 길가 `대양교회'표지판을 보고 오른쪽 으로 꺾어 무곡리 마을안으로 들어선다. 출발 20여분 만에 `무곡마을회관'앞을 지나치고 다시 20여분을 더 가면 마을을 벗어나면서 비포장길에 올라선다. 이 지점에서 작은 다리를 넘어 개울을 건너면 5분 거리에 보원사라는 아담한 절집 건물이 나선다. 보원사를 출발하면 이내 오른쪽 아래 개울가에 정자건물이 한채 보인다. 정자를 지나쳐 100m여 비포장길을 오르면 길왼쪽에서 논이 끝나고 솔숲이 시작되는 지 점에 왼쪽으로 갈림길이 나온다.


이 길로 들어선다. 산사면으로 올라붙은 셈인 데 십수기의 공동묘지를 지나 이내 경사가 45도는 족히 넘어뵈는 비탈에 달라 붙는다. 솔숲이 짙고 갈비가 잔뜩 깔렸지만 송이채취꾼들의 흔적이 뚜렷해 길 찾기는 편하다. 약 20분 땀을 흘리자 능선에 도착. 오른쪽으로 꺾어야 대암산 방향이다. 정상까지는 30분 거리인데 취재팀은 40분을 잡아먹었다. 정상이 뻔 히 보여도 가시덤불과 잡목가지의 방해를 받았던 것이다. 정상엔 헬기장과 산 불감시초소가 있다.

하지만 대암(大岩)이라는 명칭이 뜻하는 큰 바위는 찾을 수 없어 산이름의 유래가 궁금하다. 합천의 산들은 대개 주변 봉우리 조망이 시원한데 대암산 역시 5시방향 지리산 천왕봉, 6시 황매산, 9시 가야산, 11시 비슬산등이 좋다. 지금부터는 너른 합천 초계면 들판을 동무삼아 걷는 능선산행이다.

무월봉까지 는 30분 거리로 길이 꽤 쉽다. 무월봉에서 다음 봉우리인 태백산까지는 조금 주의해야 한다. 길이 조금 음침하고 굴곡진 구간도 나타난다. 무월봉을 출발해 15분 정도만에 완만한 내리막이 오르막으로 바뀌는 지점에서 길흔적이 오른쪽 산사면으로 이어져 자칫하면 들어서기 쉬운데 반드시 국제신문의 리본을 확인 해 잡목이 우거진 능선오르막을 타고 직진해야 한다.


좁고 숲이 우거진 태백산 정상까지는 30여분 거리. 태백산 정상에서 조금 힘겨운 가시잡목구간을 통과해 45분 정도면 철탑건설공사를 위해 뚫려있는 임도와 만난다. 임도의 왼쪽으로 내려서면 교통이 비교적 편한 초계방면 하산길을 잡을 수 있다. 애초에 이 지점까지 답사하려던 취재팀은 임도하산길을 피하려는 목적으로 맞 은 편 오르막 임도(공사중 팻말이 붙어있음)로 올라섰다.

경사가 매우 심한 임 도와 능선을 잇따라 걸어야 하는 이 구간은 체력소모가 매우 심하다. 특히 단 조로운 임도의 급경사 오르막이 얼마나 지루하고 힘든지 체험해 볼수 있다. 이 번 산행을 통틀어 가장 높고 조망도 시원한 686m봉까지는 50분쯤 걸린다. 정상 에서 철쭉나무군락지를 통과해 약 20분 내려서면 천황산 정상이고 다시 직진방 향으로 10분 내려서면 임도에 도착한다. 임도는 급경사 내리막구간이라 걷기 만만찮은데 1시간10분 내려서면 인가가 있는 검곡저수지 뒤편으로 하산한다.

# 교통편

사상 서부시외버스터미널에서 합천행 버스를 타되 승차권은 대양(면)까지만 끊는다. 합천행 버스는 7천1백원이지만 대양행은 6천8백원이다. 차비가 문제가 아니다. 대양에 하차하면 곧바로 산행이 시작되기 때문에 합천까지 들어가면 곤란하다. 하산길에는 임도에 내려서서 1시간이상 내려오면 검곡저수지 뒤편이다. 여기서 는 우선 초계면소재지까지 들어가야만 귀환 교통편이 열린다. 초계까지 걸어가 기에는 거리가 너무 멀다. 저수지까지 거의 다 내려와서 택시를 부르는 편이 낫다.

10여분 거리. 3천원. 초계면 동성개인택시 (0599)932-1254. 011-853-1254. 초계까지 나왔다면 마산을 경유해 부산으로 오는 버스가 오후 4 시, 6시에 있다. 2시간 가량 소요. 이 버스를 못탔다면 대구까지 가서 열차로 부산으로 돌아오는 방법이 있다. 오후 4시20분, 5시50분, 6시50분 차가 있다. 4천3백원. 대구 서부터미널은 지하철 성당못역과 연계돼 철도 동대구역까지 손 쉽게 갈 수 있다.

참고로 교통편은 변동사항이 있습니다. 각 지자체 시외버스 터미널에서 문의 하세요


조봉권기자

입력: 2002.01.17 16:46 / 수정: 2006.11.24 12:05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